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5.17 22:43

실제적인 전도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실제적인 전도
 
캐나다 동부 뉴펀들랜드 주에는 래브라도라는 해안이 있습니다.
이 지역에 백인들이 거주한 것은 19세기가 되어서였고, 그 전에는 척박한 환경 때문에 소수의 에스키모들만이 어업을 하며 살았습니다. 이곳의 에스키모들은 오랜 세월을 별 다른 교류 없이 살았기 때문에 외부인들에게 매우 배타적이었고 선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그렌펠 목사님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이 지역의 많은 에스키모들을 개종시켰고, 또 여러 곳에 교회를 세웠습니다. 그렌펠 목사님이 나중에 퇴임을 하고 난 뒤에 여러 교회와 선교단체에서 목사님을 초청했는데, 목사님은 선교의 사명을 훌륭히 감당할 수 있던 노하우에 대해서 말씀하셨습니다.
˝래브라도 지역에는 파도가 매우 심해서 어부들의 고생이 심했습니다. 그들의 배는 쉽게 망가졌고, 그물은 금방 상했습니다. 저는 먼저 튼튼한 그물을 만들 수 있는 방법과 배를 수리하는 법을 배워서 그들에게 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복음을 전하자 그들은 말씀에 귀를 기울였고, 마음을 열고 받아들였습니다. 예수님의 희생이 무엇인지 조금이라도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 선교의 비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제적인 전도는 실제적인 행동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21세기 전도는 지역사회에 좋은 영향을 줄 때 더욱 효과적입니다.
쓸데없는 변론, 비난과 비방을 멈추고 사랑의 행실로 아직 주님을 알지 못하는 영혼들에게 다가가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사랑하고 전도하게 하소서!
내가 살고 있는 곳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선한 일은 무엇인지 생각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151pE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094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2> 영락교회서 예배 중 “38선 전역서 전쟁” 들어 2018.05.22 7 운영자
108093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2일] 우리는 사나 죽으나 주의 것이로다 2018.05.22 25 운영자
108092 예화 죽음이 끝이 아닙니다. 2018.05.21 30 한태완
108091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1> 극심한 생활고에 아내는 결혼반지 팔아 김장 2018.05.21 6 운영자
108090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1일] 마음을 저울에 달아 볼 수 있다면 2018.05.21 18 운영자
108089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구름 없는 아침빛 같은 | 2018-05-20 2018.05.20 37 분당우리교회
108088 설교 여자가 내 몸에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사를 위함이라. 2018.05.20 17 궁극이
108087 설교 신랑 친구의 기쁨 2018.05.20 29 강종수
108086 설교 정직한 자 2018.05.20 32 최장환 목사
108085 설교 생각을 바꾸자 2018.05.20 61 최장환 목사
108084 설교 브살렐과 오홀리압 2018.05.19 47 강승호목사
108083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0일] 화목하게 살겠습니다 2018.05.19 24 운영자
10808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9일] 가슴으로 하나님을 만나라 2018.05.19 22 운영자
108081 설교 증언하시는 성령님 2018.05.18 74 강승호목사
108080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2018.05.18 20 운영자
108079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2018.05.18 5 운영자
10807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8일] 고난은 티끌에서 생겨나지 않는다 2018.05.18 32 운영자
108077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38 김장환 목사
»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35 김장환 목사
108075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34 김장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5476 Next
/ 54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