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12:19

조셉 스크리븐의 박애의 삶

조회 수 9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조셉 스크리븐의 박애의 삶


1819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나 명문 트리니티 대학을 졸업한 
조셉 스크리븐(Joseph Scriven)이라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아름답고 사랑스런 아일랜드 처녀와 약혼하고 행복한 앞날을 꿈꾸고 있었는데 
1840년 결혼 전야에 신부가 익사하는 사고가 일어난 것입니다. 
1845년 그의 나이 25세에 과거를 잊고 새로운 삶을 찾아 캐나나로 떠납니다. 
그는 예수님에 대한 믿음으로 상처를 디디고 새 삶에 적응해 갔지만 
캐나다에서 만난 두 번째 약혼자가 다시 결혼을 앞두고 결핵으로 세상을 떠나보내는 
비극을 경험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주님과의 깊은 사랑에 빠져있던 그는 이 모든 슬픔을 주께 맡기고 기도하면서 
자기 인생을 독신으로 살라는 주의 뜻을 발견하고 그는 이웃 사랑과 이웃 섬김에 
모든 것을 걸고 살아가게 됩니다. 

마침내 캐나다 온타리오 포트 호프(Port Hope)에서는 그를 
산상수훈대로 사는 사람, 선한 사마리아인, 성자라는 별명으로 부르게 됩니다. 

1857년 아일랜드에 그가 남겨 두고 온 어머니가 중병을 앓고 있다는 소식을 받은 그는 
당시의 정황상 달려 갈수도 없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어머니를 위해 기도하며 
자신의 아픔 속에 다가와 그를 위로 하시던 친구 예수님이 어머니의 친구가 되어 주시기를 기도하며 
붓을 들어 시 한편을 써내려 갑니다. 
바로 이 시가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의 사랑을 받은 찬송시가 된 것입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을 때 마을 사람들은 고속도로변에 그의 시비를 세워 그를 기념하고자 했습니다. 
오늘도 우리는 온타리오 고속도로 변에 그를 기념하는 시비에서 

“위대한 박애주의자, 신실한 그리스도인, 1857년 포트 호프에서 쓴 
 위대한 시의 작시자 조셉 스크리븐 펭겔리 묘에 잠들다” 라는 소개와 함께 
바로 그 아래 그가 쓴 아름다운 찬송시를 읽을 수 있습니다. 

“죄짐맡은 우리 구주 어찌 좋은 친군지/걱정근심 무거운 짐 우리 주께 맡기세/주께 고함 없는 고로 복을 얻지 못하네/사람들이 어찌하여 아뢸 줄을 모를까/시험 걱정 모든 괴롬 없는 사람 누군가/부질없이 낙심 말고 기도드려 아뢰세/이런 진실하신 친구 찾아볼 수 있을까/우리 약함 아시오니 어찌 아니 아뢸까” 

짧은주소 : https://goo.gl/gPY4F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0374 예화 우체부 프레드 file 2011.05.26 285 운영자
50373 예화 [유머] 아내의 말없는 복수 file 2011.05.26 255 운영자
50372 예화 위기 앞에서 새로운 도전 file 2011.05.26 383 운영자
50371 예화 [유머] 영주권 없는 유태인 file 2011.05.26 211 운영자
50370 예화 ‘절인’ 교회 file 2011.05.26 165 운영자
50369 예화 내려놓은 분노 file 2011.05.26 120 운영자
» 예화 조셉 스크리븐의 박애의 삶 file 2011.05.26 977 운영자
50367 예화 함께하시는 보혜사 성령님 file 2011.05.26 397 운영자
50366 예화 큰 것을 위한 작은 것의 포기 file 2011.05.26 202 운영자
50365 예화 본회퍼의 회개 file 2011.05.26 239 운영자
50364 예화 침묵속의 믿음 file 2011.05.26 335 운영자
50363 예화 전천후 믿음과 하나님의 축복 file 2011.05.26 244 운영자
50362 예화 비전(꿈)을 가진 소년 file 2011.05.26 190 운영자
50361 예화 영원구원 사역의 전개방식 file 2011.05.26 267 운영자
50360 예화 백악관을, 목표가 아닌 디딤돌로 삼았던 사람 file 2011.05.26 230 운영자
50359 예화 꿀벌의 사라짐 file 2011.05.26 261 운영자
50358 예화 천국이 된 감옥 file 2011.05.26 152 운영자
50357 예화 기도하는 어머니 file 2011.05.26 333 운영자
50356 예화 진달래 화음 file 2011.05.26 134 운영자
50355 예화 오바마와 창조원칙 file 2011.05.26 141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2935 2936 2937 2938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