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7.23 23:17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12220000_23110923871090_1.jpg

[겨자씨]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분노나 도박과 같은 중독, 유혹 등의 충동이 발생할 경우에 가장 현명한 길은 도피하는 것이다. (중략) 피하라는 36계가 최고의 계책이다.”
임희택 저(著) ‘망각의 즐거움’(한빛비즈, 249쪽)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성경은 피 흘리도록 싸워 이겨야 할 것이 있고, 아예 피해야 할 것이 있음을 말해 줍니다. 피해야 할 대표적인 게 ‘정욕’입니다(딤후 2:22). 한 수도사가 수도원을 빠져나와 음란영화를 상영하는 곳에 갔습니다. 추잡한 영상이 가득하자 수도사는 기도했습니다. “마귀야, 물러가라. 물러가라!” 그러자 마귀가 나타나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여긴 내 영역인데, 왜 네가 와서 나가라고 하느냐.” 그곳에 가서 믿음으로 이기려고 하지 말고, 그 장소에 가지 않는 것이 지혜로운 길입니다.
“사람이 불을 품에 품고서야 어찌 그의 옷이 타지 아니하겠으며 사람이 숯불을 밟고서야 어찌 그의 발이 데지 아니하겠느냐.(잠 6:27,28)”
넘어지지 않으려면 미끄러운 곳에 가지 말아야 합니다. 불에 데지 않으려면 불을 피해야 합니다.
한재욱 목사 (서울 강남비전교회), 그래픽=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j87oX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 예화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겨자씨]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분노나 도박과 같은 중독, 유혹 등의 충동이 발생할 경우에 가장 현명한 길은 도피하는 것이다. (중략) 피하라는 36계가 최고... 2018.07.23 60 한재욱 목사
108550 예화 기초가 흔들립니다 2018.07.23 31 곽주환 목사
108549 예화 잃어버린 소중한 것들 2018.07.23 71 한상인 목사
108548 칼럼 [역경의 열매] 박신애 <2> 뜻밖의 800달러… 가난한 유학생 부부에 축복 2018.07.24 43 운영자
108547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4일] 일곱째 재앙, 참된 회개가 필요한 때 2018.07.24 28 운영자
108546 칼럼 [역경의 열매] 박신애 <1> “오늘도 굶는 라티노 위해 밥 한 끼 나눕니다” 2018.07.23 63 운영자
108545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3일] 그들의 이야기와 우리 이야기 2018.07.23 22 운영자
108544 설교 참된 보배 향유 옥합 | 분당우리교회 주일설교 김희석 목사 (총신대 신학대학원) | 2018-07-22 2018.07.22 59 분당우리교회
108543 설교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올지어다. 2018.07.22 41 궁극이
108542 설교 성자, 세상에 오신 목적 2018.07.22 42 강종수
108541 설교 두려움의 대상 2018.07.21 69 정용섭 목사
108540 설교 하나님 나라와 씨 비유 2018.07.21 29 정용섭 목사
108539 설교 하늘의 영원한 집 2018.07.21 35 정용섭 목사
108538 설교 사무엘의 하나님 경험 2018.07.21 43 정용섭 목사
108537 설교 거듭남과 성령 2018.07.21 26 정용섭 목사
108536 설교 성령이 도우시리라! 2018.07.21 49 정용섭 목사
108535 설교 기독교인의 세상살이 2018.07.21 61 정용섭 목사
108534 설교 성령 임재의 증거 2018.07.21 58 정용섭 목사
108533 설교 그리스도의 피로 2018.07.21 32 강승호목사
108532 예화 산마루 2018.07.20 12 이주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5506 Next
/ 55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