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8.03.11 15:03

선교 동역자들 문안 인사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선교 동역자 문안        자아 돌아보는 법

GJ7D-4Yo_400x400.jpg         GJ7D-4Yo_400x400.jpg

      주제 선교 동역자들 문안 인사



롬16:1-271.내가 겐그레아 교회의 일꾼으로 있는 우리 자매 뵈뵈를 너희에게 추천하노니 .. 3. 너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의 동역자들인 브리스가와 아굴라에게 문 안하라 .. 13.주 안에서 택하심을 입은 루포와 그의 어머 니에게 문안하라 그의 어머니는 곧 내 어머니니라 .. 21. 나의 동역자 디모데와 나의 친척 누기오와야손과 소시바 더가 너희에게 문안하느니라 22. 이 편지를 기록하는 나 더디오도 주 안에서 너희에게 문안하노라.. 27. 지혜로우 신 하나님께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광이 세세무궁 하도록 있을지어다’ - 아멘.



바울이 3차 전도여행 중에 고린도에서 이 서신을 준비할 때 아마 눈이 좋지 않아서(갈4:15,6:11) 더디오(롬16: 22)를 대필자로 기록하게 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리고 이 서신을 자매 뵈뵈가 전했습니다(롬16:1). [선교 동역자들 문안 인사] 라는 주제로 말씀을 나누고자 합니다.


1. 복음의 동역자가 필요함


바울의 선교에 동참하여 협력한 형제와 자매들이 많았음 을 봅니다. 선교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줍 니다. 본장에는 33명의 이름이 거명되고, 여성 이름은 뵈뵈,브 리스가,마리아,유니아,버시,율리아,올름바 등은 자매들로 보입니다. 이들은 교회 리더로서가 아니라 보조자로서 충 성을 다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하나님께서 여자를 지으신 창조의 목적이 있습니다. 창2:18 ‘여호와 하나님이 이르시되 사람이 혼자 사는 것 이 좋지 아니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 라 하시니라’라고 했습니다. 분명히 원죄를 짓기 전에 이 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한데 여성을 지도자로 삼으신 경우가 있었는데 제사장이 나 왕이 아니라 선지자들이 몇 있었습니다. 출애굽 시대의 미리암(최초 선지자, 출15:20), 사사시대 의 드보라(삿4:4),요시야 시대의 훌다(왕상22:14: 대하 34:22),노야다(느6:14),이사야의 아내(사8:3) 등이 있 었는데, 삿5:7 ‘이스라엘에는 마을 사람들이 그쳤으니 나 드보라 가 일어나 이스라엘의 어머니가 되기까지 그쳤도다’라고 한탄하며, 그가 선지자 역할을 하게 된 것은 남자 지도자 도 없는 상태였기 때문인 것으로 말합니다. 

리고 몇몇 여선지자들이 잠시 선지자로 일했으나 공식적으로 여성 지도자는 보편적인 제도가 아니었음을 알아야 합니다. 신약에 와서 여성 지도자의 불가함에 대한 여러 구절이 있는데, 가령 딤전2:12-14 ‘12. 여자가 가르치는 것과 남자를 주관하 는 것을 허락하지 아니하노니 오직 조용할지니라 13. 이 는 아담이 먼저 지음을 받고 하와가 그 후며 14. 아담이 속은 것이 아니고 여자가 속아 죄에 빠졌음이라’는 말씀 은 단적으로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겼던 첫 번째 죄 인이었음을 거론합니다.

여성은 말씀을 지도할 자로는 실패자 취급을 하는 어구 입니다. 그래서 여자는 교회에 말씀의 리더자로 세우지 말라는 겁니다. 다만 여성들이 복음을 위해 협력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두 말할여지가 없습니다. 바울은 많은 자매들을 통해 도움을 받아 선교에 힘을 얻었습니다. 여러 자매들이 있었는데, 3절의 브리스가와 아굴라가 나오는데, 아굴라의 아내 브 리스가는(행 18:2-3) 바울에게서 복음을 듣고 배워 학자 인 아볼로에게 제대로 복음을 가르쳐 주기도한 인물입니 다(행18:26).

복음을 수종 드는데 목숨을 아끼지 않았다 고 4절에서 말해줍니다. 5절에는 집에 있는 교회가 나오는데 당시 가정집에서 모 인 교회였습니다(롬16:14-15,고전16:9,골4:15 몬1:2). 건물을 지닌 교회도 있었겠지만 초기라 가정집에서 모임 이 시작되었습니다. 13절에는 루포와 그의 어머니를 문안하라는 말이 나옵니 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는 곧 내 어머니라고 한 것은 바 울에게 영적으로 큰 영향을 준 믿음의 어머니라는 뜻인 데, 루포는 막15:21에 보면 그 아버지가 예수님의 십자 가를 지고 갔던 구레네 사람 시몬입니다.

