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낭비한 죄

by 김장환 목사 posted Ju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재생하기

낭비한 죄
 

영화 ‘빠삐용’은 앙리 살리에르라는 사람의 경험으로 만들어진 실화 바탕의 영화입니다.
오스카 시상식에서 수상을 하기도한 이 작품은 ‘평론가들이 뽑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1001편’에도 선정될 정도로 작품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 부분에는 다음과 같은 명장면이 나옵니다.
탈출이 불가능한 가이아나의 섬에 갇힌 빠삐용이 잠을 자다가 꿈을 꾸었는데, 그는 꿈에서 하나님과 같은 존재를 만나 심판을 받습니다. 빠삐용은 먼저 그에게 자신은 억울하게 잡혀 왔다고 말합니다.
“저는 여기 올만한 죄를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살인, 강도, 절도, 어떤 불법도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째서 저를 이곳으로 보내셨습니까?”
“너는 불법은 저지르지 않았다. 그러나 죄를 저지르지 않은 것은 아니다. 인생을 낭비한 죄, 그것이 바로 너의 죄목이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것도 큰 죄이지만 하나님께 받은 것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것도 죄입니다.
충성된 일꾼은 주인이 준 것을 지혜롭게 사용하며 주인의 뜻을 이해하는 사람입니다.
맡은 것을 지혜롭게 관리하는 청지기가 되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주님! 주님께 받은 것들을 충성되고 지혜롭게 잘 사용하게 하소서!
하나님의 마음과 뜻을 알게 해달라고 기도 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nyRoPV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342 예화 헌신의 즐거움 2018.06.12 13 김장환 목사
» 예화 낭비한 죄 2018.06.12 9 김장환 목사
108340 예화 한국의 헬렌켈러 2018.06.12 11 김장환 목사
108339 예화 네 가지 믿음 2018.06.12 12 김장환 목사
108338 예화 구원의 증표 2018.06.12 8 김장환 목사
108337 예화 사랑받을 자격 2018.06.12 8 김장환 목사
10833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7> 北 전쟁박물관 소재지에 ‘화해의 예배당’ 건립 제안 1992년은 미국 공화당 부시 정권이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정권을 내주면서 미국의 세계 정책이 진보적 방향으로 선회하는 해였다. 한반도에서는 61년부터... 2018.06.12 8 운영자
10833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2일] ‘우연히’와 ‘마침’ 찬송 : ‘너 하나님께 이끌리어’ 312장 (통 34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룻기 2장 1∼12절 말씀 : 사사들이 치리하던 때에 흉년이 들었습니다. 베들레헴의 ... 2018.06.12 10 운영자
108334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6> 김일성 “아시아 평화 위해 미군 남아 있을 필요” 기독교는 화해와 평화의 종교다. 나에게는 사랑과 소망, 믿음, 정의, 자유도 모두 화해와 평화의 틀 안에서의 진리이다. 그리스도는 화해의 종으로 이 땅에 오셨... 2018.06.11 10 운영자
108333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찬송 : ‘피난처 있으니’ 70장 (통 7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하 4장 8∼17절 말씀 : 수넴에 사는 한 여인이 엘리사의 사역을 도왔습니다. 그녀는 ... 2018.06.11 15 운영자
108332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찬송 : ‘피난처 있으니’ 70장 (통 7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하 4장 8∼17절 말씀 : 수넴에 사는 한 여인이 엘리사의 사역을 도왔습니다. 그녀는 ... 2018.06.11 11 운영자
108331 설교 왕의 신하 아들 치유         왕 신하 아들 치유                                        영원한 제사장 주제 왕의 신하 아들 치유 요4:43-54‘ 43.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 2018.06.10 14 강종수
108330 설교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있으라. 2018.06.10 16 궁극이
108329 설교 Private video 2018.06.10 12 분당우리교회
108328 예화 백화점의 타이어 이야기 2018.06.09 22 김용호
108327 예화 3초의 생각 2018.06.09 22 김용호
108326 예화 기다림 2018.06.09 12 김용호
108325 예화 숨겨진 시간 2018.06.09 13 김용호
108324 예화 금덩이와 돌덩이 2018.06.09 16 김용호
108323 예화 이주연 2018.06.09 20 이주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424 Next
/ 542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