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6월 15일] 언약을 깨뜨린 아담과 하와

by 운영자 posted Jun 1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6150001_23110923965060_1.jpg
찬송 : ‘놀랍다 주님의 큰 은혜’ 251장(통 13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창세기 3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중에 가장 간교한 뱀은 여자에게 “하나님이 참으로 너희에게 동산 모든 나무의 열매를 먹지 말라 하시더냐”고 물었습니다. 하나님은 동산 각종 나무의 열매는 먹을 수 있지만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는 먹지 말라고 하셨는데, 뱀은 교묘하게 말을 바꾸었습니다. 그 후 뱀은 여자에게 “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져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고 말했습니다. 하나님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반드시 죽으리라고 하셨는데, 뱀은 하나님의 말씀을 완전히 거꾸로 바꾸어 놓은 것입니다.

그러자 여자는 뱀의 말대로 하나님과 같이 되고 싶어 그 열매를 따먹었습니다. 아담과 하와는 나무의 열매를 볼 때마다 하나님은 창조자이시고 사람은 피조물임을 명심해야 했는데, 하나님과 같이 되고 싶어 따먹은 것입니다. 그러자 그들은 눈이 밝아져 자신들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습니다. 여기서 눈이 밝아졌다는 것은 좋은 의미로 모르던 것을 알았다는 뜻이 아니라, 나쁜 의미로 알지 않는 것이 더 좋은 것을 쓸데없이 알게 되었다는 뜻입니다.

예전에는 벗은 상태에 대해 부끄러움이나 수치심이 없었습니다. 벗었다는 것을 나쁜 의미로 연상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열매를 먹는 순간 나쁜 것을 연상하며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그들은 육체적으로는 살았지만 영적으로는 죽은 자가 되었습니다. 모든 것을 자기중심적으로 악하게 바라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들은 동산에 거니시는 하나님의 소리를 듣고 하나님의 낯을 피하여 숨었습니다. 죄로 부패해진 그들은 절대 선이신 하나님을 피했습니다. 아담은 여자가 열매를 주어서 먹었다고 답했습니다. 현상적으로는 여자가 주어서 먹었지만, 실제로는 하나님처럼 되고 싶어 먹은 것인데, 여자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여자도 책임을 뱀에게 돌렸습니다. 이때부터 사람들은 책임을 남에게 떠넘기기 시작했습니다.

그 벌로 여자는 임신하는 고통으로 자식을 낳게 되었습니다. 또 여자는 남편에게 원하는 것이 있는데, 남편은 그것을 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여자를 다스리려고 했습니다. 이때부터 서로 주장하려는 부부 싸움이 시작된 것입니다.

이 벌로 남자는 얼굴에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게 되었습니다. 땅이 저주를 받아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내기 때문입니다. 이때부터 모든 영역은 일그러져 버렸습니다. 그렇게 비참하게 인생을 살다가 흙으로 돌아갑니다. 모든 사람이 끝내 늙고 병들어 죽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열매를 따먹으면 반드시 죽는 것입니다. 인생의 비참함과 죽음은 아담의 죄로 시작한 것입니다. 이러한 우리를 누가 구원하실 수 있습니까.

기도 : 우리가 아담과 더불어 죄를 지었는데, 우리를 죽이지 않고 그리스도를 통해 구원하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하나님의 크신 은혜를 깨닫고, 구원받은 자답게 살아가게 하옵소서. 항상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생각하고 결정하는 자들이 되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정요석 목사(서울 세움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2FiSM7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382 예화 반대말 유희(遊戱) [겨자씨] 반대말 유희(遊戱)    젊은 시절 한때 재미있게 읽었던 노자의 글에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곡즉전(曲則全) 왕즉직(枉則直) 와즉영(窪則盈) 폐즉신(弊... 2018.06.16 13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108381 예화 감사하는 마음 [겨자씨] 감사하는 마음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우리의 생활이 매우 편해졌습니다. 이제는 컴퓨터 앞에서 일을 처리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으로 웬만한 일은 즉... 2018.06.16 10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108380 예화 말(言)이 말(馬)보다 많구나 [겨자씨] 말(言)이 말(馬)보다 많구나    “전하, 지금 성안에는 말(言) 먼지가 자욱하고 성 밖 또한 말(馬) 먼지가 자욱하니 삶의 길은 어디로 뻗어 있는 것이며... 2018.06.16 11 한재욱 목사(서울 강남비전교회
108379 예화 모든 것을 사랑으로 [겨자씨] 모든 것을 사랑으로    크리스천이라면 놓쳐선 안 될 중요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교회는 제도나 조직이 아닌 ‘그리스도의 몸’이라는 사실입니다. 우리... 2018.06.16 14 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108378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9 운영자
108377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5 운영자
108376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6 운영자
108375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6 운영자
108374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5 운영자
108373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4 운영자
108372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7일] 아담의 죄로 죽게 되고 부패해진 인류 찬송 : ‘주 없이 살 수 없네’ 292장(통 415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에베소서 2장 1∼10절 말씀 : 본문 1절은 아담의 죄로 그 후손들이 모두 허물과 죄로 ... 2018.06.16 4 운영자
108371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5 운영자
108370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6 운영자
108369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2 운영자
108368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4 운영자
108367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3 운영자
108366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6일] 아담과 함께 죄를 지은 인류 찬송 : ‘예수 십자가에 흘린 피로써’ 259장(통 19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로마서 5장 12∼19절 말씀 : 이 땅의 죄는 아담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들어왔... 2018.06.16 3 운영자
108365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30·끝>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은 하나님의 섭리”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지켜봤다. 남북 정상회담에도 만감이 교차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은 두 나라가 한 발자... 2018.06.15 19 운영자
108364 칼럼 [역경의 열매] 조동진 <30·끝>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은 하나님의 섭리”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지켜봤다. 남북 정상회담에도 만감이 교차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은 두 나라가 한 발자... 2018.06.15 11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6월 15일] 언약을 깨뜨린 아담과 하와 찬송 : ‘놀랍다 주님의 큰 은혜’ 251장(통 13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창세기 3장 1∼13절 말씀 : 하나님이 지으신 들짐승 중에 가장 간교한 뱀은 여자에... 2018.06.15 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24 Next
/ 542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