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실제적인 전도

by 김장환 목사 posted May 1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실제적인 전도
 
캐나다 동부 뉴펀들랜드 주에는 래브라도라는 해안이 있습니다.
이 지역에 백인들이 거주한 것은 19세기가 되어서였고, 그 전에는 척박한 환경 때문에 소수의 에스키모들만이 어업을 하며 살았습니다. 이곳의 에스키모들은 오랜 세월을 별 다른 교류 없이 살았기 때문에 외부인들에게 매우 배타적이었고 선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그렌펠 목사님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이 지역의 많은 에스키모들을 개종시켰고, 또 여러 곳에 교회를 세웠습니다. 그렌펠 목사님이 나중에 퇴임을 하고 난 뒤에 여러 교회와 선교단체에서 목사님을 초청했는데, 목사님은 선교의 사명을 훌륭히 감당할 수 있던 노하우에 대해서 말씀하셨습니다.
˝래브라도 지역에는 파도가 매우 심해서 어부들의 고생이 심했습니다. 그들의 배는 쉽게 망가졌고, 그물은 금방 상했습니다. 저는 먼저 튼튼한 그물을 만들 수 있는 방법과 배를 수리하는 법을 배워서 그들에게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복음을 전하자 그들은 말씀에 귀를 기울였고, 마음을 열고 받아들였습니다. 예수님의 희생이 무엇인지 조금이라도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선교의 비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적인 전도는 실제적인 행동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21세기 전도는 지역사회에 좋은 영향을 줄 때 더욱 효과적입니다.
쓸데없는 변론, 비난과 비방을 멈추고 사랑의 행실로 아직 주님을 알지 못하는 영혼들에게 다가가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사랑하고 전도하게 하소서!
내가 살고 있는 곳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선한 일은 무엇인지 생각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151pE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156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1일] 마음을 저울에 달아 볼 수 있다면 찬송 : ‘내 맘이 낙심되며’ 300장(통 40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6장 1∼7절 말씀 : 이것은 엘리바스의 말에 대한 욥의 반응입니다. 이는 ‘분노가 미... 2018.05.21 8 운영자
108155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구름 없는 아침빛 같은 | 2018-05-20 2018.05.20 20 분당우리교회
108154 설교 여자가 내 몸에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사를 위함이라. 2018.05.20 4 궁극이
108153 설교 신랑 친구의 기쁨        신랑 친구 기쁨                                              은혜                                               주제 신랑 친구의 기쁨 요3:22-36 ... 2018.05.20 10 강종수
108152 설교 정직한 자 2018.05.20 8 최장환 목사
108151 설교 생각을 바꾸자 2018.05.20 17 최장환 목사
108150 설교 브살렐과 오홀리압 2018.05.19 23 강승호목사
10814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0일] 화목하게 살겠습니다 찬송 : ‘우리가 지금은 나그네 되어도’ 508장(통 27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27절 말씀 : 비록 엘리바스가 한 말이라도 이 부분에는 우리가 ... 2018.05.19 20 운영자
10814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9일] 가슴으로 하나님을 만나라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8∼16절 말씀 : 엘리바스는 욥에게 “만일 내가 너라면 나는 하나님을 찾으리라. ... 2018.05.19 10 운영자
108147 설교 증언하시는 성령님 2018.05.18 34 강승호목사
10814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14 운영자
108145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5 운영자
108144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8일] 고난은 티끌에서 생겨나지 않는다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절 말씀 : 아프고 괴로운 이웃의 처지에 경청도 공감도 못하는 결과가 어... 2018.05.18 15 운영자
108143 예화 김장환 2018.05.17 19 김장환 목사
108142 예화 김장환 2018.05.17 15 김장환 목사
108141 예화 김장환 2018.05.17 12 김장환 목사
108140 예화 김장환 2018.05.17 13 김장환 목사
108139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23 김장환 목사
»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21 김장환 목사
108137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19 김장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