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4230000_23110923937646_1.jpg
내가 목사가 된 것은 놀라운 일이다. 조상들 중 마지막 목사가 200년 전에 나왔기 때문이다. 외할아버지의 부친은 기독교 경건주의자셨다. 성서를 연구하기 위해 혼자서 헬라어와 히브리어까지 공부하셨다. 하지만 외할아버지는 교회에 실망해 개종했다. 내 외조부모는 힌두교 신자들이었다. 외할아버지는 매일 좌선(坐禪)을 하셨다. 내 친조부모도 교회에 거의 나가지 않는 분들이었다.

부친은 교육대학을 다닐 때 전공으로 수학 외에 신학도 선택하셨다. 하지만 우리 가족은 평범한 독일 기독교인 가족이었다. ‘독일의 평범한 기독교인 가족’이란 해마다 서너 번만 교회에 나갔다는 뜻이다. 우리 가족은 아들만 4명인 대가족이었다. 집값이 비싼 뮌헨시의 테라스하우스를 구입하다 보니 돈이 턱없이 부족했다. 그래서 갑부가 되는 게 어릴 적 꿈이었다.

학교에 다니는 일은 재미있었지만 학교에서 가르치는 과목에는 아직 관심이 없었다. 사춘기 시기에는 그게 더 심해져 학교가 정말 싫어졌다. 억지로 학교에 다녔다. 그러나 13학년 말에 어려운 시험을 통과해야 졸업할 수 있었기 때문에 수업을 듣지 않을 수 없었다. 다만 기독교교육 시간마다 친구 두 명과 함께 교실에서 나가 화장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고는 했다. 기독교교육을 가르치던 목사님의 넓은 마음을 악용했던 것이다. 학생들은 그 과목에서 보통 A나 B를 받곤 했는데 나는 D를 받았다. 기독교교육에서 D를 받은 목사는 독일을 통틀어 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정말 놀랍다. 화장실에서 토론할 때 친구들과 세상을 비판하고는 했다. 기독교교육, 교사들과 교육제도, 사회 구조와 정치를 비판했다. 그런데 어느 날 이 지저분한 화장실에서 거대한 질문이 튀어나왔다.

“진리가 무엇인가?”

아무도 만족할 만한 대답을 내지 못했다. 곧이어 친구 한 명이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이제 철학을 전공해야 할 것 같은데.” 하지만 나는 다른 결론을 냈다. “아니야, 철학자들은 진리가 여러 가지라고 하잖아. 신학자들은 진리가 하나밖에 없다고 하고. 그러니까 우리는 신학을 공부하자!”

이렇게 해서 나는 신학을 공부하게 됐다. 뮌헨대학에 들어가 이중전공으로 사회학과 신학을 선택했다. 하지만 신학 학사 과정은 진리 탐구로 시작하지 않았다. 히브리어와 헬라어부터 배워야 했다. 포기하지 않은 게 기적이다. 이미 학교에서 라틴어를 공부해 둔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그러다 3학기에 폴 틸리히의 ‘존재하고자 하는 용기’를 공부하면서 내가 찾던 진리를 발견했다. 하나님을 이성적으로 믿기 시작했다.

이후 본대학에서 지금의 아내 한정애(협성대 명예교수)를 만났다. 당시 아내는 경건파 기독교인이었는데 방언기도를 하곤 했다. 하지만 나는 철학파이자 정치파였다. 우리는 서로를 비판하고 치열하게 토론했다. 그러다 갑자기 사랑에 빠졌다. 배우려는 마음도 일어났다. 하나님께서 주신 사랑이란 신비롭다.

아내 덕분에 나는 영적 경험을 했고, 영을 분별하는 성령의 은사를 받아 목사가 됐다. 아내는 내 덕분에 사회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나를 통해 어머니도 교회에 대한 관심이 강해져 장로가 되셨다. 동생도 신학을 공부했고 목사가 됐다. “하나님의 은혜가 헛되지 않았다.(고전 15:10)”

정리=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ZbWEMw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933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평안’ 2018.04.25 21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932 예화 쓰러진 육상 황제 2018.04.25 20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931 예화 조국 2018.04.25 19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930 설교 열매를 많이 맺으려면? 2018.04.25 65 강승호목사
107929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4> 하나님의 말씀보다 이성을 따르던 형 2018.04.25 9 운영자
107928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5일] 쉐마 이스라엘-이스라엘아 들으라 2018.04.25 43 운영자
107927 예화 다시금 희망을 2018.04.24 21 영혼의 정원
107926 예화 형식도 중요하다 2018.04.24 30 새벽기도
107925 예화 권위를 존중해 주라 2018.04.24 27 새벽기도
107924 예화 성도답게 살라(대제사장의 예복) 2018.04.24 28 새벽기도
107923 예화 dlgks 2018.04.24 15 새벽기도
107922 설교 심는 대로 거두리라 2018.04.24 188 빛의 사자
107921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3> 유년시절 가인·노아·요나 같은 신비한 경험 2018.04.24 19 운영자
107920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4일] 두 종류의 백성들 2018.04.24 23 운영자
»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2> 대학서 만난 여학생과 치열하게 토론하다 사랑에 빠져 2018.04.23 25 운영자
107918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3] 마음 판에 새기라 2018.04.23 29 운영자
107917 설교 성전 청결 2018.04.22 70 강종수
107916 설교 Private video 2018.04.22 23 분당우리교회
107915 설교 오랜 후에 그 종들의 주인이 돌아와 저희와 회계할새 2018.04.22 31 궁극이
107914 예화 행복을 막는 욕심 2018.04.20 82 김장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