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17 20:53

탐욕 아닌 소명으로

조회 수 3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801160005_23110923884594_1.jpg

[겨자씨] 탐욕 아닌 소명으로
 
한 생애를 복되게 살다간 사람들의 특징이 있습니다. 그것은 탐욕이 아니라 소명을 따랐다는 것입니다. 미국 남북전쟁 후 남부군 지휘관이었던 로버트 리 장군에게 수많은 제안이 있었습니다. 비록 패장(敗將)이었지만 존경받는 군인이었기 때문입니다.
뉴욕의 한 기업은 남부 지역을 맡아달라며 연봉 5만 달러를 제안했습니다. 니커보커보험회사는 그에게 연봉 2만5000달러와 사장직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리 장군은 이런 제안이 자신의 능력이 아니라 명성 때문임을 확인하고 거절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명성이 수많은 부하들의 희생 때문이며, 사익을 추구하는 데 그것을 이용하는 게 온당치 않다고 했습니다. 그는 감사의 뜻을 표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내 부하들과 운명을 함께해야 합니다.”
월남전 영웅이자 신실한 그리스도인이었던 채명신 장군도 그랬습니다. 그는 국립서울묘지의 장군묘역이 아니라 사병묘역, 그 옛날 목숨 걸고 싸운 병사들 곁에 묻히기를 소원했고 그렇게 묻혔습니다. 리 장군은 훗날 연봉 1500달러를 주는 워싱턴대학 총장으로 봉사했다고 합니다. 남은 일생을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데 보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리 장군이나 채 장군은 탐욕이 아니라 소명을 좇았습니다. 우리도 탐욕이 아니라 소명을 따라 살아야겠습니다.
글=박성규 목사(부산 부전교회), 삽화=이영은 기자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https://goo.gl/4NyNSF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697 예화 고난의 부름 2018.08.23 172 이주연 목사
108696 예화 평화를 위한 용기를 2018.08.23 88 이주연 목사
108695 예화 순교자의 꿈 2018.08.23 75 이주연 목사
108694 예화 왜 산에 오르십니까 2018.08.23 141 이주연 목사
108693 예화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2018.08.23 84 이주연 목사
108692 예화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2018.08.23 37 이주연 목사
108691 예화 사랑하니까 순종하다 2018.08.23 111 이주연 목사
108690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1 이주연 목사
108689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3 김장환목사
108688 예화 믿는 분이 누구인가? 2018.08.21 221 김장환목사
108687 예화 진흙과 대리석 2018.08.21 301 김장환목사
108686 예화 성경이 말하는 죄 2018.08.21 177 김장환목사
108685 예화 필연의 세계 2018.08.21 118 김장환목사
108684 예화 목표가 가진 의미 2018.08.21 155 김장환목사
108683 예화 인생의 종착지 2018.08.21 214 김장환목사
108682 예화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2018.08.21 225 김장환목사
108681 예화 조만식과 한경직 2018.08.21 101 한태완 목사
» 예화 탐욕 아닌 소명으로 [겨자씨] 탐욕 아닌 소명으로 한 생애를 복되게 살다간 사람들의 특징이 있습니다. 그것은 탐욕이 아니라 소명을 따랐다는 것입니다. 미국 남북전쟁 후 남부군 지... 2018.08.17 360 박성규 목사
108679 예화 약속을 지킵시다 2018.08.17 213 안성국 목사
108678 예화 친절한 얼굴 2018.08.17 262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 5483 Next
/ 548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