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5> 두 번의 영적 체험, 목회자의 길 확신 얻어

by 운영자 posted Apr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4260002_23110923939209_1.jpg
독일 신학생들은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뒤 2년 반 동안 준목 과정에 들어간다. 개 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정기적으로 2∼3주간 목회신대원에서 목회 실천이론과 실제를 배운다. 그 시기에 나는 특별한 교회로 파송됐다. 오스트리아 국경에 위치한 프라일라싱 교회였다. 성령 충만한 교인이 많았다. 방언하는 신자가 많았고 말기 암으로 투병 중인 청년이 기도 덕분에 회복했다고 했다. 그곳에서 두 가지 경험을 했다.

먼저 나에 대한 미움으로부터의 해방이다. 난 나를 사랑하지 못했고 남을 사랑하기보다 비판하곤 했다. 목회신대원에서 어느 동료 준목이 내게 말했다. “말테야, 하나님이 너를 사랑하신다!” 나는 이렇게 답했다. “그런 유치한 말은 하지 마!” 하지만 그는 또 그 말을 했다.

다시 프라일라싱 교회로 돌아간 어느 날 엄청난 변화를 경험했다. 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내가 행복으로 가득 차 있었다. 화장실에서 난생처음 내 얼굴을 평온한 표정으로 쳐다봤다. 내 눈을 보는데 거부감이 들지 않았다. 난 내게 친절하게 인사했다. “안녕, 말테!”

깜짝 놀랐다. 난 나를 미워하는 사람인데 왜 갑자기 나를 사랑하게 됐지? 누군가 나를 최면에 빠지게 했나? 하지만 누군가 들어왔다 나간 흔적은 없었다. 밖으로 나가 사람을 만날 때마다 기쁜 마음으로 인사했다. 이전엔 예의상이었지만 지금은 달랐다. 기분이 무척 좋았다. 하루 종일 사랑이 넘쳤다. 그다음 날도 마찬가지였다.

내가 왜 이렇게 변했는지 추측해 봤다. 하나님이 내가 굳은 마음으로 인해 고생하는 것을 보시고 불쌍히 여기셨던 모양이다. 천사를 보내셨는지 성령님을 보내셨는지 모르겠다. 난 그 일을 이렇게 설명하곤 한다. “하나님이 내 소프트웨어를 바꾸셨다. 하드웨어는 그대로인데.” 나도 루터와 비슷한 해방 체험을 한 셈이다.

몇 달 뒤 또 다른 경험을 했다. 청년회 기도회에 초청받았는데 대다수가 방언으로 기도했다. 난 일반 언어로 기도했다. 당시 방언에 관심이 없었다. 그러나 “하나님, 내가 목회자가 되게 하시려면 나에게 영적 분별력을 주십시오”라고 기도했다. 바로 그 순간 매우 강한 은사를 받았다. 눈을 뜨고 사람을 보니 일부는 빛 안에 있었다. 또 다른 사람들은 그림자 같은 어둠 속에 있었다.

그 순간 나는 영적으로 뜨거워졌다. 문득 기도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이전에는 그런 마음이 든 적이 없었다. 며칠 뒤 뮌헨으로 갔다. 기차로 가면 1시간30분쯤 걸린다. 기차에서 기도하기 시작했다. 한 10분 정도 기도했다고 생각해 눈을 떴다. 뮌헨역에 도착하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갈등도 많았다. 그때부터 내게 화를 내는 사람이 많았다. 난 경험이 부족했고 성숙하지 못한 젊은 준목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렇게 기도했다. “하나님! 힘들어요. 이 은사를 다시 거둬 가시면 안 되나요?” 그 순간 그 은사가 없어졌다. 그러나 아직도 그 은사가 조금 남아 있는 것 같다. 누가 교리적으로 잘못된 말을 하거나 설교할 때 견디기가 어렵다. 심각하면 몸이 아프다.

이 두 가지의 영적 체험으로 인해 목회자의 길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 그 동료 준목과 프라일라싱 교회의 하르트무트 한 목사는 내 은인들이다. 프라일라싱 교회에 매우 감사하다.

