?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2080021_23110923897942_1.jpg
1980년 교회 선생님이 내게 검정고시 공부를 제안했다.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공부가 필요하다고 설득하셨다. 구두닦이, 노점상 등을 하며 세상 밑바닥을 살아가는 친구들을 검정고시 학원에서 만났다. 그 시절 교회를 통해 한국사회 변화를 위한 희망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소망이 있었다. 나도 대학을 졸업하고 성직에 몸담겠다는 막연한 생각으로 검정고시 공부를 시작했다.

1982년 연세대 신학과 합격자 발표를 하던 날, 내 이름을 확인하고 집으로 돌아와 책상 앞에 앉아 기도하던 순간을 잊을 수 없다. 하나님의 선물이고 부르심이라 생각했다. 공장 생활로부터의 도피나 신분 상승을 위한 사다리가 되지 않고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하기 위한 과정이 되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지금도 가끔 그때의 기도를 떠올린다. 그 기도에서 벗어난 채 살아가는 것을 확인할 때면 마음 깊은 곳에서 부끄러움과 참회의 기도 소리가 들려온다.

대학에 들어가면 양심적 지성인과 구도자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상상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 몇몇 동아리를 전전하다 결국 가입을 포기했다. 오랫동안 공장생활을 했던 내게 동아리 활동은 지나치게 관념적으로 비쳤기 때문이다. 홀로 도서관에서 책을 읽었다. 사학과, 행정학과 등을 돌며 좋아하는 교수님들의 강의를 찾아다녔다.

1학년 2학기 중간고사를 마치고 군에 입대했다. 훈련소를 찾아온 보안대 사람들은 신병들에게 학생운동을 하는 친구 이름을 한 명씩 말하라고 했다. 금서목록을 읽어 내려가며 읽은 책이 있는지 묻기도 했다. 책 목록에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이라는 대중적인 소설도 있었다.

훈련을 마치고 강원도 화천 이기자부대에 입소한 첫날 밤, 내 물건과 남겨뒀던 용돈을 누군가 전부 훔쳐가고 말았다. 개인의 올바른 생활과 공동체의 연대 책임을 묻는 훈련과정이 현장에서는 전혀 작동되지 않았던 셈이다. 그 경험은 내가 부전공을 교육학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가 됐다.

나와는 다른 신학적 배경에서 교육을 받은 부대 내 목사님은 나의 군종병 선임을 반대했다. 배타적인 교파들 사이의 벽을 처음 실감한 경험이었다. 목사님은 “신학이 다르면 구원도 받을 수 없는가”라고 물었던 나에게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대인과 이방인, 남자와 여자, 주인과 노예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라는 복음의 포용적 진리가 어쩌다 서로를 배타하는 도그마로 변했는지 안타깝기만 하다.

부대 내 교회 목사님이 다른 부대로 발령받아 떠나며 내가 후임 군종병으로 선임됐다. 새 목사가 부임하지 않아 신학과 1학년도 마치지 못한 내가 졸지에 교회를 맡은 것이다. 성도들 가운데는 신학대학원까지 마치고 온 장교도 있었다. 애송이 신학생이었던 내가 제대할 때까지 설교와 심방 등 목회활동을 했다.

제대 후 1985년 복학했다. 장학금을 받으며 교회 일과 아르바이트로 학교생활을 유지하고 싶었다. 하지만 내 과거 경력을 알던 친구가 학회 활동을 도와 달라고 진지하게 부탁하는 바람에 후배들과 학생운동에 참여하게 됐다. 주말과 주일에는 교회를, 평일에는 아르바이트하며 지낸 데다 학회 세미나와 수시로 계획되는 시위 때문에 정상적으로 학업에 집중할 수 없었다. 다른 한편으로는 교구 청년연합회를 중심으로 알고 있던 교회 청년운동에도 참여했다.

정리=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yCKyVP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4> 군종병 되려 했으나 군목이 반대… 교파벽 실감 2018.02.08 31 운영자
107412 설교 [가정예배 365-2월 8일] 지금 회개합시다 2018.02.08 31 운영자
107411 설교 수난 속에 숨겨진 영광 2018.02.07 43 강승호목사
107410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3> 교회 선생님 통해 역사·철학·문학에 눈떠 2018.02.07 29 운영자
107409 설교 [가정예배 365-2월 7일] 악한 지도자·악한 행위를 잘 분별합시다 2018.02.07 22 운영자
107408 설교 공의는 윈윈의 바탕입니다 2018.02.06 32 이한규 목사
107407 설교 표적보다 말씀을 추구하십시오 2018.02.06 35 이한규 목사
107406 설교 성도에게 절망이란 없습니다 2018.02.06 51 이한규 목사
107405 설교 영 분별력을 갖추십시오 2018.02.06 34 이한규 목사
107404 설교 하나님 앞에서 완전하십시오 2018.02.06 26 이한규 목사
107403 설교 레위인에 대한 4대 규례 2018.02.06 49 이한규 목사
107402 설교 왕에게 요구되는 6대 규범 2018.02.06 34 이한규 목사
107401 예화 지금이라는 시간의 중요성 2018.02.06 45 김장환 목사
107400 예화 삶의 기본 2018.02.06 29 김장환 목사
107399 설교 이한규 목사 2018.02.06 11 이한규 목사
107398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2> 등록금 못내 중학교 중퇴 후 공장 취업 2018.02.06 25 운영자
107397 설교 [가정예배 365-2월 6일] 모든 부분에서 온전한 성도가 됩시다 2018.02.06 17 운영자
107396 설교 성전에 오신 아기 예수 2018.02.05 25 이정원 목사
107395 설교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2018.02.05 19 이정원 목사
107394 설교 세례 요한의 출생 2018.02.05 30 이정원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