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빛과 어둠의 어불성설

by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posted Feb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20170612.jpg

물과 불이 싸웁니다. 창과 방패가 싸웁니다. 누가 이길까요. 더 힘센 쪽이 이기겠지요. 물은 불을 끄는 힘이 있고 방패는 창을 막아낼 힘이 있겠지만 힘센 불은 물을 말려버리지요. 힘센 창은 방패를 뚫어버립니다. 사람들은 같은 방식으로 빛과 어둠을 생각합니다. 그래서 빛의 힘으로 어둠의 힘을 이기고자 합니다.
빛은 빛나는 어떤 것이 ‘있음’(有)을 전제합니다. 빛은 존재의 결과입니다. 반면 어둠은 빛나는 어떤 것이 ‘없음’(無)을 전제합니다. 어둠은 부재의 결과입니다. 그렇습니다. 어둠은 특별한 힘이나 존재가 아닙니다. 빛의 부재를 가리키는 상태와 현상일 따름입니다. 때문에 빛이 비취면 어둠은 자연히 사라집니다. 그러기에 빛과 어둠은 절대 공존할 수 없습니다. 어둠은 빛을 거부할 수 없습니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가 없습니다. 어둠은 힘을 가진 존재가 아니니까요. 그러므로 빛과 어둠의 싸움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왜 이렇게 오늘 이 시대에 어둠이 횡행하는 것인가요. 어떻게 캄캄한 어둠이 자꾸 우리의 눈을 사로잡는 것일까요. 괜스레 어둠의 세력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것은 빛의 부재 때문입니다. 우리가 빛을 내는 데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빛을 내는 데 게으르기 때문입니다. 빛을 내기 위한 수고와 희생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마 5:14)”
글=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yGLui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532 설교 네 부모를 공경하라(5계명) 2018.02.21 16 이상호 목사
107531 설교 부활 승리의 신앙 2018.02.21 43 이상호 목사
107530 설교 십자가 사랑 2018.02.21 54 이상호 목사
107529 설교 민속명절과 기독교신앙 2018.02.21 12 이상호 목사
107528 설교 하나님과 세상 앞에 참회하는 교회 2018.02.21 16 이상호 목사
107527 설교 다윗의 전천후 감사 2018.02.21 14 이상호 목사
107526 설교 평화의 왕이 오시면 2018.02.21 16 이상호 목사
» 예화 빛과 어둠의 어불성설 물과 불이 싸웁니다. 창과 방패가 싸웁니다. 누가 이길까요. 더 힘센 쪽이 이기겠지요. 물은 불을 끄는 힘이 있고 방패는 창을 막아낼 힘이 있겠지만 힘센 불은 ... 2018.02.21 13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524 예화 일상에서 찾는 감사 성공하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의 절반은 칭찬이고, 행복하게 사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의 절반은 감사라고 합니다. 감사는 행복한 생활과 직접 연결돼 있... 2018.02.21 22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523 예화 그리움  “병이란 그리워할 줄 모르는 것. 사람들은 그리워서 병이 나는 줄 알지. 그러나 병은 참말로 어떻게 그리워할지를 모르는 것.” 이성복의 시 ‘오늘 아침 새소리’... 2018.02.21 14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522 예화 신앙적 해답을 가질 때 살다보면 종종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습니다. 이때 상황 자체보다 더 위험한 것은 실존적인 위기입니다. 곧 자신에 대한 절망, 인생에 대한 허무, 신앙에 대한 ... 2018.02.21 20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107521 예화 경계선의 배신자와 구원자 이솝 우화에 나오는 박쥐 이야기입니다. 옛날에 새들과 짐승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박쥐는 짐승들이 이길 때는 쥐처럼 기어 다니며 짐승 편에 섰습니다... 2018.02.21 14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520 예화 망전필위(忘戰必危) 중국 춘추시대 제나라의 명장 사마양저는 “나라가 아무리 강해도 전쟁을 좋아하면 반드시 망하고 천하가 아무리 태평해도 전쟁을 잊으면 반드시 위기가 온다”고 ... 2018.02.21 12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519 예화 욕(慾)씨네 삼형제 욕씨네 가문에는 외모는 비슷하지만 성격이 전혀 다른 삼형제가 있습니다. 첫째 아들은 욕구(慾求)입니다. 본질적으로 꼭 필요한 존재이지요. 자타가 공인하는 ... 2018.02.21 14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518 예화 작지만 큰 기쁨, 작지만 큰 아픔 아내는 순대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가끔 순대 한 봉지를 사서 집으로 가져갑니다. 그러면 아내는 그렇게 기뻐할 수가 없습니다. 작지만 큰 기쁨을 나누는 기회가... 2018.02.21 18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517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11> 영국 사회적기업 방문, 유학의 가장 큰 수확 1986년부터 2003년까지 나눔의 집에서 사역하며 쉼 없이 달려오던 인생에 갑작스러운 여백이 생겼다.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던 유학은 기대도 됐지만 당황스러웠... 2018.02.21 11 운영자
107516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1일] 14만4000명의 진실 찬송 : ‘슬픈 마음 있는 사람’ 91장(통 9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요한계시록 7장 1∼8절 말씀 : 계시록 7장은 여섯째 봉인과 일곱째 봉인 사이에 벌어진... 2018.02.21 12 운영자
107515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10> 세계교회협의회 장학생으로 유학 기회 얻어 노동자협동운동의 무료 간병사업은 나눔의 집에서 만난 한 노인 부부의 어려움을 돕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폐암이 뇌까지 전이된 할아버지와 척추가 안 좋아 걷... 2018.02.20 14 운영자
107514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0일] 하나님의 심판은 피할 수 없습니다 찬송 : ‘주 어느 때 다시 오실는지’ 176장(통 16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요한계시록 6장 7∼17절 말씀 :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이 두루마리에서 넷째 봉인... 2018.02.20 16 운영자
107513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9> 교우의 포천 작은 산에서 공동체 생활 시작 스스로 공동체를 살아가지 못하는 활동가들이 주민들을 향해 가난을 넘어서는 대안이 공동체라고 이야기할 때 그 말이 무슨 힘을 가질 수 있을까. 나눔의 집에서... 2018.02.19 1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5399 Next
/ 5399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