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by 김장환 목사 posted May 17,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씨앗을 통한 깨달음
 

인터넷에 자신을 농부라고 밝힌 어떤 사람이 올린 ‘농사를 하며 씨앗에게 배운 7가지’라는 글입니다.
1. 먼저 뿌려야 나중에 거둘 수 있다.
2. 밭을 가는 준비를 하고 씨를 뿌려야 한다.
3. 씨앗을 뿌린 뒤에는 기다림이 필요하다.
4. 뿌린 씨들이 모두 열매가 되진 않는다.
5. 씨앗 하나에서 많은 곡물을 거둔다.
6. 콩 심은 데서 콩 나고 팥 심은 데서 팥이 난다.
7. 종자는 배고프다고 먹어서는 안 된다.
농부가 농사를 지으며 얻은 깨달음이지만 우리의 인생에도 적용이 되고 전도 생활에도 적용이 됩니다.
복음의 씨앗을 뿌리지 않으면 거둘 수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위한 시간과 예물은 남겨두어야 합니다.
위의 법칙을 복음에 대입해 다시 묵상해보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복음의 씨를 뿌리는 하나님 나라의 농부가 되게 하소서!
나는 누구에게 어떤 씨를 뿌리는 사람인지 생각해 보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DWdijR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156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1일] 마음을 저울에 달아 볼 수 있다면 찬송 : ‘내 맘이 낙심되며’ 300장(통 40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6장 1∼7절 말씀 : 이것은 엘리바스의 말에 대한 욥의 반응입니다. 이는 ‘분노가 미... 2018.05.21 8 운영자
108155 설교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구름 없는 아침빛 같은 | 2018-05-20 2018.05.20 20 분당우리교회
108154 설교 여자가 내 몸에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사를 위함이라. 2018.05.20 4 궁극이
108153 설교 신랑 친구의 기쁨        신랑 친구 기쁨                                              은혜                                               주제 신랑 친구의 기쁨 요3:22-36 ... 2018.05.20 10 강종수
108152 설교 정직한 자 2018.05.20 8 최장환 목사
108151 설교 생각을 바꾸자 2018.05.20 17 최장환 목사
108150 설교 브살렐과 오홀리압 2018.05.19 23 강승호목사
108149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0일] 화목하게 살겠습니다 찬송 : ‘우리가 지금은 나그네 되어도’ 508장(통 270)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27절 말씀 : 비록 엘리바스가 한 말이라도 이 부분에는 우리가 ... 2018.05.19 20 운영자
108148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9일] 가슴으로 하나님을 만나라 찬송 : ‘오 놀라운 구세주’ 391장(통 446)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8∼16절 말씀 : 엘리바스는 욥에게 “만일 내가 너라면 나는 하나님을 찾으리라. ... 2018.05.19 10 운영자
108147 설교 증언하시는 성령님 2018.05.18 34 강승호목사
10814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14 운영자
108145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0> 결혼 앞두고 김구 선생 서거… 예식도 미뤄 나에게도 짜릿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 서울 남산에 신학교가 설립되던 그 첫날부터 같은 날 학교 입학등록을 하러 왔던 한 여자 신학생을 좋아하게 됐다. 아내 ... 2018.05.18 5 운영자
108144 설교 [가정예배 365-5월 18일] 고난은 티끌에서 생겨나지 않는다 찬송 : ‘겸손히 주를 섬길 때’ 212장(통 347)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5장 1∼7절 말씀 : 아프고 괴로운 이웃의 처지에 경청도 공감도 못하는 결과가 어... 2018.05.18 15 운영자
108143 예화 김장환 2018.05.17 19 김장환 목사
108142 예화 김장환 2018.05.17 15 김장환 목사
108141 예화 김장환 2018.05.17 12 김장환 목사
108140 예화 김장환 2018.05.17 13 김장환 목사
» 예화 씨앗을 통한 깨달음 2018.05.17 23 김장환 목사
108138 예화 실제적인 전도 2018.05.17 21 김장환 목사
108137 예화 게으른 핑계 2018.05.17 19 김장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10 Next
/ 5410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