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7월 11일] 악한 권력자와 대면할 때

by 운영자 posted Jul 1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7110003_23110923977519_1.jpg
찬송 : ‘어려운 일 당할 때’ 543장(통 34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5장 1∼9절


말씀 : 이제 애굽 왕 바로를 살펴볼 시간입니다. 모세가 그렇게 껄끄럽게 생각했고 부담스레 여겼던 대제국 애굽의 절대 권력자 바로, 그에게 모세와 아론이 나아갑니다.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나아갑니다. 이전의 그 두려움 많고 주저하던 모세는 어디 갔을까요. 이후에도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는 하나 미디안 광야에서의 두려움 많고 주저하던 모세는 이제 없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편에서 하나님의 일을 말하고 그분의 뜻을 구현하는 사람이 됐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은 그분의 사람을 만들고 세우십니다. 그 하나님이 오늘 나도, 우리 가족도 만들고 세우심을 믿고 감사합시다.

애굽 왕 앞에 나간 이들이 내뱉은 일성은 간단했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광야에서 하나님의 절기를 지킬 것이다.”(1절) 이 말에 바로는 눈 하나 깜빡하지 않습니다. 대신 ‘하나님이 누구이기에 그래야 하느냐’며 따져 묻습니다.(2절) 그에게 있어 하나님의 자리는 그 어디에도 없었습니다. 과거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어떻게 했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를 모르고 있었기에 가능한 태도였습니다. 만일 그가 애굽의 역사를 알았다면, 하나님이 요셉을 통해 어떻게 흉년의 때에 그들을 구원했는지를 알았다면 그러지 않았을 텐데 말입니다. 무지가 진실을 외면하게 합니다.

하지만 바로의 거절에 포기할 하나님도 모세도 아닙니다. 모세와 아론은 다시금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타나셨고 우리의 말을 듣지 않을 경우 하나님이 재앙을 내릴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3절) 하지만 하나님을 모르는 바로에게 그 경고는 통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관심은 오직 자신이 계획한 일, 노역을 통해 이룰 역사에만 있었습니다. 이후 그는 이스라엘 백성이 게을러서 딴생각을 한다며 벽돌을 만들 짚조차 주지 못하게 명령합니다.

하나님을 모르는 애굽 왕과 하나님의 사자인 모세 사이가 점점 벌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내 그 불똥은 애꿎은 양국 백성들에게 튑니다. 노역을 감당하는 이스라엘 백성은 짚도 없이 더욱 어렵게 벽돌을 만들게 됐습니다. 못된 지도자의 고집과 아집이 한 백성 전체를 어렵게 한 겁니다.

일을 시키는 왕이나 이에 동조하는 신하들이나 똑같습니다. 사실 그 많은 신하 중 한 명이라도 직언하면서 상황을 조금만 살피고 모세의 말을 들었다면 애굽에 내려진 열 가지 재앙은 내려지지 않았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이미 작정하고 예고했듯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결국 모든 일은 하나님이 개입하면서 그분이 계획한 대로 흘러갑니다. 지도자의 잘못된 결정과 이에 동조한 하수인들에 의해 숱한 애굽 백성들이 하나님이 내린 재앙으로 고초를 당합니다.

이런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이를 위해 그리스도인들, 우리 가족은 국가와 국가의 지도자를 위해 기도해야 하지 않을까요. 이 땅의 지도자도 역사의 주관자인 하나님을 두려워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기도 : 우리 가족도 모세와 같이 하나님이 다듬어 가길 소원합니다. 무엇보다 이 땅의 지도자들이 바르게 세워지고 하나님을 두려워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박신웅 목사 (예장고신 총회교육원장)

짧은주소 : https://goo.gl/s7xLH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615 예화 성직자의 삶은 평신도의 복음  중세 가톨릭은 하나의 거대한 권력 기구였습니다. 700여개의 교구를 거느린 교황은 막대한 권력과 부를 누렸습니다. 그렇다보니 중세 가톨릭 성직자들의 도덕적... 2018.07.11 8 박성규 목사
108614 예화 신앙 : 야성을 길들이기  성자 프란체스코가 굽비오 마을에 들렀을 때 사나운 늑대가 가축과 사람들을 공격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습니다. 프란체스코는 늑대를 찾아 나섰습니다. 시뻘... 2018.07.11 8 안성국 목사
108613 예화 이 보배를 빛내리라  “주 날개 아래 내가 사는 동안 이 보배를 빛내리라 기쁜 그 날이 와 주를 만나 뵐 때 아 그 평화 영원하리.”(찬송가 411장 3절 가사 중) 이 찬송을 부르는 가운... 2018.07.11 9 곽주환 목사
108612 예화 을돌이와 을순이  대중가요 ‘갑돌이와 갑순이’를 패러디한 유머가 있습니다. 서로 갑으로만 살았던 이 둘은(그래서 갑돌이와 갑순이) 먼저 사랑한다고 하면 손해 보는 것 같았습... 2018.07.11 5 한재욱 목사
108611 설교 신기하네! 2018.07.11 13 강승호목사
108610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18 분당우리교회
108609 설교 Private video 2018.07.11 7 분당우리교회
108608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8> 평양과기대 출신 유학생 실력에 유럽 명문대 ‘깜짝’ 현재 북한에서 국제화 인력을 양성하는 곳은 평양과기대가 유일하다. 벌써 졸업생들의 우수한 실력이 해외에 있는 명문대학에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2018년 3월... 2018.07.11 4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7월 11일] 악한 권력자와 대면할 때 찬송 : ‘어려운 일 당할 때’ 543장(통 342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5장 1∼9절 말씀 : 이제 애굽 왕 바로를 살펴볼 시간입니다. 모세가 그렇게 ... 2018.07.11 6 운영자
108606 예화 이주연 2018.07.10 13 이주연 목사
108605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4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3 예화 이주연 2018.07.10 10 이주연 목사
108602 예화 다시 떠오른 세월호 다시 떠오른 세월호 8천 톤의 부패의 트라우마가 짓누르는 양심의 배 밑에서 기어이 인양되었다 무쇠 덩어리보다 무거운 아프고 두려운 상처가 살해된 고래처럼 ... 2018.07.10 12 이주연 목사
108601 예화 언제 오시려나 언제 오시려나 그 겨울의 슬픔은 시린 손 마디에 머물고 그 기쁨도 아직 저녘 놀에 머물러 달 빛 그치면 님은 오시려나? 그렇게 목메어 불렀는데 그렇게 애타게 ... 2018.07.10 12 이주연 목사
108600 예화 나를 훈계하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 “나를 훈계하시는 여호와를 송축할지라.”(시 16:7) 자신을 훈계하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영혼이여 푸른 하늘 흰 구름보다 그 순결함이 더합니다. 주의 계명과 말... 2018.07.10 14 이주연 목사
108599 예화 이주연 2018.07.10 7 이주연 목사
108598 설교 주의 길을 끝까지 예비하라 2018.07.10 15 강승호목사
108597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09년 9월 16일 평양과기대의 역사적인 개교 행사가 열렸다. 남북이 사업을 승인한 지 만 8년 만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불릴 만한 평양과기대 건립 프... 2018.07.10 5 운영자
108596 칼럼 [역경의 열매] 이승율 <17> 평양과기대 마침내 개교했지만 ‘천안함 난관’에 2009년 9월 16일 평양과기대의 역사적인 개교 행사가 열렸다. 남북이 사업을 승인한 지 만 8년 만이었다.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불릴 만한 평양과기대 건립 프... 2018.07.10 4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