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누구나 나눌 수 있는 것

by 김장환 목사 posted Mar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누구나 나눌 수 있는 것 
 

인도에는 ´누구나 나눌 수 있는 일곱 가지 재산´이란 글이 있습니다.
1 부드럽고 밝은 미소로 사람을 대하는 것.
2. 사랑과 칭찬, 위로와 양보의 말을 하는 것.
3. 선한 마음으로 좋은 생각을 해주는 것.
4. 호의를 담은 눈으로 사람을 바라보는 것.
5. 몸을 쓰는 일로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것.
6. 버스자리 같은 작은 특권이라도 더 필요한 사람에게 양보하는 것.
7.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
이 일곱 가지 재산의 알려진 다른 제목은 ‘인생을 행복하게 하는 일곱 가지 습관’입니다.
이 일곱 가지 나눔은 누구나 약간의 노력만으로 실천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작은 실천을 통해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을 모두 행복하게 만드는 귀중한 재산입니다.
나눔은 거창하고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약간의 배려로도 누구나 충분히 할 수 있는 섬김입니다. 본문에 나온 일곱 가지 작은 배려를 하루에 최소 한 가지라도 실천하고자 노력하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먼저 다가가 섬기고 위로하는 성도가 되게 하소서!
하루에 한 가지 정도는 물질 외의 것으로도 나누는 사람이 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CLchx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678 설교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2018.03.10 67 이한규 목사
107677 설교 영혼을 지키는 4가지 방법 2018.03.10 44 이한규 목사
107676 설교 어르신을 공경하십시오 2018.03.10 30 이한규 목사
107675 설교 큰 마음을 가지십시오 2018.03.10 30 이한규 목사
107674 설교 신뢰 관계를 만드십시오 2018.03.10 15 이한규 목사
107673 설교 사형제가 성경적인 이유 2018.03.10 27 이한규 목사
107672 설교 이한규 목사 2018.03.10 15 이한규 목사
107671 예화 사랑과 후회 2018.03.10 42 김장환 목사
» 예화 누구나 나눌 수 있는 것 2018.03.10 27 김장환 목사
107669 예화 예수님을 모신 곳 2018.03.10 38 김장환 목사
107668 예화 인재의 세 가지 조건 2018.03.10 38 김장환 목사
107667 예화 시간의 압박 2018.03.10 26 김장환 목사
107666 예화 생각의 크기 2018.03.10 34 김장환 목사
107665 예화 나의 가치 2018.03.10 27 김장환 목사
107664 예화 rla 2018.03.10 12 김장환 목사
107663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0일] 신앙생활이 흔들릴 때(3) 찬송 : ‘이 세상의 모든 죄를’ 261장(통 195)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아가 2장 15∼17절 말씀 : 때로 주님이 멀리 계시는 것처럼 느껴지는 이유는 나에게 있... 2018.03.10 45 운영자
107662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1일] 인생의 밤이 오면 찬송 : ‘이 세상에 근심된 일이 많고’ 486장(통 47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아가 3장 1∼2절 말씀 : 신앙생활에 밤이 찾아올 때가 있습니다. 주님을 믿고 따... 2018.03.10 28 운영자
107661 유틸 인공지능 AI 얼굴 교체 프로그램 - Fakeapp 2.2 PC 동영상의 얼굴을 교체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2개의 파일이 있습니다. 설치방법 1. 프로그램 설치 2. 코어설치 - 아래 경로에 코어 압축해제 C:\Users\[USER]... 1 file 2018.03.09 1129 운영자
107660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7> 미웠다가 예뻤다가… 말보다 문자가 편한 삼부자 미웠다가 예뻤다가. 아들만 둘 키우는 부모라면 이런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자식은 ‘내 아이’가 아니라거나 아이가 스무 살이 지나면 스... 2018.03.09 25 운영자
107659 설교 [가정예배 365-3월 9일] 신앙생활이 흔들릴 때(2) 찬송 : ‘마음속에 근심 있는 사람’ 365장(통 48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아가 2장 14절 말씀 :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여러 장애물로 인해 신앙생활에 어려... 2018.03.09 2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5435 Next
/ 5435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