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10·끝> 부족함에도 평생 목회 사역에 쓰심을 감사

by 운영자 posted Apr 19,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4190001_23110923935255_1.jpg
어느덧 내 나이 팔순을 지나간다. 최근에 팔순을 맞은 한 대학 동창이 예배시간에 이런 회고사를 했다. “목회에서 은퇴한 뒤 그동안 만났던 성도들을 떠올리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어떤 날은 새벽 5시30분 시작된 기도가 오전 10시까지 이어져 아침식사를 거르기도 했습니다.” 대학 동기 모임에서 또 다른 친구가 김홍도 목사(전 금란교회 담임목사)의 옆구리를 쿡 찌르면서 농담을 건넸다. “홍도야, 예배시간에 그 친구가 한 얘기 들었지? 성도를 위해 기도하느라고 아침도 못 먹었단다. 너는 성도가 수만 명이나 되는데 하루 종일 밥숟가락을 뜰 수나 있겠나.”

예전에는 인간이 강건하면 수명이 팔십이라고 했다. 난 그 나이만큼 살고 있으니 감사하다. 난 태어나서 네 살이 될 때까지 앞을 보지 못했다. 결핵성 관절염을 앓아 작대기를 짚고 학교에 다녔다. 또 건강이 좋지 않고 집이 가난해 행복한 꿈을 꿀 수 없었다. 그렇게 부족한데도 하나님께선 날 아껴주시고 목회를 완주할 수 있게 해주셨다. 하나님은 내게 좋은 부모님을 주셨다. 부모님은 내게 여호와에 대한 경외심을 삶으로 가르쳤다. 나 역시 부모님의 뒤를 따라 복음과 양심을 지키려 노력했다. 그리고 내 자녀들이 바통을 이어 목회의 길을 가고 있다. 참으로 은혜로운 일이다. 하나님은 또 내게 신앙심 깊은 아내를 허락하셨다. 아내의 소원이 참 재밌다. 하나님 앞에서 ‘난 목사의 며느리였고 목사의 아내였고 목사의 어머니였고 목사의 할머니였다’는 소리를 하고 싶다는 것이다.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의 길을 걷는 자마다 복이 있도다. 네가 네 손이 수고한 대로 먹을 것이라 네가 복되고 형통하리로다. 네 집 안방에 있는 네 아내는 결실한 포도나무 같으며 네 식탁에 둘러앉은 자식들은 어린 감람나무 같으리로다. 여호와께서 시온에서 네게 복을 주실 것이며 너는 평생에 예루살렘의 번영을 보며 네 자식의 자식을 볼지어다.(시 128)”

성경에는 복이란, 손이 수고한 대로 소득을 얻는 것이라고 돼 있다. 복은 곧 아내와 아이들이 한 식탁에 둘러앉아 밥을 먹는 것이요, 자식의 자식 곧 손주를 보는 것이다. 생각하면 누구나 받는 싱거운 복 같지만 깊이 생각할수록 아무나 받을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 요즘 젊은이들이 일자리나 결혼, 출산 등의 문제로 고통 받는다고 하니 평범해 보이는 일상은 실상 비범한 일이다. 하나님께서 내게 여호와를 경외하는 아내는 물론 감람나무 같은 자식들과 그들의 자식까지 보는 기쁨을 주셨다. 모두 하나님의 은혜다.

아버지는 평생 강원도 산골을 걸어 다니며 목회하셨다. 난 목회 초반 자전거를 탔다. 내 자녀들은 자동차를 타고 목회를 하고 있다. 아마도 손주들은 비행기를 타고 다니며 목회할 것이다. 나는 엘리야의 때에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7000인의 사람들이 있었던 것처럼 오늘날에도 그런 천연기념물 같은 성도가 있다고 믿는다. 역경의 열매는 역경을 이긴 자들의 것이다. 이 시간에도 천연기념물 같은 주의 종들이 역경을 묵묵히 감내하고 있을 것이라 믿는다. 그들이 지나간 자리에 한층 더 커지고 환해지고 깨끗해지고 튼튼해지고 안전해진 주님의 교회가 있길 바라며 기도한다.

