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5> 두 번의 영적 체험, 목회자의 길 확신 얻어

by 운영자 posted Apr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4260002_23110923939209_1.jpg
독일 신학생들은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뒤 2년 반 동안 준목 과정에 들어간다. 개 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정기적으로 2∼3주간 목회신대원에서 목회 실천이론과 실제를 배운다. 그 시기에 나는 특별한 교회로 파송됐다. 오스트리아 국경에 위치한 프라일라싱 교회였다. 성령 충만한 교인이 많았다. 방언하는 신자가 많았고 말기 암으로 투병 중인 청년이 기도 덕분에 회복했다고 했다. 그곳에서 두 가지 경험을 했다.

먼저 나에 대한 미움으로부터의 해방이다. 난 나를 사랑하지 못했고 남을 사랑하기보다 비판하곤 했다. 목회신대원에서 어느 동료 준목이 내게 말했다. “말테야, 하나님이 너를 사랑하신다!” 나는 이렇게 답했다. “그런 유치한 말은 하지 마!” 하지만 그는 또 그 말을 했다.

다시 프라일라싱 교회로 돌아간 어느 날 엄청난 변화를 경험했다. 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내가 행복으로 가득 차 있었다. 화장실에서 난생처음 내 얼굴을 평온한 표정으로 쳐다봤다. 내 눈을 보는데 거부감이 들지 않았다. 난 내게 친절하게 인사했다. “안녕, 말테!”

깜짝 놀랐다. 난 나를 미워하는 사람인데 왜 갑자기 나를 사랑하게 됐지? 누군가 나를 최면에 빠지게 했나? 하지만 누군가 들어왔다 나간 흔적은 없었다. 밖으로 나가 사람을 만날 때마다 기쁜 마음으로 인사했다. 이전엔 예의상이었지만 지금은 달랐다. 기분이 무척 좋았다. 하루 종일 사랑이 넘쳤다. 그다음 날도 마찬가지였다.

내가 왜 이렇게 변했는지 추측해 봤다. 하나님이 내가 굳은 마음으로 인해 고생하는 것을 보시고 불쌍히 여기셨던 모양이다. 천사를 보내셨는지 성령님을 보내셨는지 모르겠다. 난 그 일을 이렇게 설명하곤 한다. “하나님이 내 소프트웨어를 바꾸셨다. 하드웨어는 그대로인데.” 나도 루터와 비슷한 해방 체험을 한 셈이다.

몇 달 뒤 또 다른 경험을 했다. 청년회 기도회에 초청받았는데 대다수가 방언으로 기도했다. 난 일반 언어로 기도했다. 당시 방언에 관심이 없었다. 그러나 “하나님, 내가 목회자가 되게 하시려면 나에게 영적 분별력을 주십시오”라고 기도했다. 바로 그 순간 매우 강한 은사를 받았다. 눈을 뜨고 사람을 보니 일부는 빛 안에 있었다. 또 다른 사람들은 그림자 같은 어둠 속에 있었다.

그 순간 나는 영적으로 뜨거워졌다. 문득 기도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이전에는 그런 마음이 든 적이 없었다. 며칠 뒤 뮌헨으로 갔다. 기차로 가면 1시간30분쯤 걸린다. 기차에서 기도하기 시작했다. 한 10분 정도 기도했다고 생각해 눈을 떴다. 뮌헨역에 도착하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갈등도 많았다. 그때부터 내게 화를 내는 사람이 많았다. 난 경험이 부족했고 성숙하지 못한 젊은 준목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렇게 기도했다. “하나님! 힘들어요. 이 은사를 다시 거둬 가시면 안 되나요?” 그 순간 그 은사가 없어졌다. 그러나 아직도 그 은사가 조금 남아 있는 것 같다. 누가 교리적으로 잘못된 말을 하거나 설교할 때 견디기가 어렵다. 심각하면 몸이 아프다.

이 두 가지의 영적 체험으로 인해 목회자의 길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그 동료 준목과 프라일라싱 교회의 하르트무트 한 목사는 내 은인들이다. 프라일라싱 교회에 매우 감사하다.

