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3월 7일] 샤론의 꽃 예수

by 운영자 posted Mar 0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3070003_23110923912022_1.jpg
찬송 : ‘샤론의 꽃 예수’ 89장(통 8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4∼6절


말씀 : 소명을 알지 못할 때는 넓은 세상이 크고 화려하게만 보였고, 나 자신을 한 송이 작은 꽃처럼 작고 초라하게 여겼습니다. 하지만 주님은 소명으로 나의 삶을 새롭게 해주십니다. 그 소명은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처럼 열매 없는 곳에서 열매 맺고, 향기 없는 곳에서 향기 나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2절에서 자신의 소명을 확인한 신부가 신랑 되신 주님을 바라보며 주님이 먼저 이 땅에서 그렇게 사셨음을 비로소 깨닫습니다.

먼저 주님은 숲 속의 사과나무처럼 사셨습니다. 요한복음 15장에서 주님은 포도나무로 비유되지만, 오늘 본문에선 사과나무에 비유됩니다. 사과나무는 맛난 열매와 향기를 전하는 과일나무입니다. 이 사과나무가 수풀 가운데 서 있습니다. 수풀은 복수형으로 숲 속을 뜻합니다. 아무리 열심히 걸어도 방향도 끝도 알 수 없어 길을 잃기 쉬운 숲 속은 세상을 의미합니다.

주님은 생명 없고 열매 없는 세상에 오셔서 한 그루 사과나무처럼 맛과 향기, 열매를 나누셨습니다. 이 땅에 생명을 주시기 위해 말구유에서 나시고 나사렛에서 무명인으로 사셨으며 십자가에서 죽으시기까지, 생명 없는 이 땅에서 향기 나는 삶을 사셨습니다.

또 주님은 나보다 먼저 ‘샤론의 꽃’이 되셨습니다. 나를 세상에 보내시기 전 나보다 먼저 이 땅에 오셔서 샤론의 수선화요 골짜기의 백합화로 사셨습니다. 죽어가는 세상에 먼저 오셔서 생명의 열매를 나누셨습니다. 우리는 가시나무 같은 세상에서 사는 것이 힘들고 외롭다고 말하지만, 주님은 머리에 가시면류관을 쓰셨습니다(마 27:29).

가시면류관을 쓰신 십자가의 주님을 바라보면 우리가 당하는 고난은 고난도 아니며, 도리어 주님을 따라 사는 생명의 길이 얼마나 귀하고 영광스러운지 알게 됩니다. 신부는 3절에서 “내가 그 그늘에 앉아서 심히 기뻐하였고 그 열매는 내 입에 달았도다”라고 고백합니다.

소명을 확인한 신부는 가시덤불 같은 세상에서 소명에 따라 살기 위해 세 가지 기도를 시작합니다. ‘새 힘을 얻게 하소서(Strengthen Me)’, ‘나를 시원케 하소서(Refresh Me)’, ‘나를 안아 주소서(Embrace Me)’입니다.

건포도와 사과는 주님이 세상을 구원하심으로 믿는 자에게 나눠주시는 열매입니다. 자유 기쁨 평안 소망 치유 안식 능력 부요 천국 등 세상에서는 결코 맛볼 수 없는 영적 보화가 주님 안에 가득합니다.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며 주께 나아가는 자마다 값없이 누리게 되는 것들입니다. 오늘 나의 고백이 신부의 이 고백처럼 되기 바랍니다. “내가 (주를) 사랑하므로 병이 생겼음이라.”

기도 : 사랑하는 아버지, 주님처럼 소명을 붙잡고 살아가게 하시고, 주님이 십자가에서 이루신 구원의 열매들을 오늘도 맛보며 주님을 따라 세상 속에서 향기 나는 삶을 살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철웅 목사(알타이선교회 순회선교사)

