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역경의 열매] 박신애 <3> 부모님 기도대로 교회 반주자 돼 봉사의 길

by 운영자 posted Jul 25,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재생하기
201807250001_23110923983808_1.jpg
신애. 바로 내 이름이다. 아버지 어머니가 서로 믿고 사랑해서 얻은 딸이라고 해서 지은 이름이라고 했다. 난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 이름이 참 좋다. 이름처럼 하나님과 사람들을 믿고 사랑하며 살고 싶다. 부모님은 새벽마다 두 딸을 위해 이렇게 기도하셨다고 한다.

“하나님, 우리 딸들이 교회 반주자가 돼 평생을 하나님 일꾼으로 살게 해주십시오.”

반주자가 귀한 시절이라 아버지는 딸들이 반주자가 되길 바라셨다. 우리는 그 소원대로 반주자가 됐다. 중학교 때부터 피아노를 배운 난 부산 동아대 음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했고, 미국에서 오르간을 전공한 뒤 지금까지 교회에서 반주자로 봉사하고 있다. 아버지는 이렇게 당부하셨다. “반주하는 것도 설교하는 것 못잖게 중요한 거야. 반주자는 30분 전에 미리 가서 예배를 준비해야 한다.”

대학에 들어가 대학생선교회(CCC) 활동을 했다. CCC는 젊은 날의 신앙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부모님의 신앙이 원줄기라면 CCC는 가지가 돼 신앙을 뻗어 나가게 했다. 예수님을 영접하고 거듭난 영혼은 여호와의 성전이다. 여호와의 성전들이 세계 곳곳에 세워지기 위해 선교사를 파송해야 한다는 비전을 갖게 됐다. 선교사를 돕는 자로, 또 섬기는 자로 평생을 살 것을 하나님께 약속했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금도 주위에 계신 선교사님들에게 미흡하나마 반주자로 받는 사례비를 보내고 있다.

대학졸업 후 결혼을 위해 기도했다. 내가 원하는 사람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원하는 사람을 달라고 기도했다. 나를 가장 잘 아시는 주님께서 내가 바라고 원하는 상대보다 더 좋은 상대를 주리라 믿었기 때문이다.

1982년 2월 큰이모의 소개로 남편을 만났다. 그는 서울공대 공업화학과를 졸업하고 대전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에서 근무했다. 첫인상만으로도 진실하고 성실한 청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천주교 신자였고 살아계신 하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이 없어 보였다. 그래서 이렇게 기도했다.

“하나님 저 사람이 정말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제 짝이라면 그가 예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을 갖게 해주시고 본인 스스로 세례를 받겠다는 말을 하게 해주십시오. 그러면 제가 저 사람을 하나님께서 제게 주신 짝으로 확신하고 결혼하겠습니다.”

마치 아브라함의 늙은 종이 이삭의 아내를 구하기 위해 기도했던 것처럼(창 24:10∼27), 나도 그가 나의 남편이 될 사람인지 알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다.

그는 나를 만난 이후 교회에 나가기 시작했다. 대전에 있는 대흥침례교회에서 안종만 목사님께 성경을 배우면서 주님을 믿고 의지하는 사람으로 변화했다. 1982년 6월 6일. 그는 대흥침례교회에서 안 목사님을 통해 침례를 받았다. 이후 남편은 주일예배는 물론 수요예배와 성경공부에도 빠짐없이 참석했고 성가대원으로 봉사했다. 진실하고 충성스러운 성품이라 하나님을 섬기는 것도 성실하고 정직했다. 십일조도 기쁨으로 드렸다. 이런 모습을 보니 이 사람이 하나님께서 나의 남편으로 예비하신 사람이란 확신이 들었다.

82년 10월 16일 부산 수정교회에서 구영기 목사님의 주례와 안 목사님의 축복기도 속에 가정을 이루었다. 그는 국방과학연구소에서 5년의 방위산업체 임기가 끝나면 유학을 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나 역시 대학졸업 후 외국에 나가 오르간 공부를 할 수 있기를 기도했는데 그가 유학을 가고 싶다고 하니까 그 기도가 이루어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정리=이지현 선임기자 jeehl@kmib.co.kr

짧은주소 : https://goo.gl/vL4dB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580 예화 사용하는 사람의 손 2018.07.25 17 김장환 목사
108579 예화 진리의 파편 2018.07.25 9 김장환 목사
108578 예화 죽음의 의미 2018.07.25 9 김장환 목사
108577 예화 하나님께 맞추라 2018.07.25 13 김장환 목사
108576 예화 결혼 계약서 2018.07.25 11 김장환 목사
» 칼럼 [ 역경의 열매] 박신애 <3> 부모님 기도대로 교회 반주자 돼 봉사의 길 신애. 바로 내 이름이다. 아버지 어머니가 서로 믿고 사랑해서 얻은 딸이라고 해서 지은 이름이라고 했다. 난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 이름이 참 좋다. 이름처럼 ... 2018.07.25 22 운영자
108574 설교 [가정예배 365-7월 25일] 결렬된 협상 찬송 : ‘주님의 뜻을 이루소서’ 425장(통 217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출애굽기 10장 1∼11절 말씀 : 드디어 애굽 왕 바로가 협상 테이블에 나옵니다. 마... 2018.07.25 13 운영자
108573 설교 원수를 사랑하라 2018.07.24 14 이정원 목사
108572 설교 복 있는 사람 2018.07.24 21 이정원 목사
108571 설교 열두 제자를 부르심 2018.07.24 16 이정원 목사
108570 설교 안식일 논쟁 2018.07.24 8 이정원 목사
108569 설교 레위를 부르심 2018.07.24 11 이정원 목사
108568 설교 놀라운 치유 2018.07.24 14 이정원 목사
108567 설교 제자들을 부르심 2018.07.24 13 이정원 목사
108566 설교 예수님의 권위 2018.07.24 7 이정원 목사
108565 예화 은혜 입은 자의 노래 [겨자씨] 은혜 입은 자의 노래    사상 최대의 해난사고를 다룬 영화 ‘타이타닉’에는 감동적인 장면이 나옵니다. 유람선이 침몰하던 순간, 모두가 공포에 떨며 ... 2018.07.23 17 김석년 목사
108564 예화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 [겨자씨] 니트족의 새해를 축복하며    ‘니트(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Training)족’이란 진학이나 취업, 직업훈련 등 아무것도 하지 않는 청년 무직... 2018.07.23 13 한상인 목사
108563 예화 두 신학자와 예수님 [겨자씨] 두 신학자와 예수님    박희천 서울 내수동교회 원로목사님이 1962년 미국에서 유학할 때 일입니다. 미국 필라델피아 W신학교에서 박 목사님은 평생 잊... 2018.07.23 19 박성규 목사
108562 예화 명품의 가치 [겨자씨] 명품의 가치    영국의 떠오르는 예술가 중 데미안 허스트라는 인물이 있습니다. 그의 재능을 일찍이 알아챈 미술품 판매상인 찰스 사치는 잠재력을 마... 2018.07.23 20 안성국 목사
108561 예화 세 가지 색상 [겨자씨] 성탄의 세 가지 색상    메리 크리스마스! 기쁜 성탄절입니다. 예수께서 이 땅에 오심을 기뻐하는 절기입니다. 하지만 정작 세상의 풍조는 예수의 색채... 2018.07.23 12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34 Next
/ 5434


기독교 멀티미디어 전문사역자 커뮤니티 admin@godpeople.or.kr Copyright © Since 2001~Now godpeopl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