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5월 25일] 언제나 이 밤이 지나갈까

by 운영자 posted May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5250003_23110923953744_1.jpg
찬송 : ‘이 몸의 소망 무언가’ 488장(통 539)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7장 1∼6절


말씀 : 자기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답답한 모습을 욥은 세 가지 비유로 표현했습니다. 첫째, 전쟁터에 끌려 나간 군인과 같다고 했습니다. “세상에 있는 인생에게 전쟁이 있지 아니하냐.”(1절 앞부분 개역) 강제 징용당한 자는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살벌한 현장을 벗어나지 못한 채 노역을 합니다. 그와 같이 욥은 강요된 현실을 온몸으로 겪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실 우리 마음이 전쟁터입니다.

둘째, 그는 자신을 품꾼에 비유했습니다. 고대사회에는 노동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았습니다. 날이 밝거나 해가 뜰 때 일을 시작해 해질 무렵이나 어두울 때 끝냈습니다. 해가 저무는 일은 품꾼에게서 단순히 일이 끝난다는 뜻만이 아닙니다. 하루 일과의 고단함에서 비로소 해방돼 쉼이 시작되는 시간입니다. 욥은 고난의 때가 속히 끝나기를 소망하는 자신의 심경을 품팔이할 때 어서 저녁(밤)이 오기를 염원하는 일꾼의 마음에 빗댔습니다.

셋째, 노예 신세에 견주었습니다. 뙤약볕 아래 죽도록 일해야만 하는 그들처럼 욥은 폭염 같은 재난 앞에서 그늘을 애타게 기다립니다.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며 앓는 모습이 4∼5절에 나타납니다. 밤에는 낮이 되면 조금이라도 더 나을까 하며 어서 날이 새기를 기다립니다. 낮에는 밤에 이 고통이 조금이라도 덜할까 하며 어서 저녁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이것은 병상에서 기간을 보낸 사람이라면 누구나 경험하는 현실입니다. 밤에도 쉴 수 없는 이 현실은 1∼2절에 그려진 상황보다 훨씬 더 악화된 것입니다. 욥의 병세가 더 나빠져 차마 눈뜨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비참하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미 여러 달째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이렇게 무익한 달들이 나에게 배당되었다.”(3절 앞부분 직역) 그 세월이 자신에게 무익하다고 말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그동안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물론 평소 행했던 선행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육체의 회복은 물론 일상의 회복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시간을 죽이는 듯한 기간이 벌써 여러 달째입니다. “나의 세월이 베틀의 북보다 더 빠르구나. 그리고 그것들은 아무 희망도 없이 끝나가는구나.”(6절 직역) 욥은 세월이 빠르다는 사실과 함께 자기 인생이 허무하게 끝나가는 것을 보며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남은 세월이 이렇다고 생각하는 순간 우리는 비참해집니다.

세상사는 동안 이런 경험을 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한탄만 하고 있어야 할까요. 아닙니다. 세월이 빠르게 흘러가기에 주어진 하루하루가 더 소중합니다. 의미 없어 보이는 곳에서도 의미를 찾고, 희망의 등불이 꺼진 곳에서도 소망의 불을 밝히는 사람이 하나님의 사람입니다. 믿음은 얼핏 보기에 가치 없고 무익해 보이는 시간에도 믿음을 키우고 속살을 키우도록 우리를 도와줍니다. 욥도 우리도 마침내 그럴 수 있을까요.

기도 : 시간과 계절의 주인이신 하나님. 꽉 찬 듯 충만한 시간과 텅 빈 듯 공허한 시간이 저희 인생에 겹쳐 있습니다. 이 모두가 다 하나님 영광과 저희 인생을 위해 유용한 시간이라 고백하게 도와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현진 목사 (서울 수도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7qM66c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221 예화 dl 2018.05.26 12 이주연 목사
108220 예화 dl 2018.05.26 7 이주연 목사
108219 예화 dl 2018.05.26 6 이주연 목사
108218 예화 dl 2018.05.26 7 이주연 목사
108217 예화 dl 2018.05.26 4 이주연 목사
108216 예화 dl 2018.05.26 7 이주연 목사
108215 예화 dl 2018.05.26 7 이주연 목사
108214 예화 dl 2018.05.26 8 이주연 목사
108213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7일] 하나님께 투정부리기 찬송 : ‘나의 믿음 약할 때’ 374장(통 423)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7장 11∼16절 말씀 : 욥은 심한 고통과 시련 속에서 하나님께 간절히 부르짖으며 탄... 2018.05.26 18 운영자
108212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6일] 사라진 구름은 자취도 남지 않는다 찬송 : ‘어두움 후에 빛이 오며’ 487장(통 535)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7장 7∼10절 말씀 : 이것은 죽음의 위협을 피부로 느끼고 탄원하는 기도입니다.... 2018.05.26 8 운영자
108211 설교 기도 쉬는 죄 2018.05.25 34 강승호목사
108210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15> 은사 박형룡 박사에게 이끌려 기독교 문서운동 나의 지리산 사역은 1951년 8월부터 1953년 1월까지 17개월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내 기억에는 18년의 긴 세월을 살았던 것처럼 여겨진다. 52년 겨울, 지리산... 2018.05.25 8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5월 25일] 언제나 이 밤이 지나갈까 찬송 : ‘이 몸의 소망 무언가’ 488장(통 539)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욥기 7장 1∼6절 말씀 : 자기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답답한 모습을 욥은 세 가지 비유... 2018.05.25 11 운영자
108208 예화 버린 것도 열매입니다 [겨자씨] 버린 것도 열매입니다    “나는 삼백 가지의 꿈을 꾸고, 이백아흔아홉 개는 버렸습니다(중략) /그런데 나를 만드는 건 바로 기어코 이룬 한 개의 꿈이 ... 2018.05.24 29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8207 예화 먼저 회개하라 [겨자씨] 먼저 회개하라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다짐한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제 예수 잘 믿어야지.” 그럼 대체 무엇을 해야 예수를 잘 믿는다고 할 수 있... 2018.05.24 14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206 예화 빈 둥지에 모신 예수님 [겨자씨] 빈 둥지에 모신 예수님    유례없던 추석연휴 10여일을 보낸 뒤 뭔가 비워진 느낌을 갖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른바 ‘빈둥지증후군’으로 고통을 겪는 모... 2018.05.24 15 한상인 목사(광주순복음교회
108205 예화 첫 약속 [겨자씨] 첫 약속    미국 남가주사랑의교회 부목사로 있을 때 만난 척추전문 의사의 이야기입니다. 그분은 정직하고 겸손하기로 유명한 분이었습니다. 그분은 U... 2018.05.24 11 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108204 예화 교만함과 자신감을 구분하는 잣대 [겨자씨] 교만함과 자신감을 구분하는 잣대    교만은 나만 옳다고 생각하지만 자신감은 나도 옳다고 생각합니다. 교만은 내가 최고라고 믿기에 더 이상의 노력... 2018.05.24 14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8203 예화 말씀에 집중하는 하나님의 백성 [겨자씨] 말씀에 집중하는 하나님의 백성    파전을 만드는데 계란과 당근, 오징어까지 썰어 넣습니다. 그런데 파가 비싸 파를 넣지 못했습니다. 그럼 이 음식을... 2018.05.24 14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8202 예화 보고 싶은 얼굴 [겨자씨] 보고 싶은 얼굴    얼마 전 장모님이 소천하셨습니다. 장례를 마치고 가족들이 모여 식사하면서 어머니가 참으로 보고 싶다는 마음을 나눴습니다. 그런... 2018.05.24 10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