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무섭고 더러운 곳을 교회로 만들어야


미국 LA 근교의 ‘포레스트 론 공동묘지’(Forest Lawn Memorial Park)에 가면 
감동적인 것을 발견합니다. 

이 묘지는 휴버트 이튼(Hubert Eton)이란 분이 설립한 곳인데 
공동묘지를 교회처럼 꾸며 놓았습니다. 

정말 무서운 곳이 아니라 아름다운 곳이고 놀고 싶은 곳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유화인 얀 스티가의 ‘십자가에 달리심’(The Crucifixion)이 있고, 
‘부활’ 그림도 있습니다. 

설립자는 “나는 영생을 믿습니다”라고 시작하는 설립자의 신앙고백도 함께 전시하고 있습니다. 

설립자는 가장 더러운 것, 가장 무서운 것을 교회로 만들었습니다. 
바로 이것이 세상에서의 기독교인의 사명입니다. 

하물며 가정을 교회로, 가정이 교회로 만들어야 참 그리스도인의 삶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bDz5p6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0389 예화 성공의 공통분모 file 2011.05.26 1004 운영자
50388 예화 남을 섬기는 사람들 file 2011.05.26 282 운영자
50387 예화 펄펄 끓는 자선냄비 file 2011.05.26 180 운영자
50386 예화 하나님의 놀라우신 역사 file 2011.05.26 174 운영자
50385 예화 삶이 가져다 준 위대한 선물, 친구 file 2011.05.26 165 운영자
50384 예화 남에 대한 배려 file 2011.05.26 584 운영자
» 예화 무섭고 더러운 것을 교회로 만들어야 file 2011.05.26 164 운영자
50382 예화 태초에 계신 말씀 file 2011.05.26 227 운영자
50381 예화 오바마 신드롬 file 2011.05.26 141 운영자
50380 예화 예수님은 승리자 file 2011.05.26 252 운영자
50379 예화 마음의 문을 연 상대에 대한 존경심 file 2011.05.26 234 운영자
50378 예화 용서받은 노인 file 2011.05.26 144 운영자
50377 예화 생명과 복음의 빵 file 2011.05.26 207 운영자
50376 예화 자살율의 연관성 file 2011.05.26 126 운영자
50375 예화 죄는 반드시 드러난다 file 2011.05.26 209 운영자
50374 예화 사람마다 다른 체질 file 2011.05.26 445 운영자
50373 예화 포기할 수 없는 예수님 file 2011.05.26 169 운영자
50372 예화 우체부 프레드 file 2011.05.26 288 운영자
50371 예화 [유머] 아내의 말없는 복수 file 2011.05.26 274 운영자
50370 예화 위기 앞에서 새로운 도전 file 2011.05.26 38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954 2955 2956 2957 2958 2959 2960 2961 2962 2963 ... 5478 Next
/ 547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