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5170001_23110923949405_1.jpg
나는 1948년 5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사형수가 된 아버지가 수감돼 있는 서대문형무소로 면회를 다녔다. 형무소에는 박창건 목사님이 형무소 목사로 봉사하고 있었다. 형무소의 교무과 직원들은 대부분 기독교인이었고 아버지의 억울한 복역에 마음 아파하는 형리(刑吏)들도 있었다. 그중엔 훗날 목회자가 된 분도 여럿 있다. 박 목사님은 아버지와 연세가 비슷해 나에게도 각별하게 친절을 베푸셨다.

한번은 박 목사님의 안내로 형무소 소장을 만났다. 소장의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그의 친절은 생생하다. 소장은 아버지를 자신의 집무실까지 올라오게 했고 차도 대접하며 친구처럼 대해주었다. 그런데 소장은 담소를 나누다가 지나가는 말로 이런 얘기를 했다.

“여기 서대문 지역에는 교회가 없어요. 형무소 가까운 곳에 교회가 있으면 형무소를 찾아오는 수감자들의 가족들에게도 소망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박 목사님과 나는 이 말을 놓치지 않았다. 그래서 그다음 주간, 신학교 학우회 임원들과 논의했다. 그리고 형무소 교무과 직원들과도 얘기했다. 형무소 직원 중에는 황해도 신천 출신 백상건 집사가 있었다. 그는 형무소 옆 200m도 안 떨어진 곳에 신천서부교회 출신 ‘문 장로’라는 분이 살고 있다고 전했다. 박 목사님과 나는 그 길로 문 장로를 찾아갔고, 백 집사는 신천에서 남하한 교인들을 모으는 일에 나섰다.

문 장로는 적산가옥 2층에 살고 있었고 아래층은 용도가 분명치 않았다. 헛간 같은 꽤 넓은 공간이었다. 나는 가마니 10여장을 얻어다가 바닥에 깔았고 30∼40명이 앉을 공간을 만들었다. 나는 찬송을 인도하고 박 목사님은 설교를 했다. 그곳엔 김익두 목사의 지도를 받던 황해도 신천서부교회 장로, 집사들이 모여들었다. 우리는 이렇게 교회를 이뤘고 이름은 ‘서대문교회’로 했다.

담임목사는 박창건 목사가, 나는 전도사로 일했다. 문 장로의 2층 집은 얼마 안 가 너무 비좁게 되어 쓸 수 없었다. 주일마다 모이는 신자가 50명이 넘어가면서 새로운 예배 처소를 찾아야 했다. 그렇게 찾은 게 문 장로 집 맞은편에 있던 2층 양옥이었다. 그 집엔 ‘인수학원’이라는 간판이 붙어있었다. 몇 번 찾아가 물어보니 소녀들에게 직업 교육을 하는 사회사업 기관인데 주말엔 비어있다고 했다. 그 집을 관리하는 주인이 새문안교회의 박 장로라는 것도 알게 됐다. 나는 박 장로를 만나 서대문교회가 사용할 수 있도록 부탁했다. 박 장로는 흔쾌히 허락했다.

서대문교회 간판은 그다음 주일부터 인수학원 건물에 붙었다. 인수학원은 서대문형무소에서 500m 정도 떨어져 있었다. 박 목사님과 나는 서대문형무소와 서대문교회를 오가며 특수한 목회를 했다. 나는 형무소 교무과장실에서 아버지를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나 뵙고 책도 여러 권 가져다 드렸다. 아버지는 그때마다 민족과 나라의 운명을 염려하며 교훈을 주셨다.

나의 서대문교회 사역은 아버지와 서대문형무소의 관계 때문에 하나님께서 허락하셨던 특별한 은혜와 축복의 시간이었다. 나는 신학교 졸업과 함께 황해도 신천에서 오신 김경하 목사님을 담임목사로 청빙하고 지리산 밑의 무교회 지역을 향해 정처 없는 나그네 전도사 길을 떠날 때까지 서대문교회에서 일했다.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chz5Hb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86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31 김장환 목사
108085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33 김장환 목사
108084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30 김장환 목사
»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9> 서대문형무소 인근 복음화 위해 교회 개척 2018.05.17 14 운영자
10808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7일] 계시의 말씀 앞에 겸손하게 하소서 2018.05.17 13 운영자
108081 예화 그 이를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2018.05.16 8 이주연 목사
108080 예화 거룩한 기다림 2018.05.16 20 이주연 목사
108079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하나님께로부터 온 권세 | 2018-05-13 고화질 2018.05.16 25 분당우리교회
108078 예화 지혜로운 사람과 사귀라 2018.05.16 61 한태완
108077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8> 강사로 온 손양원 목사, 1주일 뒤 두 아들 잃어 2018.05.16 10 운영자
108076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6일] 공격하는 자도 인정하는 진실 2018.05.16 13 운영자
108075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강건’ 2018.05.15 23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074 예화 롯의 아내와 손절매 2018.05.15 15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073 예화 어떤 세례 문답 2018.05.15 35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8072 예화 대범이와 소심이의 더부살이 2018.05.15 22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8071 예화 웃음을 주시는 하나님 2018.05.15 24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8070 예화 제목 없음 2018.05.15 15 햇예
108069 예화 예수 믿음의 행복 ‘감사’ 2018.05.15 21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068 예화 두 렙돈과 돈제일주 2018.05.15 21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067 설교 온유한 자가 받을 복 2018.05.15 35 강승호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 5444 Next
/ 544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