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5100003_23110923945756_1.jpg
찬송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338장(통 36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1장 12절, 2장 6절


말씀 : 욥기는 그의 울타리(보호장치)가 차례로 시험대 위에 서는 이야기입니다. 사탄이 그런 역할을 맡았습니다. 그는 하나님께서 자신의 주위에, 집 주변에, 모든 것의 둘레에 울타리를 치셨다고 항변했습니다. 그것을 무너뜨리면 그가 하나님을 욕하리라고 장담했습니다. 욥이 지닌 신앙이 대가를 전혀 바라지 않은 순수한 것인지를 시험하자는 사탄의 말에 하나님은 동의하셨습니다. 이때 하나님은 욥의 몸에는 손을 대지 말게 하셨습니다.

욥은 그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웬만한 사람 같으면 이 정도에서 이제 내 인생에 남은 것이 하나도 없다며 절망했을 겁니다. 사는 게 죽는 것만도 못하다며 불행한 선택을 할지도 모릅니다. 욥은 이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요. 욥에게 아직 남아 있는 울타리가 더 있었습니다. 세상 사람들 눈엔 의지하는 것들이 다 사라진 듯 보였어도 아직 남은 게 있었습니다. 사탄의 입을 빌려 그것을 알려줍니다. “가죽은 가죽 둘레의 것으로. 그리고 (사람은) 자기를 위해서는 자기 목숨 둘레의 모든 것을 내줍니다.(욥 2:4 직역)” 이때 하나님은 “내가 그를 네 손에 맡기노라 다만 그의 생명은 해하지 말지니라(2:6)”고 하시며 두 번째 시험을 허락하셨습니다.

사탄은 욥의 몸에 손을 댔습니다. 그는 심한 질환에 걸렸습니다. 존경받던 그의 가족과 사회적 명예는 이미 무너졌고 목숨까지도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여기서 그는 자기 목숨은 끝까지 지켜질 것이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마치 자신에게 닥친 시험이 무슨 까닭인지 전혀 몰랐듯이, 욥은 그 재앙 속에서 자신이 반드시 살아남으리라는 사실을 아예 몰랐습니다. 그가 모르는 사이에 하나님은 이미 그를 보호하는 장치를 마련해 놓으셨습니다.

욥기는 휴머니즘이 세워놓은 이상적 인간상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신비한 영역으로 우리를 초대합니다(욥기 38∼39장 참조). 그것을 경험하려면 자기가 아는 세상은 물론 세상 사람이 이상형으로 여기는 영역도 벗어나야만 합니다. 신앙인은 고난과 시련을 겪으며 ‘하나님 앞에서 정직하게 울기, 하나님을 신뢰하기, 기도드리기, 생활의 우선순위를 재조정하기, 하나님의 은혜를 받기, 하나님 구원을 희망하기’ 등의 과정을 거칩니다. 이럴 때 형통도 시련도, 웃음도 울음도 전능하신 하나님 안에서 인생이란 이름 아래 다 통합됩니다.

사도 바울도 하나님의 그런 은총을 이렇게 찬양했습니다.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고전 10:13)” 우리와 우리 주변에는 사탄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하나님의 울타리가 세워져 있습니다. 그런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기에 우리는 마음이 든든합니다.

기도 : 인생길에 신비롭게 동행하시는 하나님, 하나님의 오묘하신 섭리를 믿으며 오늘도 기쁘든지 슬프든지 즐겁든지 괴롭든지 인생의 본분을 향해 담대하게 걷게 하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현진 목사 (서울 수도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MJn51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46 예화 높은 목표를 설정하라 2018.05.11 23 김장환 목사
108045 예화 유리천장을 깨는 생각 2018.05.11 23 김장환 목사
108044 예화 불의한 세상 2018.05.11 20 김장환 목사
108043 예화 창조주 하나님 2018.05.11 21 김장환 목사
108042 예화 겸손과 은혜 2018.05.11 28 김장환 목사
108041 예화 예수님보다 귀한 것 2018.05.11 27 김장환 목사
108040 설교 예수님의 중보기도 2018.05.11 24 강승호목사
10803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5> 기독교인 숙청 피해 北 떠나 아버지 계시는 서울로 2018.05.11 9 운영자
10803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1일] 사랑할 수 있음이 곧 은혜다 2018.05.11 12 운영자
108037 예화 진정한 사랑이었다면 2018.05.10 14 이주연 목사
108036 예화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고 2018.05.10 14 이주연 목사
108035 예화 진정한 기쁨과 자유 2018.05.10 17 이주연 목사
108034 예화 웃음 꽃을 2018.05.10 12 이주연 목사
108033 예화 죄악을 지으면서도 2018.05.10 10 이주연 목사
108032 예화 웃는 얼굴 2018.05.10 21 이주연 목사
108031 예화 살았다고 다 산 것인가 2018.05.10 12 이주연 목사
108030 예화 교회는 거룩하고 선한 양심 세력이 되는 것 2018.05.10 6 이주연 목사
10802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4> 주일 출근 강요한 日 교장에 “결근계 내겠다” 2018.05.10 9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0일] 신비로운 주님의 사랑이 인생을 감싸줍니다 2018.05.10 8 운영자
108027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무엇을 전수해줄 것인가 | 2018-05-06 고화질 2018.05.09 23 분당우리교회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5444 Next
/ 544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