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가정예배 365-7월 25일] 결렬된 협상

by 운영자 posted Jul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7250002_23110923983805_1.jpg
찬송 :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425장(통 21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10장 1∼11절

말씀 : 드디어 애굽 왕 바로가 협상 테이블에 나옵니다. 마땅찮은 표정으로 나왔겠으나 이제 하나님이 모세와 아론의 배후에 계신다는 사실만은 부인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하나님이 나서니 천하의 바로도 부담을 느낄 수 밖에요. 우리 배후에 이런 하나님이 계신다는 사실이 얼마나 든든한지 모르겠습니다. 우리에게는 한없이 좋은 분이지만 우리를 대적하는 이들에게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아니 껄끄러움을 넘어 두려운 분이기 때문입니다.

모세와 아론이 여덟 번째 재앙을 예고하는 자리입니다. 이제는 하나님의 대언자로서 대놓고 바로를 책망합니다. “네가 어느 때까지 내 앞에서 겸비하지 아니하겠느냐?”(3절) 이 말 속에는 엄청난 위엄과 질책이 들어 있습니다. 그다음엔 “네가 만일 내 백성 보내기를 거절하면”이란 조건절로 시작하는 경고가 나옵니다.(4절) 이제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에게 있어 ‘자신의 백성’입니다. 그러니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보내지 않으면 분노하고 벌을 내리는 것이 너무도 당연합니다.

이 경고의 말에 바로보다 바로의 신하들이 더 두려워합니다. 바로를 향한 그들의 질책이 놀라울 뿐입니다. “왕은 아직도 애굽이 망한 줄을 알지 못하시나이까”(7절) 이러한 상황 속에서 바로가 자의 반 타의 반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은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퉁명스러운 태도로 이렇게 묻습니다. “여호와를 섬기러 갈 자가 누구누구냐”(8절) 제한적으로 일부만 보내려는 마음이 여과 없이 드러납니다.

예전에 비해 바로의 교만이 많이 꺾인 모습이지만 이걸로는 부족합니다. 바로의 이 말에 모세와 아론은 이스라엘 백성 모두가 가야 한다고 잘라 말합니다. 바로는 모세와 아론을 다시 설득하며 어린이와 여자, 노인은 빼고 장정들만 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것도 많이 봐주는 거라는 투입니다. 그러고는 모세와 아론을 쫓아냅니다. 이로써 협상은 결렬됩니다.

처음 진행된 협상이 싱겁게 끝납니다. 협상 자리에서 바로는 여전히 이스라엘 백성을 보낼 마음이 없음을 밝힌 셈입니다. 단지 상황만 모면하려고 들어주는 시늉만 한 거였습니다. 바로의 입장을 확인했으니 이제 남은 건 다가올 재앙뿐입니다. 하나님의 뜻은 분명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을 떠나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 뜻을 따라 허락하면 됩니다. 하지만 바로는 하나님의 뜻을 인정하지 못했습니다.

우리의 모습도 이와 같지 않습니까. 분명 이것이 하나님이 기뻐하는 일이라는 건 알겠는데 포기가 안 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자존심 때문일 때도 있고, 이익 때문일 때도 있습니다. 그것이 무엇이든 하나님 뜻에 어긋나는 일과 생각에 내 뜻을 꺾기보다 하나님의 뜻을 꺾으려 들 때가 적지 않습니다. 오늘 나와 우리 가족의 모습에는 이런 일이 없는지요. 깊이 묵상해 보고 비록 내 맘 같지 않은 상황에서도 자신의 뜻을 꺾는 연습을 해 봅시다.

기도 : 생색내듯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척하지 말고 진심으로 하나님의 뜻을 구하게 하소서. 하나님의 뜻이 아닌 내 뜻을 꺾어가는 연습을 하는 하루하루 되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박신웅 목사(예장고신 총회교육원장)

짧은주소 : https://goo.gl/JcKgs4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580 예화 사용하는 사람의 손 2018.07.25 17 김장환 목사
108579 예화 진리의 파편 2018.07.25 9 김장환 목사
108578 예화 죽음의 의미 2018.07.25 9 김장환 목사
108577 예화 하나님께 맞추라 2018.07.25 13 김장환 목사
108576 예화 결혼 계약서 2018.07.25 11 김장환 목사
108575 칼럼 [ 역경의 열매] 박신애 <3> 부모님 기도대로 교회 반주자 돼 봉사의 길 신애. 바로 내 이름이다. 아버지 어머니가 서로 믿고 사랑해서 얻은 딸이라고 해서 지은 이름이라고 했다. 난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 이름이 참 좋다. 이름처럼 ... 2018.07.25 22 운영자
»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5일] 결렬된 협상 찬송 :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425장(통 21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10장 1∼11절 말씀 : 드디어 애굽 왕 바로가 협상 테이블에 나옵니다. 마... 2018.07.25 13 운영자
108573 설교 원수를 사랑하라 2018.07.24 14 이정원 목사
108572 설교 복 있는 사람 2018.07.24 21 이정원 목사
108571 설교 열두 제자를 부르심 2018.07.24 16 이정원 목사
108570 설교 안식일 논쟁 2018.07.24 8 이정원 목사
108569 설교 레위를 부르심 2018.07.24 11 이정원 목사
108568 설교 놀라운 치유 2018.07.24 14 이정원 목사
108567 설교 제자들을 부르심 2018.07.24 13 이정원 목사
108566 설교 예수님의 권위 2018.07.24 7 이정원 목사
108565 예화 은혜 입은 자의 노래 [겨자씨] 은혜 입은 자의 노래    사상 최대의 해난사고를 다룬 영화 ‘타이타닉’에는 감동적인 장면이 나옵니다. 유람선이 침몰하던 순간, 모두가 공포에 떨며 ... 2018.07.23 17 김석년 목사
108564 예화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 [겨자씨] 니트족의 새해를 축복하며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이란 진학이나 취업, 직업훈련 등 아무것도 하지 않는 청년 무직... 2018.07.23 13 한상인 목사
108563 예화 두 신학자와 예수님 [겨자씨] 두 신학자와 예수님    박희천 서울 내수동교회 원로목사님이 1962년 미국에서 유학할 때 일입니다. 미국 필라델피아 W신학교에서 박 목사님은 평생 잊... 2018.07.23 19 박성규 목사
108562 예화 명품의 가치 [겨자씨] 명품의 가치    영국의 떠오르는 예술가 중 데미안 허스트라는 인물이 있습니다. 그의 재능을 일찍이 알아챈 미술품 판매상인 찰스 사치는 잠재력을 마... 2018.07.23 20 안성국 목사
108561 예화 세 가지 색상 [겨자씨] 성탄의 세 가지 색상    메리 크리스마스! 기쁜 성탄절입니다. 예수께서 이 땅에 오심을 기뻐하는 절기입니다. 하지만 정작 세상의 풍조는 예수의 색채... 2018.07.23 12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