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07100000_23110923977044_1.jpg
찬송 : ‘갈 길을 밝히 보이시니’ 524장(통 313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4장 18∼31절


말씀 : 모세에게 있어 애굽으로 가는 길은 하나님이 부르신 길, 소명의 길입니다. 그 길은 평탄하고 쉬운 길이 아닙니다. 그렇다고 사람들이 환영하는 길도 아닙니다. 그런데도 모세는 그 길을 가야 했고 하나님은 그 길로 모세를 이끌어야 했습니다. 심지어 모세는 장인 이드로에게 자신이 가야 할 이유조차 제대로 설명하지 못합니다.(18절) 애굽행 이유가 동족을 구하기 위함이라고 말하면 오히려 길을 막아설 수 있어서 그랬는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건 장인에게도 제대로 설명하기 힘든 길을 간다는 겁니다. 가족도 때로는 이해하지 못하는 길, 그 소명의 길을 오늘도 수많은 믿음의 사람들이 떠납니다.

이제 모세의 손에는 이전에는 별 볼일 없어 보였던 ‘하나님의 지팡이’가 들려있습니다. 시골 할아버지였던 모세가 하나님께 부름받아 소명의 사람이 되었듯 지팡이도 ‘하나님의 지팡이’라는 별칭이 붙여집니다.(20절) 하지만 이 지팡이가 있다고 그 길이 쉬워지거나 빨리 갈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오히려 애굽으로 내려가는 길 첫머리부터 예상치 못한 어려움이 찾아옵니다.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하나님이 그를 막아섭니다. 모세의 아내 십보라가 아들에게 할례를 행한 후에서야 다시 그 길을 갈 수 있게 됩니다.

하나님이 부르신 길이라면 순탄해야 하는 게 아닐까요. 그런데 하나님은 처음부터 모세를 돌려세우더니 할례 받지 않은 아들을 문제 삼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만이 하는 할례를 통해 지난 40년간 잊은 민족의 정체성을 상기시키려고 했을지도 모릅니다.

무엇보다 모세가 가는 길이 편한 길만이 아님을 가르치면서 새롭게 마음을 다잡게 하려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그분의 뜻을 따라 산다고 해서 마냥 즐거운 길만 기다리고 있는 건 아닙니다. 어렵고 힘들어도 가야 하고,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눈물을 흘리며 가야 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이 길을 걸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바로 하나님이 준비했고 그분의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미리 아론을 준비시켜 모세를 맞이하게 합니다.(27절) 성대한 환영 행사가 있던 것도 아니고 모두가 찾아와 환영해 준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모세가 애굽인을 죽이고 떠났던 때와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이제 그를 맞아주는 이도 있고 그를 이해하는 사람도 생겼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허락한 이적을 행하자 사람들이 그분의 일하심을 믿기 시작합니다.

나로 인해 누군가 하나님을 알게 되고 또 그분의 뜻을 발견한다면 그걸로 족합니다. 비록 가는 길에 이런저런 어려움이 있다고 해도 말입니다. 이런 길, 소명의 길에 우리 가족도 불러주심에 감사합시다. 그리고 그 길을 갈 때 함께할 형제자매가 있음에 또한 감사합시다. 이제 서로 힘을 내 이 소명의 길을 부지런히 가 봅시다. 우리의 선배들이 갔던 것처럼.

기도 : 오늘도 하나님의 백성으로 당신을 드러내는 사람으로 불러주시니 감사합니다. 부름의 길에 동참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하루와 한 주가 되게 해 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박신웅 목사(예장고신 총회교육원장)

짧은주소 : https://goo.gl/5yCLES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494 설교 신기하네! 2018.07.11 27 강승호목사
108493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20 분당우리교회
108492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8> 평양과기대 출신 유학생 실력에 유럽 명문대 ‘깜짝’ 2018.07.11 6 운영자
108491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1일] 악한 권력자와 대면할 때 2018.07.11 13 운영자
108490 예화 다시 떠오른 세월호 2018.07.10 16 이주연 목사
108489 예화 언제 오시려나 2018.07.10 20 이주연 목사
108488 예화 나를 훈계하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2018.07.10 32 이주연 목사
108487 설교 주의 길을 끝까지 예비하라 2018.07.10 44 강승호목사
108486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18.07.10 9 운영자
108485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18.07.10 8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0일] 소명 따라 가는 길 2018.07.10 22 운영자
108483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6> 한국팀-북한팀-조선족팀 하나 돼 평양과기대 건설 2018.07.09 9 운영자
108482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6> 한국팀-북한팀-조선족팀 하나 돼 평양과기대 건설 2018.07.09 10 운영자
108481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6> 한국팀-북한팀-조선족팀 하나 돼 평양과기대 건설 2018.07.09 5 운영자
108480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6> 한국팀-북한팀-조선족팀 하나 돼 평양과기대 건설 2018.07.09 7 운영자
108479 설교 [가정예배 365-7월 9일] 주저하는 당신에게 2018.07.09 13 운영자
108478 설교 뚜렷한 이유 |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이찬수 목사 | 2018-07-08 2018.07.08 38 분당우리교회
108477 설교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2018.07.08 18 궁극이
108476 설교 5병 2어의 기적의 목적 2018.07.08 52 강종수
108475 설교 Private video 2018.07.08 19 분당우리교회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5452 Next
/ 545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