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6.12 23:01

한국의 헬렌켈러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한국의 헬렌켈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의 상임이사인 김선태 목사님은 ‘한국의 헬렌켈러’로 불립니다.
40여 년간 목사님은 3만 7천 명이 넘는 시각장애인들에게 개안수술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보게 해주셨습니다. 또한 형편이 어려운 시각장애인들 40만 명에게 무료로 병을 진료 받게 해주고, 천 명이 넘는 대학생과 신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해주었습니다. 그러나 목사님은 사람들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해준 것이 자신의 능력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세상의 눈으로 볼 때 저는 그저 앞 못 보는 시각장애인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사랑을 깨달은 뒤부터 많은 것을 얻었고, 남을 도울 수 있게 되었습니다.”
6.25전쟁 때 폭격으로 부모님을 여의고, 수류탄 잔해에 맞아 실명까지 하게 된 목사님은 구걸을 하며 전국을 떠돌았습니다. 그러다 한 선교사를 만나 점자를 배우며 공부를 하게 되었고, 신앙을 통해 비전을 품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있다면 누구든 무한한 가능성을 품은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사랑을 통해 이웃에게 빛이 되는 삶을 꿈꾸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사람들에게 주님의 역사하심을 드러내는 삶을 살게 하소서!
하나님의 사랑이 곧 능력임을 깨달으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M1TzS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257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8> 우리 민족의 ‘에스라·느헤미야’ 나오기를 기도 2018.06.13 9 운영자
108256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3일] 대한민국을 통치하시는 하나님 2018.06.13 8 운영자
108255 예화 빛과 소금의 사명 2018.06.12 37 김장환 목사
108254 예화 헌신의 즐거움 2018.06.12 55 김장환 목사
108253 예화 낭비한 죄 2018.06.12 28 김장환 목사
» 예화 한국의 헬렌켈러 2018.06.12 32 김장환 목사
108251 예화 네 가지 믿음 2018.06.12 32 김장환 목사
108250 예화 구원의 증표 2018.06.12 15 김장환 목사
108249 예화 사랑받을 자격 2018.06.12 32 김장환 목사
108248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7> 北 전쟁박물관 소재지에 ‘화해의 예배당’ 건립 제안 2018.06.12 9 운영자
108247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2일] ‘우연히’와 ‘마침’ 2018.06.12 23 운영자
10824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6> 김일성 “아시아 평화 위해 미군 남아 있을 필요” 2018.06.11 11 운영자
10824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2018.06.11 18 운영자
108244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2018.06.11 21 운영자
108243 설교 왕의 신하 아들 치유 2018.06.10 33 강종수
108242 설교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있으라. 2018.06.10 43 궁극이
108241 설교 Private video 2018.06.10 15 분당우리교회
108240 예화 백화점의 타이어 이야기 2018.06.09 40 김용호
108239 예화 3초의 생각 2018.06.09 42 김용호
108238 예화 기다림 2018.06.09 17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5461 Next
/ 546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