정리=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UPRQp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933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0] 성령을 위해 심는 자 찬송 : ‘새벽부터 우리’ 496장(통 260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갈라디아서 6장 7∼8절 말씀 :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으로 갈라디아교회에 있던 거짓 선지자... 2018.04.20 24 운영자
107932 예화 이주 2018.04.19 19 이주연 목사
107931 예화 이주 2018.04.19 10 이주연 목사
107930 예화 이주 2018.04.19 6 이주연 목사
107929 예화 이주 2018.04.19 9 이주연 목사
107928 예화 이주 2018.04.19 10 이주연 목사
107927 예화 사랑하십시오 사랑하십시오. 그것밖에 인생엔 또 다른 방도가 없었기에 주님도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lt;이주연&gt; &lt;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gt; 2018.04.19 16 이주연 목사
107926 예화 하늘을 날고 싶으면 하늘을 날고 싶으면 타조가 아니라 독수리와 손을 잡고 영원한 생명을 얻고 싶으면 세상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와 손을 잡으십시오. &lt;이주연&gt; *사진 감사-서신 ... 2018.04.19 12 이주연 목사
107925 예화 삶은 만남의 스토리 삶은 만남의 고리로 연결된 스토리입니다. 그 스토리가 얼마나 가치 있는 작품인가 하는 것은 그 만남의 농도에 따라 결정됩니다. 다시 만날 것을 생각하고 만나... 2018.04.19 13 이주연 목사
107924 설교 선한 목자와 양 2018.04.19 26 강승호목사
» 칼럼 [역경의 열매] 이영호 <10·끝> 부족함에도 평생 목회 사역에 쓰심을 감사 어느덧 내 나이 팔순을 지나간다. 최근에 팔순을 맞은 한 대학 동창이 예배시간에 이런 회고사를 했다. “목회에서 은퇴한 뒤 그동안 만났던 성도들을 떠올리며 ... 2018.04.19 14 운영자
107922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9] 오직 주의 영으로 찬송 : ‘내가 매일 기쁘게’ 191장(통 42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스가랴 4장 6∼7절 말씀 : 본문 말씀은 기원전 538년 1차 포로귀환 시대 고향으로 돌아온... 2018.04.19 18 운영자
107921 설교 [가정예배 365-4월 19] 오직 주의 영으로 찬송 : ‘내가 매일 기쁘게’ 191장(통 42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스가랴 4장 6∼7절 말씀 : 본문 말씀은 기원전 538년 1차 포로귀환 시대 고향으로 돌아온... 2018.04.19 9 운영자
107920 예화 마음 지킴이 제일입니다 [겨자씨] 마음 지킴이 제일입니다  ‘뇌 과학’ 분야가 유명세를 얻고 있습니다. 인간의 뇌를 과학적 연구대상으로 삼는 것인데 뇌의 전기·화학·물리적 변화를 관... 2018.04.18 27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919 예화 주의 인도하심 따라 [겨자씨] 주의 인도하심 따라  4차 산업혁명이 이미 시작됐습니다. 앞으로 직장에 많은 변화가 있을 거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어떤 직업을 택해야 할지 감이 잡... 2018.04.18 16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918 예화 헤어짐의 예절   “떠나고 난 후에 보면 떠난 새가 제대로 보인다. 서투른 새는 나뭇가지를 요란하게 흔들고 떠난다. … 노련한 새는 가지가 눈치채지 못하게 흔적도 없이 조용히... 2018.04.18 19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7917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자유’ 예수 믿음의 행복 ‘자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생명과 함께 또 하나의 큰 선물을 주셨습니다. 그것은 바로 ‘자유’입니다. 이 자유가 얼마나 중요한지 미국의 ... 2018.04.18 14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916 예화 현대 다윗의 물맷돌의 기적 [겨자씨] 현대 다윗의 물맷돌의 기적 스페인의 무적함대가 영국 해군에 패배했습니다. 당시 스페인 왕은 지체하지 말고 영국을 공격하라 명령했습니다. 참모들은... 2018.04.18 24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915 예화 광복은 하나님의 은혜 함석헌 선생님의 책 ‘뜻으로 본 한국역사’를 보면 8·15 해방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연대표 위에는 36년이건만 느낌으로는 360년도 더 되는 것 같았... 2018.04.18 6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914 예화 성급한 일반화(Generalization)  요즘 군 장성 공관병 문제로 미디어들이 뜨겁습니다. 그 장성이 크리스천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그 장군을 옹호했던 목사의 설교... 2018.04.18 11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