정리=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SGE3Zp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7976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7일] 하나님의 농사법 찬송 : ‘주의 음성을 내가 들으니’ 540장(통 219)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누가복음 13장 18∼19절 말씀 : 겨울이 지나고 봄이 돌아왔습니다. 겨우내 메말랐... 2018.04.27 22 운영자
107975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24 분당우리교회
107974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13 분당우리교회
107973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불가능에 도전하기 | 2018-04-22 고화질 2018.04.26 9 분당우리교회
»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5> 두 번의 영적 체험, 목회자의 길 확신 얻어 독일 신학생들은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뒤 2년 반 동안 준목 과정에 들어간다. 개 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정기적으로 2∼3주간 목회신대원에서 목회 실천이론과 실... 2018.04.26 19 운영자
107971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5> 두 번의 영적 체험, 목회자의 길 확신 얻어 독일 신학생들은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뒤 2년 반 동안 준목 과정에 들어간다. 개 교회에서 목회하면서 정기적으로 2∼3주간 목회신대원에서 목회 실천이론과 실... 2018.04.26 13 운영자
107970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6일] 새 힘을 주시는 하나님 찬송 : ‘주를 앙모하는 자’ 354장(통 394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이사야 40장 25∼31절 말씀 : 때때로 우리는 오늘 본문 이사야 40장 27절에 기록된 것처... 2018.04.26 13 운영자
107969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풍성’ [겨자씨] 예수 믿음의 행복 ‘풍성’   사람은 누구나 무한대 갈망의 존재입니다. 소유를 구하고, 관계를 구하고, 성공을 구하고, 그밖에 수많은 것을 구하며 삽니... 2018.04.25 21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968 예화 십자가와 오작교 [겨자씨] 십자가와 오작교    엊그제가 칠월 칠석, 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날이었습니다. 직녀는 베를 짜는 처녀였고, 견우는 소를 키우는 목동이었습니다. 둘은 ... 2018.04.25 16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967 예화 상처가 별이 되어 [겨자씨] 상처가 별이 되어   영화 ‘로마의 휴일’로 유명한 오드리 헵번(1929∼1993)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수려한 외모와 매너로 세계인의 ... 2018.04.25 17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966 예화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로 [겨자씨]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로   시험하는 무리가 예수님을 찾아왔습니다. “당신이야말로 진리의 사람입니다”라는 거짓 칭찬을 양념으로 치며 묻기를 “가... 2018.04.25 14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7965 예화 빠른 길이 아니라 사는 길로 인도하십니다 [겨자씨] 빠른 길이 아니라 사는 길로 인도하십니다   성경에 보면 주님과 우리와의 관계를 목자와 양으로 비유해 설명하는 말씀이 많습니다. 양은 길을 너무 쉽... 2018.04.25 21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7964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평안’ [겨자씨] 예수 믿음의 행복 ‘평안’   행복한 삶을 위해 반드시 전제돼야 할 것이 있다면 바로 평안입니다. 만일 평안하지 않다면 제아무리 좋은 것을 보고 먹고 ... 2018.04.25 19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7963 예화 쓰러진 육상 황제 [겨자씨] 쓰러진 육상 황제   전설적인 육상 영웅 우사인 볼트가 2017년 런던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에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는 경기가 끝... 2018.04.25 13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7962 예화 조국 [겨자씨] 조국   얼마 전 ‘덩케르크’라는 영화를 봤습니다. 1940년 5월 독일군은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를 파죽지세로 점령했습니다. 덩케르크만 점령하면 ... 2018.04.25 16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7961 설교 열매를 많이 맺으려면? 2018.04.25 40 강승호목사
107960 칼럼 [역경의 열매] 이말테 <4> 하나님의 말씀보다 이성을 따르던 형 우리 가족은 1960년대 초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이탈리아로 휴가를 갔다. 70년대부터는 성령강림절 방학 기간에도 해외에서 휴가를 보냈다. 크로아티아(구 유고슬... 2018.04.25 8 운영자
107959 설교 [가정예배 365-4월 25일] 쉐마 이스라엘-이스라엘아 들으라 찬송 : ‘주의 말씀 듣고서’ 204장(통 37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신명기 6장 4∼9절 말씀 : 오늘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명령이며 신... 2018.04.25 23 운영자
107958 예화 다시금 희망을 2018.04.24 19 영혼의 정원
107957 예화 형식도 중요하다 형식도 중요하다. 성직 위임식에서 회개를 선행시킨 것은 대제사장도 죄인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히브리서 기자는 아론의 반차를 쫒는 대제사장이 드리는 제사는 ... 2018.04.24 24 새벽기도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