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5월 17일] 계시의 말씀 앞에 겸손하게 하소서

by 운영자 posted May 1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5170001_23110923949394_1.jpg
찬송 : ‘내 죄 속해 주신 주께’ 215장(통 35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4장 12∼21절

말씀 :엘리바스는 계시를 받았다고 하며 세 가지 주장을 폈습니다. 첫째로 “사람이 어찌 하나님보다 의롭겠느냐 사람이 어찌 그 창조하신 이보다 깨끗하겠느냐.”(17절) 이는 두말할 여지없이 분명한 사실입니다. 이 명제를 지나치게 강조하다 보면 부작용이 생깁니다. 하나님의 공의에 조금이라도 더 합당하게 살려는 의지가 꺾입니다. 이러나저러나 어차피 나는 하나님의 기대에 부응할 수 없다, 하나님의 목적에 부합할 수 없다며 지레 포기하게 만듭니다. 하나님과 그 말씀 안에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싶은 의욕을 잃게 합니다.

이 주장에는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습니다. 하나님과 인간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이미 불신앙입니다. 하나님은 어떤 경우에도 인간과 비교될 대상이 아닙니다. 오직 신뢰와 경배, 영광을 받으실 분입니다.

둘째로 “하나님은 그의 종이라도 그대로 믿지 아니하시며 그의 천사라도 미련하다 하시나니.”(18절) 이 주장은 참으로 엉뚱합니다. 만일 그렇다면 하나님은 얼마나 불행한 분일까요. 누군가를 신뢰할 수 없고, 무엇인가를 믿고 맡길 수도 없는 이들에게 둘러싸여 사는 사람의 각박하고 고된 삶을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습니다. 엘리바스의 주장대로라면 인간은 그 누구도 주님의 사역에 참여할 수 없습니다.

셋째로 인간은 매우 연약한 피조물입니다.(19∼21절) 그는 사람이란 ‘하루살이 앞에서도 무너질 자’이며(19절) ‘아침과 저녁 사이에 부스러져 영원히 사라질’ 존재라고 주장합니다. 어느 정도 맞는 말입니다. 흙먼지로 만들어진 연약한 존재라 해도 사람은 하나님께서 만드신 피조물이요, 모든 피조물 가운데 유일하게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존재입니다. 이것은 진실로 놀랍고도 신비로운 사실입니다. 신앙 행위는 이 두 가지 사실을 균형 있고 조화롭게 받아들이는 것에서 출발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위와 같은 상태에 영원히 머물기를 바라실까요. 성경을 살펴보면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위의 주장은 엘리바스가 확신에 차서 한 말입니다. 그는 욥에게 하는 말을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계시라고 믿었습니다.(12∼16절) 어떤 말씀이 가만히 자기에게 이르고 가느다란 소리가 자기 귀에 들렸다고 했습니다.(12절) 성경에 비추어볼 때 그의 주장은 두 가지 치명적인 오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그가 천상회의의 내용을 전혀 모르는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하나님께서 욥의 경건을 인정하신 것을 아예 무시하는 태도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가 아니라 땅으로부터 오는 확신은 자칫 사람을 멍들게 하며 죽게 할 수도 있습니다. 엘리바스가 그 예입니다. 오늘 우리는 묻습니다. 우리의 신념이나 확신은 생명을 살리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까. 우리가 받은 계시(말씀)는 피조물을 치유·회복시키는 길로 향하고 있습니까.

기도 : 은혜의 주님, 저희가 하는 말을 주님의 말씀이라고 함부로 주장할 수 없습니다. 주님께서 내려주신 은혜를 오직 저희 자신과 이웃, 피조물을 향해 겸손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혜를 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현진 목사(서울 수도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e4uADi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100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1> 극심한 생활고에 아내는 결혼반지 팔아 김장 졸업과 결혼 이후 나는 전남 여수와 순천 지역으로 내려갔다. 손양원 목사와 약속한 대로 무교회 지역을 향한 발걸음이었다. 애양원에서 가까운 곳에 있던 쌍봉... 2018.05.21 6 운영자
10809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1일] 마음을 저울에 달아 볼 수 있다면 찬송 : ‘내 맘이 낙심되며’ 300장(통 40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6장 1∼7절 말씀 : 이것은 엘리바스의 말에 대한 욥의 반응입니다. 이는 ‘분노가 미... 2018.05.21 16 운영자
108098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구름 없는 아침빛 같은 | 2018-05-20 2018.05.20 29 분당우리교회
108097 설교 여자가 내 몸에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사를 위함이라. 2018.05.20 8 궁극이
108096 설교 신랑 친구의 기쁨        신랑 친구 기쁨                                              은혜                                               주제 신랑 친구의 기쁨 요3:22-36 ... 2018.05.20 17 강종수
108095 설교 정직한 자 2018.05.20 24 최장환 목사
108094 설교 생각을 바꾸자 2018.05.20 46 최장환 목사
108093 설교 브살렐과 오홀리압 2018.05.19 39 강승호목사
10809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0일] 화목하게 살겠습니다 찬송 : ‘우리가 지금은 나그네 되어도’ 508장(통 27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27절 말씀 : 비록 엘리바스가 한 말이라도 이 부분에는 우리가 ... 2018.05.19 23 운영자
108091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9일] 가슴으로 하나님을 만나라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8∼16절 말씀 : 엘리바스는 욥에게 “만일 내가 너라면 나는 하나님을 찾으리라. ... 2018.05.19 19 운영자
108090 설교 증언하시는 성령님 2018.05.18 51 강승호목사
10808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14 운영자
108088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5 운영자
108087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8일] 고난은 티끌에서 생겨나지 않는다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절 말씀 : 아프고 괴로운 이웃의 처지에 경청도 공감도 못하는 결과가 어... 2018.05.18 17 운영자
108086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27 김장환 목사
108085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28 김장환 목사
108084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26 김장환 목사
108083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9> 서대문형무소 인근 복음화 위해 교회 개척 나는 1948년 5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사형수가 된 아버지가 수감돼 있는 서대문형무소로 면회를 다녔다. 형무소에는 박창건 목사님이 형무소 목사로 봉사하고 있... 2018.05.17 14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7일] 계시의 말씀 앞에 겸손하게 하소서 찬송 : ‘내 죄 속해 주신 주께’ 215장(통 354)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4장 12∼21절 말씀 :엘리바스는 계시를 받았다고 하며 세 가지 주장을 폈습니다.... 2018.05.17 13 운영자
108081 예화 그 이를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그 이를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아들이 전쟁에 나간 어머니는 아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기다립니다. 남편이 먼 길 항해를 떠난 여인은 남편이 안전하게 귀... 2018.05.16 8 이주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