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8> 우리 민족의 ‘에스라·느헤미야’ 나오기를 기도

by 운영자 posted Jun 1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6130021_23110923963693_1.jpg
1994년 7월 9일 북한의 김일성 주석이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사망했다. 세계 언론은 일제히 그의 급서 소식을 톱뉴스로 보도했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리던 G7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있던 자리에서 “미국의 모든 국민을 대신해 조의를 표한다”는 성명을 즉각 발표했다. 성명과 함께 “북·미 3단계 고위급 회담을 성사토록 한 김 주석의 지도력에 감사하다”는 말도 덧붙였다.

김 주석의 사망에 가장 큰 충격을 받은 사람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었다. 그는 김 주석과의 대담을 마치고 한 주간 일본 방문을 마친 뒤 미국으로 돌아가자마자 소식을 접했다. 그는 김 주석의 죽음에 애도를 표한 뒤 북한의 새 지도부가 김 주석의 평화 공약을 준수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계 언론은 김 주석의 사망 이후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해 여러 가지 추리를 하고 있었다. 국내 언론도 한반도 주변 역학 구도와 동북아 정세를 집중 분석했다. 포스트 김일성 정권의 조기 붕괴 가능성을 예상하는 전문가들이 가장 많았다.

서울 민심은 청와대와 집권당의 풍향에 좌우되고 있었다. 소위 조문 여부를 둘러싸고 민심은 갈렸다. 조문 파동은 서울과 평양 사이의 냉각관계를 심화시켰다. 나는 이런 민족사의 전환기에 지도자들이 가져야 할 세계관과 역사관은 성경 예언자들의 충고에서 배워야 한다고 느꼈다.

나는 당시 한 신문사에 글을 기고했다. 다른 전문가들의 시각과는 다른 것이었다. 나는 일부 북한 학자들과 전문가들의 호들갑스러운 사태 진단과 예측은 비뚤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주석 없는 북한 정권이 하루아침에 무너져 없어질 것이라는 단정은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경고했다. 많은 지식인은 당장 북한 땅이 남한으로 변화될 것처럼 떠벌렸다. 큰 오산이다. 이런 생각은 지금도 소위 ‘북한 붕괴론’에 남아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다.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국토와 남과 북의 상황 변동만으로 좌우되지 않는다. 세계의 변화와 주변 국가들의 이해관계와 밀접하게 얽혀 있다. 이것이 우리 민족이 처한 현실이다.

나는 하나님의 구속사를 민족 단위로 기록한 구약의 민족 역사 전개과정을 연구했다. 이스라엘 민족의 분열과 주변 강대국들 사이에서의 망국, 그리고 70년 후의 국권 회복에 하나님이 어떻게 민족 지도자와 종교 지도자를 쓰셨는지 말이다. 나는 예레미야와 에스겔 선지자의 예언을 성취시키는 하나님의 역사를 에스라와 느헤미야서에서 찾았다. 이 두 역사서에서 민족 흥망의 역사 해석의 원리를 찾고 그 원리를 민족통일을 위한 평화선교운동의 운동 원리로 적용했다.

예레미야와 에스겔서는 우리 민족 분열과 국토 분단의 원인을 민족 지도자들과 종교 지도자들의 범죄에서 찾아야 한다는 원리를 가르쳐주고 있다. 회개와 고백이 민족 통일운동의 기초가 돼야 한다. 이는 학사 에스라가 모세의 율법책으로 민족을 가르친 일부터 시작한 것과 관련이 있다.

에스라와 느헤미야는 바벨론 포로 후기 새로운 시대의 국제 환경을 이스라엘 민족의 해방과 국권 회복을 위해 지혜롭게 대처해 간 민족 지도자들이었다. 나는 새로운 국제질서가 형성되는 2000년대 문턱에서 우리 민족의 에스라와 느헤미야의 출현을 위해 기도했다.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oDHWz3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8> 우리 민족의 ‘에스라·느헤미야’ 나오기를 기도 1994년 7월 9일 북한의 김일성 주석이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사망했다. 세계 언론은 일제히 그의 급서 소식을 톱뉴스로 보도했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이탈... 2018.06.13 4 운영자
10834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8> 우리 민족의 ‘에스라·느헤미야’ 나오기를 기도 1994년 7월 9일 북한의 김일성 주석이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사망했다. 세계 언론은 일제히 그의 급서 소식을 톱뉴스로 보도했다.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이탈... 2018.06.13 8 운영자
10834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3일] 대한민국을 통치하시는 하나님 찬송 :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425장 (통 21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상 11장 26∼40절 말씀 : 오늘은 지방선거일입니다. 우리가 뽑은 이들이 이... 2018.06.13 6 운영자
108344 예화 김장환 2018.06.12 12 김장환 목사
108343 예화 빛과 소금의 사명 2018.06.12 13 김장환 목사
108342 예화 헌신의 즐거움 2018.06.12 12 김장환 목사
108341 예화 낭비한 죄 2018.06.12 8 김장환 목사
108340 예화 한국의 헬렌켈러 2018.06.12 9 김장환 목사
108339 예화 네 가지 믿음 2018.06.12 9 김장환 목사
108338 예화 구원의 증표 2018.06.12 7 김장환 목사
108337 예화 사랑받을 자격 2018.06.12 7 김장환 목사
108336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7> 北 전쟁박물관 소재지에 ‘화해의 예배당’ 건립 제안 1992년은 미국 공화당 부시 정권이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정권을 내주면서 미국의 세계 정책이 진보적 방향으로 선회하는 해였다. 한반도에서는 61년부터... 2018.06.12 7 운영자
10833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2일] ‘우연히’와 ‘마침’ 찬송 : ‘너 하나님께 이끌리어’ 312장 (통 341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룻기 2장 1∼12절 말씀 : 사사들이 치리하던 때에 흉년이 들었습니다. 베들레헴의 ... 2018.06.12 8 운영자
108334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26> 김일성 “아시아 평화 위해 미군 남아 있을 필요” 기독교는 화해와 평화의 종교다. 나에게는 사랑과 소망, 믿음, 정의, 자유도 모두 화해와 평화의 틀 안에서의 진리이다. 그리스도는 화해의 종으로 이 땅에 오셨... 2018.06.11 10 운영자
108333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찬송 : ‘피난처 있으니’ 70장 (통 7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하 4장 8∼17절 말씀 : 수넴에 사는 한 여인이 엘리사의 사역을 도왔습니다. 그녀는 ... 2018.06.11 12 운영자
108332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1일] 섬세하게 배려하시는 하나님 찬송 : ‘피난처 있으니’ 70장 (통 79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열왕기하 4장 8∼17절 말씀 : 수넴에 사는 한 여인이 엘리사의 사역을 도왔습니다. 그녀는 ... 2018.06.11 10 운영자
108331 설교 왕의 신하 아들 치유         왕 신하 아들 치유                                        영원한 제사장 주제 왕의 신하 아들 치유 요4:43-54‘ 43.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 2018.06.10 14 강종수
108330 설교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있으라. 2018.06.10 16 궁극이
108329 설교 Private video 2018.06.10 12 분당우리교회
108328 예화 백화점의 타이어 이야기 2018.06.09 22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22 Next
/ 5422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