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5.10 20:16

죄악을 지으면서도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4750_1480479512_1.jpg

죄악을 지으면서도


어리석은 이는 죄악을 지으면서도
멈추어 서지 아니하나


지혜로운 이는 선을 행하면서도
멈추어 자신을 돌아다 봅니다.


어리석은 이는 죄악의 심판
불구덩이 속에서도
자신을 돌이키지 아니하나


지혜로운 이는 선행의 상급으로
찬사를 받는 속에서도
자신을 돌이켜 삼가함을 잃지 않습니다.


이는

어리석은 이는 하나님이 없다 하고
지혜로운 이는 하나님이 무소부재하심에
옷깃을 여미기 때문입니다. 
<이주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tXE8A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3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2일] 거친 환경에서 오히려 굳건한 믿음이 드러난다 2018.05.12 15 운영자
108038 예화 사랑의 모습 2018.05.11 24 김장환 목사
108037 예화 높은 목표를 설정하라 2018.05.11 35 김장환 목사
108036 예화 유리천장을 깨는 생각 2018.05.11 48 김장환 목사
108035 예화 불의한 세상 2018.05.11 24 김장환 목사
108034 예화 창조주 하나님 2018.05.11 28 김장환 목사
108033 예화 겸손과 은혜 2018.05.11 39 김장환 목사
108032 예화 예수님보다 귀한 것 2018.05.11 43 김장환 목사
108031 설교 예수님의 중보기도 2018.05.11 45 강승호목사
108030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5> 기독교인 숙청 피해 北 떠나 아버지 계시는 서울로 2018.05.11 18 운영자
10802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1일] 사랑할 수 있음이 곧 은혜다 2018.05.11 13 운영자
108028 예화 진정한 사랑이었다면 2018.05.10 17 이주연 목사
108027 예화 살고 죽은 일이 별 것 아니고 2018.05.10 20 이주연 목사
108026 예화 진정한 기쁨과 자유 2018.05.10 33 이주연 목사
108025 예화 웃음 꽃을 2018.05.10 15 이주연 목사
» 예화 죄악을 지으면서도 죄악을 지으면서도어리석은 이는 죄악을 지으면서도 멈추어 서지 아니하나 지혜로운 이는 선을 행하면서도 멈추어 자신을 돌아다 봅니다. 어리석은 이는 죄악의 ... 2018.05.10 13 이주연 목사
108023 예화 웃는 얼굴 2018.05.10 48 이주연 목사
108022 예화 살았다고 다 산 것인가 2018.05.10 18 이주연 목사
108021 예화 교회는 거룩하고 선한 양심 세력이 되는 것 2018.05.10 22 이주연 목사
108020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4> 주일 출근 강요한 日 교장에 “결근계 내겠다” 2018.05.10 11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5498 Next
/ 549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