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3.14 00:02

잘사는 것과 바로 사는 것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잘사는 것과 바로 사는 것


 노량진수산시장에 새우젓을 파는 박씨 성을 가진 할머니가 있다. 올해 그의 나이 67세. 물 한 방울, 타월 한 장도 아끼는 구두쇠로 소문난 사람이다. 그가 얼마 전 평생 모은 돈 30억 원을 사회에 흔쾌히 내놓아 화제를 모았다.
수천 억, 수조 원씩 남의 돈을 끌어다 일을 벌이다가 국가 경제를 뒤흔들어 놓은 사람들, 그러면서도 일말의 가책도 없이 떵떵거리며 잘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새우젓 장수 박씨 할머니의 이야기는 하늘과 땅 만큼이나 멀어 보인다.
많이 가졌으나 부끄러운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적게 가졌으나 떳떳하게 사는 사람들이 있다. 잘사는 것보다 바로 사는 것이 소중하다.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는 성경말씀은 불변의 진리이다. 욕심 때문에 무너지는 요즘 사람들이 귀담아 들어야 할 경구이다.
한태완 목사<예화포커스>

짧은주소 : https://goo.gl/rALWB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653 설교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2018.03.18 169 궁극이
107652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8일] 문틈으로 손 내미시는 주님 2018.03.17 27 운영자
107651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7일] 문을 두드리시는 주님 2018.03.17 33 운영자
107650 예화 인생의 자물쇠 2018.03.16 32 김장환 목사
107649 예화 마지막 끈 2018.03.16 34 김장환 목사
107648 예화 오늘의 감동 2018.03.16 56 김장환 목사
107647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2> 나눔은 기쁜 중독… 남 돕는 묘미 끊을 수 없어 2018.03.16 27 운영자
107646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2> 나눔은 기쁜 중독… 남 돕는 묘미 끊을 수 없어 2018.03.16 19 운영자
107645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6일] 내 마음은 주님의 동산 2018.03.16 21 운영자
107644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6일] 내 마음은 주님의 동산 2018.03.16 28 운영자
107643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1> 천재 같은 전유성 선배… 멘토로 여기고 따라 2018.03.15 27 운영자
107642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1> 천재 같은 전유성 선배… 멘토로 여기고 따라 2018.03.15 19 운영자
107641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5일] 너는 내 사랑 2018.03.15 25 운영자
107640 설교 주를 보라 2018.03.15 43 강승호목사
107639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세상에 물들지 않을 비결 | 2018-03-11 고화질 2018.03.14 70 분당우리교회
107638 설교 칭송을 받는 교회 2018.03.14 46 강승호목사
107637 칼럼 [역경의 열매] 이홍렬 <10> 따뜻한 신앙 선배였던 구봉서 선생님, 그립습니다 2018.03.14 22 운영자
107636 설교 [가정예배 365-3월 14일] 인생의 밤을 통과하는 지혜(3) 2018.03.14 20 운영자
107635 예화 그리스도의 법 2018.03.14 61 한태완 목사
» 예화 잘사는 것과 바로 사는 것 2018.03.14 40 한태완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90 91 92 93 94 95 96 97 98 99 ... 5477 Next
/ 54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