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7.23 23:21

은혜 입은 자의 노래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12280003_23110923874494_1.jpg

[겨자씨] 은혜 입은 자의 노래
 
 사상 최대의 해난사고를 다룬 영화 ‘타이타닉’에는 감동적인 장면이 나옵니다. 유람선이 침몰하던 순간, 모두가 공포에 떨며 아우성을 칠 때 한 바이올린 연주자가 묵묵히 갑판 위에 서서 찬송가를 연주합니다.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은 십자가 짐 같은 고생이나….”(찬 338장)
도망가기 바빴던 다른 악사들은 그 소리를 듣고 다시 돌아와 함께 연주를 시작합니다. “내 일생 소원은 주 찬송하면서 주께 더 나가기 원합니다….” 비록 눈앞에 절망의 바다가 넘실대고 있을지라도, 그들은 최후 순간까지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기독교는 ‘찬송의 종교’입니다. 언제나 베푸시는 구원으로 인해 기쁨의 노래를, 주어진 사명으로 인해 감사의 노래를, 약속된 천국으로 인해 소망의 노래를 부르는 것입니다. 내가 처한 상황이나 형편과 관계 없습니다. 왜냐하면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미 베푸신 은혜로 흘러나오는 노래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오늘 우리는 어떤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까? 이제 지나간 한 해를 돌아보며 무엇보다 은혜의 노래를 불러야 할 때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자로서 그 은혜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새날을 맞이하기까지 찬송하며 살아야 하겠습니다.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의 모든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
글=김석년 목사(서울 서초성결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PN5JG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573 설교 원수를 사랑하라 2018.07.24 24 이정원 목사
108572 설교 복 있는 사람 2018.07.24 49 이정원 목사
108571 설교 열두 제자를 부르심 2018.07.24 36 이정원 목사
108570 설교 안식일 논쟁 2018.07.24 27 이정원 목사
108569 설교 레위를 부르심 2018.07.24 18 이정원 목사
108568 설교 놀라운 치유 2018.07.24 31 이정원 목사
108567 설교 제자들을 부르심 2018.07.24 33 이정원 목사
108566 설교 예수님의 권위 2018.07.24 22 이정원 목사
» 예화 은혜 입은 자의 노래 2018.07.23 49 김석년 목사
108564 예화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 2018.07.23 20 한상인 목사
108563 예화 두 신학자와 예수님 2018.07.23 32 박성규 목사
108562 예화 명품의 가치 2018.07.23 34 안성국 목사
108561 예화 세 가지 색상 2018.07.23 28 곽주환 목사
108560 예화 그건 싸우지 말고 피하라 2018.07.23 31 한재욱 목사
108559 예화 기초가 흔들립니다 2018.07.23 30 곽주환 목사
108558 예화 잃어버린 소중한 것들 2018.07.23 31 한상인 목사
108557 칼럼 [역경의 열매] 박신애 <2> 뜻밖의 800달러… 가난한 유학생 부부에 축복 2018.07.24 17 운영자
108556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4일] 일곱째 재앙, 참된 회개가 필요한 때 2018.07.24 20 운영자
108555 칼럼 [역경의 열매] 박신애 <1> “오늘도 굶는 라티노 위해 밥 한 끼 나눕니다” 2018.07.23 18 운영자
108554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3일] 그들의 이야기와 우리 이야기 2018.07.23 1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445 Next
/ 54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