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2.21 22:57

빛과 어둠의 어불성설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0612.jpg

물과 불이 싸웁니다. 창과 방패가 싸웁니다. 누가 이길까요. 더 힘센 쪽이 이기겠지요. 물은 불을 끄는 힘이 있고 방패는 창을 막아낼 힘이 있겠지만 힘센 불은 물을 말려버리지요. 힘센 창은 방패를 뚫어버립니다. 사람들은 같은 방식으로 빛과 어둠을 생각합니다. 그래서 빛의 힘으로 어둠의 힘을 이기고자 합니다.
빛은 빛나는 어떤 것이 ‘있음’(有)을 전제합니다. 빛은 존재의 결과입니다. 반면 어둠은 빛나는 어떤 것이 ‘없음’(無)을 전제합니다. 어둠은 부재의 결과입니다. 그렇습니다. 어둠은 특별한 힘이나 존재가 아닙니다. 빛의 부재를 가리키는 상태와 현상일 따름입니다. 때문에 빛이 비취면 어둠은 자연히 사라집니다. 그러기에 빛과 어둠은 절대 공존할 수 없습니다. 어둠은 빛을 거부할 수 없습니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가 없습니다. 어둠은 힘을 가진 존재가 아니니까요. 그러므로 빛과 어둠의 싸움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왜 이렇게 오늘 이 시대에 어둠이 횡행하는 것인가요. 어떻게 캄캄한 어둠이 자꾸 우리의 눈을 사로잡는 것일까요. 괜스레 어둠의 세력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것은 빛의 부재 때문입니다. 우리가 빛을 내는 데 실패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빛을 내는 데 게으르기 때문입니다. 빛을 내기 위한 수고와 희생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마 5:14)”
글=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yGLui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498 설교 다윗의 전천후 감사 2018.02.21 51 이상호 목사
107497 설교 평화의 왕이 오시면 2018.02.21 115 이상호 목사
» 예화 빛과 어둠의 어불성설 물과 불이 싸웁니다. 창과 방패가 싸웁니다. 누가 이길까요. 더 힘센 쪽이 이기겠지요. 물은 불을 끄는 힘이 있고 방패는 창을 막아낼 힘이 있겠지만 힘센 불은 ... 2018.02.21 37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495 예화 일상에서 찾는 감사 2018.02.21 63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494 예화 그리움 2018.02.21 28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493 예화 신앙적 해답을 가질 때 2018.02.21 29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목사)
107492 예화 경계선의 배신자와 구원자 2018.02.21 45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491 예화 망전필위(忘戰必危) 2018.02.21 25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490 예화 욕(慾)씨네 삼형제 2018.02.21 33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489 예화 작지만 큰 기쁨, 작지만 큰 아픔 2018.02.21 33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488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11> 영국 사회적기업 방문, 유학의 가장 큰 수확 2018.02.21 14 운영자
107487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1일] 14만4000명의 진실 2018.02.21 31 운영자
107486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10> 세계교회협의회 장학생으로 유학 기회 얻어 2018.02.20 16 운영자
107485 설교 [가정예배 365-2월 20일] 하나님의 심판은 피할 수 없습니다 2018.02.20 32 운영자
107484 칼럼 [역경의 열매] 김홍일 <9> 교우의 포천 작은 산에서 공동체 생활 시작 2018.02.19 29 운영자
107483 설교 [가정예배 365-2월 19일] 하나님의 심판 2018.02.19 46 운영자
107482 설교 믿음의 선행 한계 2018.02.18 48 강종수
107481 설교 거짓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게 하겠으며. 2018.02.18 34 궁극이
107480 설교 솔로몬의최후(끝까지 잘하시다) 2018.02.17 92 빌립
107479 설교 진정한 세례 2018.02.16 51 강승호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