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5.16 23:22

거룩한 기다림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4757_1480482638_1.jpg

거룩한 기다림


지금 교회의 절기는
성탄을 기다리는 기간입니다.


주를 향한 거룩한 기다림의 시간이란
포도가 발효되어 포도주가 되기 위하여
기다리는 숙성의 시간과 같습니다.


그러하기에 주님 오시기를 기다리는
대강절에 가지는 거룩한 그리움과 기다림은
우리 마음의 누룩이 되어
우리의 품성과 존재를 정화하고 성화시켜 줍니다.


한 수도자는 일생 이렇게 살았습니다.
아침이 되면 어김없이 창을 열고
“주님 언제 오십니까?
오늘입니까?”


평생 매일 아침 이렇게 창을 열고
여쭈었습니다.
이러한 생활 중에 그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큰 믿음과 깨달음을 얻고 성화되어
주님과 일치된 거룩함에 이르렀습니다.

<이주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b1qda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86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31 김장환 목사
108085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33 김장환 목사
108084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30 김장환 목사
108083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9> 서대문형무소 인근 복음화 위해 교회 개척 2018.05.17 14 운영자
10808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7일] 계시의 말씀 앞에 겸손하게 하소서 2018.05.17 13 운영자
108081 예화 그 이를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2018.05.16 8 이주연 목사
» 예화 거룩한 기다림 2018.05.16 20 이주연 목사
108079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하나님께로부터 온 권세 | 2018-05-13 고화질 2018.05.16 25 분당우리교회
108078 예화 지혜로운 사람과 사귀라 2018.05.16 61 한태완
108077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8> 강사로 온 손양원 목사, 1주일 뒤 두 아들 잃어 2018.05.16 10 운영자
108076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6일] 공격하는 자도 인정하는 진실 2018.05.16 13 운영자
108075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강건’ 2018.05.15 23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074 예화 롯의 아내와 손절매 2018.05.15 15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073 예화 어떤 세례 문답 2018.05.15 35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8072 예화 대범이와 소심이의 더부살이 2018.05.15 22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8071 예화 웃음을 주시는 하나님 2018.05.15 24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8070 예화 제목 없음 2018.05.15 15 햇예
108069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감사’ 2018.05.15 21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068 예화 두 렙돈과 돈제일주 2018.05.15 2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067 설교 온유한 자가 받을 복 2018.05.15 35 강승호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 5444 Next
/ 544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