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by 운영자 posted Jul 1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7100000_23110923977012_1.jpg
2009년 9월 16일 평양과기대의 역사적인 개교 행사가 열렸다. 남북이 사업을 승인한 지 만 8년 만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불릴 만한 평양과기대 건립 프로젝트는 수많은 난관과 진통을 겪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승인했다고 해도 일각에서 끝까지 반대한 데다 공사비도 부족해 공사를 진척시키는 데 애를 먹었다. 한국이나 해외에서 후원해 오던 지원금이 남북관계 악화 및 경제난 등의 이유로 많이 줄어 재정난이 심해졌다.

평양과기대 건설은 서울 소망교회에서 40억원의 시드머니를 낸 게 바탕이 됐다. 전체적으로 320억원가량을 모금해 17개 건물을 지었지만 아직도 미지급금이 남아있는 실정이다.

그동안 한국교회와 미국 교단 등이 한마음으로 힘을 모았고 국내 크리스천 기업인들과 미국·캐나다·호주·일본의 교포, 조선족 기업인 등이 다양하게 참여했다. 이들의 헌신적인 지원과 협력 없이는 결코 이룰 수 없는 하나님의 사역이었다.

2008년이 되니까 캠퍼스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1단계 공사로 학사동 건물과 종합생활관·연구소·식당·기숙사·게스트하우스·R&D센터·파워플랜트 등 17개 건물을 완성했다. 2단계 공사로 본관 건물과 연구시설, 부대시설을 확충할 계획을 세웠다.

1단계 건물 준공식 및 개교 행사를 마친 다음 해인 2010년 4월 정식으로 수업을 시작한다고 알리고 교수 요원 신청을 받았다. 주요 전공은 국제금융경영학부(MBA)·농생명과학부(BT)·컴퓨터전자공학부(IT) 등이며 지식산업복합단지(R&D센터)가 추가됐다. 1차적으로 해외 동포와 한국인 교수 30여명이 신청했다.

그중 한 명이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공부하고 젊은 나이에 테뉴어(종신재직권)를 받은 촉망받는 교수다. 전공은 이행경제였다. 그는 안식년을 신청한 후 평양과기대 교수로 지원했지만 1년간 평양은커녕 서울대에서도 강의를 못하고 일본 교토대학에서 시간을 보내고 말았다.

2010년 3월 26일 발생한 천안함 폭침 사건 때문이었다. 이 사건으로 개학에 관련된 모든 일정이 늦어졌다. 연이어 취해진 5·24조치로 한국 국적을 가진 교수는 방북 허가가 안 나왔다. 4월 개학은 무기 연기됐고 이후에도 좀처럼 수업할 여건이 갖춰지지 않았다.

그렇다고 무작정 늦출 수 없어 그해 10월 25일 개학을 감행한 후 한 달 정도 수업하는 것으로 형식적인 개학을 했고 2011년 정식으로 정상 수업을 했다.

2010년 가을학기에 급히 개학한 것은 북한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학교는 2009년 9월 개교 행사를 했는데 그해 겨울은 학생이 없어서 텅 비어 있었다. 그래도 겨울 동안 속절없이 난방을 할 수밖에 없었다. 배관이 얼지 않도록 난방시설을 돌려야 했기 때문이다. 이런 연유로 2010년에도 수업을 시작하지 못하면 겨울에 또 학교 건물들이 텅 빈 상태로 난방을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게다가 김책공대에서 갑자기 겨울방학 동안 건물 두 개를 빌려 달라고 했다. 김책공대 건물은 난방이 취약했기 때문이다. 김책공대의 요청에 응했다면 건물을 도로 찾기 어려울 것이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그래서 학부·대학원생 145명을 받아 부랴부랴 개학했다. 외국인 교수 20여명이 들어갔지만 한국 국적 교수는 한 명도 들어가지 못했다.

정리=정재호 선임기자 jaehojeong@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yaqDq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615 예화 성직자의 삶은 평신도의 복음  중세 가톨릭은 하나의 거대한 권력 기구였습니다. 700여개의 교구를 거느린 교황은 막대한 권력과 부를 누렸습니다. 그렇다보니 중세 가톨릭 성직자들의 도덕적... 2018.07.11 8 박성규 목사
108614 예화 신앙 : 야성을 길들이기  성자 프란체스코가 굽비오 마을에 들렀을 때 사나운 늑대가 가축과 사람들을 공격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습니다. 프란체스코는 늑대를 찾아 나섰습니다. 시뻘... 2018.07.11 8 안성국 목사
108613 예화 이 보배를 빛내리라  “주 날개 아래 내가 사는 동안 이 보배를 빛내리라 기쁜 그 날이 와 주를 만나 뵐 때 아 그 평화 영원하리.”(찬송가 411장 3절 가사 중) 이 찬송을 부르는 가운... 2018.07.11 9 곽주환 목사
108612 예화 을돌이와 을순이  대중가요 ‘갑돌이와 갑순이’를 패러디한 유머가 있습니다. 서로 갑으로만 살았던 이 둘은(그래서 갑돌이와 갑순이) 먼저 사랑한다고 하면 손해 보는 것 같았습... 2018.07.11 5 한재욱 목사
108611 설교 신기하네! 2018.07.11 13 강승호목사
108610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18 분당우리교회
108609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7 분당우리교회
108608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8> 평양과기대 출신 유학생 실력에 유럽 명문대 ‘깜짝’ 현재 북한에서 국제화 인력을 양성하는 곳은 평양과기대가 유일하다. 벌써 졸업생들의 우수한 실력이 해외에 있는 명문대학에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2018년 3월... 2018.07.11 4 운영자
108607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1일] 악한 권력자와 대면할 때 찬송 : ‘어려운 일 당할 때’ 543장(통 34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5장 1∼9절 말씀 : 이제 애굽 왕 바로를 살펴볼 시간입니다. 모세가 그렇게 ... 2018.07.11 6 운영자
108606 예화 이주연 2018.07.10 13 이주연 목사
108605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4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3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2 예화 다시 떠오른 세월호 다시 떠오른 세월호 8천 톤의 부패의 트라우마가 짓누르는 양심의 배 밑에서 기어이 인양되었다 무쇠 덩어리보다 무거운 아프고 두려운 상처가 살해된 고래처럼 ... 2018.07.10 12 이주연 목사
108601 예화 언제 오시려나 언제 오시려나 그 겨울의 슬픔은 시린 손 마디에 머물고 그 기쁨도 아직 저녘 놀에 머물러 달 빛 그치면 님은 오시려나? 그렇게 목메어 불렀는데 그렇게 애타게 ... 2018.07.10 12 이주연 목사
108600 예화 나를 훈계하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나를 훈계하시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시 16:7) 자신을 훈계하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영혼이여 푸른 하늘 흰 구름보다 그 순결함이 더합니다. 주의 계명과 말... 2018.07.10 14 이주연 목사
108599 예화 이주연 2018.07.10 7 이주연 목사
108598 설교 주의 길을 끝까지 예비하라 2018.07.10 15 강승호목사
108597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09년 9월 16일 평양과기대의 역사적인 개교 행사가 열렸다. 남북이 사업을 승인한 지 만 8년 만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불릴 만한 평양과기대 건립 프... 2018.07.10 5 운영자
»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09년 9월 16일 평양과기대의 역사적인 개교 행사가 열렸다. 남북이 사업을 승인한 지 만 8년 만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불릴 만한 평양과기대 건립 프... 2018.07.10 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