정리=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SGE3Zp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960 설교 [가정예배 365-4월 30일] 동굴 밖으로 나오라 찬송 : ‘구주 예수 의지함이’ 542장(통 340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상 19장 9∼18절 말씀 : 엘리야는 바알을 섬기는 선지자 450명과 대항했습니다.... 2018.04.30 15 운영자
107959 설교 [가정예배 365-4월 30일] 동굴 밖으로 나오라 찬송 : ‘구주 예수 의지함이’ 542장(통 340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상 19장 9∼18절 말씀 : 엘리야는 바알을 섬기는 선지자 450명과 대항했습니다.... 2018.04.30 9 운영자
107958 예화 듣지 못하는 아이와 아버지 2018.04.29 18 영혼의정원
107957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이 뼈들이 살 수 있겠느냐 | 2018-04-29 2018.04.29 23 분당우리교회
107956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이 뼈들이 살 수 있겠느냐 | 2018-04-29 2018.04.29 19 분당우리교회
107955 설교 인자가 자기 영광으로 모든 천사와 함께 올 때에. 2018.04.29 34 궁극이
107954 설교 위로의 하나님 2018.04.28 48 강승호목사
107953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9일] 교회를 세우는 사람들 찬송 : ‘나 맡은 본분은’ 595장(통 37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사도행전 2장 42∼47절 말씀 : 오늘 본문은 하나님의 집인 교회를 세우는 사람들에 대한 ... 2018.04.28 30 운영자
107952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8일] 하나님 영광을 위한 삶 찬송 : ‘주님께 영광’ 165장(통 15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58장 6∼11절 말씀 : 세상 사람들은 자신의 영광을 위해서 전 인생을 바치고 노력하며... 2018.04.28 30 운영자
107951 예화 좋은 말 한 마디 좋은 말 한 마디 오늘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한마디 “참 멋져요!” 당신이 멋진 사람이 될 것입니다. 좋은 말 한마디도 큰 선행이 될 수 있습니다. &lt;이주연&gt; &lt;산... 2018.04.27 29 이주연 목사
107950 예화 어두운 시대란 어두운 시대란 어두운 시대란 이익이 진실보다 앞설 때 권력이 양심보다 힘을 발휘할 때 미움이 사랑보다 영향력을 가질 때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이것을 혼돈(... 2018.04.27 23 이주연 목사
107949 예화 격랑이 닥칠 때에는 격랑이 닥칠 때에는 말은 내 입 속에 있을 때에는 종이지만 입 밖으로 나오면 주인이 된다 합니다. 삶과 역사의 격랑이 닥쳐 위기에 빠지고 혼란스러울 때일수록... 2018.04.27 28 이주연 목사
107948 예화 인간의 시계추 인간의 시계추 인간의 시계추는 양극을 오갑니다. 우익과 좌익 악마와 천사 자유무역과 보호무역 진보와 보수 이것으로 세상은 출렁이고 역사는 갈지자로 흘러갑... 2018.04.27 27 이주연 목사
107947 예화 여유로운 당당함 여유로운 당당함 겸손이란 이익을 얻기 위한 굽실거림이 아니라 스스로 낮아진 여유로운 당당함입니다. &lt;이주연&gt; &lt;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gt; 2018.04.27 25 이주연 목사
107946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6> 독일 온 장모님, 교회 성찬식 때 해프닝 준목 과정은 목회학 석사 졸업시험과 함께 끝났다. 첫 목회지 파송을 기다리고 있었다. 아내는 뮌헨에서 박사논문을 작성 중이었다. 속히 결혼하지 않으면 헤어... 2018.04.27 23 운영자
107945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7일] 하나님의 농사법 찬송 : ‘주의 음성을 내가 들으니’ 540장(통 219)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누가복음 13장 18∼19절 말씀 : 겨울이 지나고 봄이 돌아왔습니다. 겨우내 메말랐... 2018.04.27 35 운영자
107944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32 분당우리교회
107943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21 분당우리교회
107942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13 분당우리교회
»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5> 두 번의 영적 체험, 목회자의 길 확신 얻어 독일 신학생들은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뒤 2년 반 동안 준목 과정에 들어간다. 개 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정기적으로 2∼3주간 목회신대원에서 목회 실천이론과 실... 2018.04.26 19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