시몬은 유월절기에 와서 십자가를 지고 가시던 주님이 쓰 러지고 그러실 때 뜻하지 않게 로마 군인이 지적하여 억 지로 십자가를 대신 지게 했었는데, 그 뒤 그는 예수님을 믿게 되었던 것으로 봅니다. 21절에는 동역자 디모데가 나옵니다. 바울은 그를 딤전1: 2 ‘믿음 안에서 참 아들 된 디모데에..’ 딤후1:2 ‘사랑하는 아들 디모데..’ 라고 하며 많이 아끼고 사랑하는 믿음의 동역자로 말합니다.


2. 교회의 화평과 거룩의 보존을 부탁


이런 충성된 선교 협력자들이 있는가 하면 교회 내부에는 그 때에도 자기 배만 채우는 인간들이 있었다는 사실입 니다. 오늘날도 선교에 헌신을 다하는 자가 있는가 하면 교회가 자기 문화생활이 된 지도자도 많습니다. 17-18절 ‘17. .. 배운 교훈을 거슬러 분쟁을 일으키거나 거치게 하는 자들을 살피고 그들에게서 떠나라 18. 이같 은 자들은.. 다만 자기들의 배만 섬기나니 교활한 말과 아 첨하는 말로 순진한 자들의 마음을 미혹하느니라 주께서 재림하시어 심판하실 때 불신자들을 심판하신다 는 생각만 하는데 교회 내부에 전혀 믿음을 저버린 불의 한 자들을 먼저 심판하실 줄 알아야 합니다. 

 마25:32에 심판 날에 양과 염소를 구분하실 것이라 함은 꼭 불신세 계에만 한정한 표현이 아니라 교회라는 사회적 단체까지 포함됩니다. 딤후2:19 ‘그러나 하나님의 견고한 터는 섰으니 인침이 있어 일렀으되 주께서 자기 백성을 아신다 하며 또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마다 불의에서 떠날지어다 하였느니라’

고전14:20 ‘형제들아 지혜에는 아이가 되지 말고 악에는 어린 아이가 되라 지혜에는 장성한 사람이 되라 26-27절에서 마지막으로 복음을 듣고 순종하여 신앙으 로 인생을 견고하게 살아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하 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을 권면합니다. 오늘의 시대는 교회가 많으나 진리가 세속적으로 희석되 어 바른 생명의 도가 부진한 상태입니다. 예배당 건물은 크고 화려한데 영혼들은 빈곤하고 방황 중에 있습니다. 가나안 신자가 2백만이 넘는다고 합니다.이 시대 교회는 불의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바울은 로마에 있는 성도들에게 경건하게 살도록 권유하 는 것으로 인사를 마칩니다. 오늘 우리들에게 주신 서신 으로 알고 복음을 위해 함께 뜨거운 맘으로 협력하고 의 를 사모하는 성도들이 되기를 원합니다.

------------------------------------------------------

출처:사이버신학교


짧은주소 : https://goo.gl/DAJ8i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설교 선교 동역자들 문안 인사 2018.03.11 32 강종수
107632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세상에 물들지 않을 비결 | 2018-03-11 2018.03.11 37 분당우리교회
107631 설교 삶에서 버려야 할 4가지 2018.03.10 97 이한규 목사
107630 설교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2018.03.10 101 이한규 목사
107629 설교 영혼을 지키는 4가지 방법 2018.03.10 52 이한규 목사
107628 설교 어르신을 공경하십시오 2018.03.10 46 이한규 목사
107627 설교 큰 마음을 가지십시오 2018.03.10 39 이한규 목사
107626 설교 신뢰 관계를 만드십시오 2018.03.10 31 이한규 목사
107625 설교 사형제가 성경적인 이유 2018.03.10 38 이한규 목사
107624 설교 이한규 목사 2018.03.10 21 이한규 목사
107623 예화 사랑과 후회 2018.03.10 45 김장환 목사
107622 예화 누구나 나눌 수 있는 것 2018.03.10 32 김장환 목사
107621 예화 예수님을 모신 곳 2018.03.10 51 김장환 목사
107620 예화 인재의 세 가지 조건 2018.03.10 40 김장환 목사
107619 예화 시간의 압박 2018.03.10 31 김장환 목사
107618 예화 생각의 크기 2018.03.10 50 김장환 목사
107617 예화 나의 가치 2018.03.10 38 김장환 목사
107616 예화 rla 2018.03.10 13 김장환 목사
107615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0일] 신앙생활이 흔들릴 때(3) 2018.03.10 55 운영자
107614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1일] 인생의 밤이 오면 2018.03.10 33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