짧은주소 : https://goo.gl/Y4Nn6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656 설교 타락한 성문화와 동성애 2018.03.07 34 빛의 사자
107655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새로운 삶의 첫 단추 | 2018-03-04 고화질 2018.03.07 18 분당우리교회
107654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5> 굿판 벌이던 할머니, 예수님 그림으로 방 채워 할머니는 어머니의 수양어머니였다. 할머니가 계시던 경기도 파주 시골에 갈 때마다 흙먼지 풀풀 날리는 버스를 타고 넓은 포도밭과 옥수수밭을 지났던 기억이 ... 2018.03.07 21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3월 7일] 샤론의 꽃 예수 찬송 : ‘샤론의 꽃 예수’ 89장(통 8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4∼6절 말씀 : 소명을 알지 못할 때는 넓은 세상이 크고 화려하게만 보였고, 나 자... 2018.03.07 15 운영자
107652 예화 저수지에 물이 없으면 물고기 무덤이 됩니다 [겨자씨] 저수지에 물이 없으면 물고기 무덤이 됩니다    극심한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단비가 내리기를 기도하며 기다립니다. 얼마 전 저수지 물이... 2018.03.06 28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651 예화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겨자씨] 이름을 불러주시는 주님    “그런데 고암 선생은 한 방에 있는 사람을 수번(囚番)으로 부르는 법이 없고, 부르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자네 이름이 뭐... 2018.03.06 27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650 예화 언제나 기초가 되는 은혜 [겨자씨] 언제나 기초가 되는 은혜    안타깝게도 요즘 상당수 크리스천이 예수 신앙의 긍지와 행복을 누리지 못합니다. 이는 무엇보다 십자가 대속으로 인한 죄... 2018.03.06 36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649 예화 학철부어의 사랑 [겨자씨] 학철부어의 사랑    학철부어(芭扱K魚). 수레바퀴 자국에 괸 물 안에 놓인 붕어란 뜻입니다. 장자의 외물편에 나오는 이야기로 매우 다급하고 곤궁한 ... 2018.03.06 17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648 예화 본질과 비본질 [겨자씨] 본질과 비본질    초대교회의 음식논쟁은 교회에 분쟁을 일으켰습니다. 당시 로마나 고린도의 시장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고기가 우상에게 바쳤던 제... 2018.03.06 36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647 예화 진실의 2분의 1 말하기 [겨자씨] 진실의 2분의 1 말하기    청년부를 지도했을 때 일입니다. 아끼는 자매 둘이 심하게 다퉜습니다. ‘예수 믿는다는 놈들이 더 위해주고 사랑하기는커녕 ... 2018.03.06 23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646 예화 순간의 분노가 큰 화를 부릅니다 [겨자씨] 순간의 분노가 큰 화를 부릅니다    경춘고속도로를 운전해서 가다보면 ‘깜빡 졸음-번쩍 저승’이라는 졸음운전 경고 현수막을 볼 수 있습니다. 순간의 ... 2018.03.06 15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645 예화   “우리에게 필요한 지식은 암기하는 정보가 아니라 생각하는 힘입니다. 현학적 수사가 아니라 마음을 움직이는 메시지입니다. 빈틈없는 논리가 아니라 비어 있... 2018.03.06 18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644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4> “교회는 사랑 하나만으로 다닐 만한 가치가 있다” 젊을 때는 아버지를 원망했던 때가 많다. 가난한 집안 살림 때문이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아버지의 입장을 이해하게 되고 그리움이 커지는 자신을 발견하게... 2018.03.06 18 운영자
107643 설교 [가정예배 365-3월 6일] 나는 샤론의 수선화 찬송 : ‘내 구주 예수를 더욱 사랑’ 314장(통 51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1∼3절 말씀 : 살면서 때때로 갖는 의문이 있습니다. ‘나는 왜 여기에... 2018.03.06 12 운영자
107642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3> 전역 후 암에 걸린 어머니 업고 안수기도 받으러 다녀 1978년 여름, 날씨가 점차 더워지면서 어머니는 반년 뒤에 찾아올 운명을 예감하셨다. 한번은 혼자 한의원에 다녀오셨다. 한의사가 맥을 짚고도 약을 안 지어줬... 2018.03.05 18 운영자
107641 설교 [가정예배 365-3월 5일] 향기 나는 삶이란 찬송 : ‘내가 예수 믿고서’ 421장(통 210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1장 12∼14절 말씀 : 그리스도인답게 사는 사람을 보기 힘든 시대라고 말합니다. ... 2018.03.05 19 운영자
107640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새로운 삶의 첫 단추 | 2018-03-04 2018.03.04 45 분당우리교회
107639 설교 선교의 확산과 협력          선교확산과 협력                                        영적 분별       주제 선교의 확산과 협력 롬15:14-33‘14.내 형제들아 너희가 스스로 선함이 ... 2018.03.04 27 강종수
107638 설교 할수만 있으면 택하신 자들도 미혹하게 하리라. 2018.03.04 29 궁극이
107637 설교 [가정예배 365-3월 4일] 나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찬송 : ‘하나님 사랑은’ 299장(통 418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1장 9∼11절 말씀 : 사랑하는 사람들은 사랑하는 만큼 서로를 부르는 애칭이 많습니다... 2018.03.03 35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5421 Next
/ 5421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