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1 16:52

조만식과 한경직

조회 수 1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조만식과 한경직


1915년 고당 조만식은 오산학교의 교장이면서 스스로 기숙사 사감 일을 하였다.
한경직 목사가 그 학교의 학생으로 있을 때이다. 2학년인 한경직은 저녁 복습시간에 졸음이 와서 긴 하품을 하였는데, 이때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한 학생이 문 을 열자 고당이 서 있었다. 고당은 방을 둘러보면서 물었다.
 "지금 하품한 학생이 누구냐?"
 "네, 제가 했습니다."
한경직은 잠결에 일어나서 대답하였다.
 "학생이 그런 긴 하품을 하면 남이 들으면 게으름뱅이로 여길테니, 금후에는 주의하라. 졸려서 하품이 나려고 해도 꾹 참고 혀를 깨물어서라도 잠을 쫓고 공부해야 한다. 열심히 공부하는 다른 사람들에게 방해가 되고 실례가 되는 줄 모르느냐 ?"
한경직 목사는 그 때의 교훈이 머리에 남아 지금까지 큰 하품을 안하는 것이 습관이 되어 버렸다.
한태완 목사<예화포커스>

짧은주소 : https://goo.gl/hL2ZRv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690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4 이주연 목사
108689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8 김장환목사
108688 예화 믿는 분이 누구인가? 2018.08.21 226 김장환목사
108687 예화 진흙과 대리석 2018.08.21 304 김장환목사
108686 예화 성경이 말하는 죄 2018.08.21 186 김장환목사
108685 예화 필연의 세계 2018.08.21 123 김장환목사
108684 예화 목표가 가진 의미 2018.08.21 158 김장환목사
108683 예화 인생의 종착지 2018.08.21 220 김장환목사
108682 예화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2018.08.21 239 김장환목사
» 예화 조만식과 한경직 2018.08.21 104 한태완 목사
108680 예화 탐욕 아닌 소명으로 2018.08.17 363 박성규 목사
108679 예화 약속을 지킵시다 2018.08.17 226 안성국 목사
108678 예화 친절한 얼굴 2018.08.17 265 곽주환 목사
108677 예화 득도(得道)했을 때가 위험한 때 2018.08.17 178 한재욱 목사
108676 예화 가장 필요한 지식 2018.08.17 266 김석년 목사
108675 예화 예수님의 사자후 2018.08.17 153 한상인 목사
108674 예화 우울증을 이긴 힘 2018.08.17 232 박성규 목사
108673 예화 궁극의 본향을 향하여 2018.08.17 126 안성국 목사
108672 예화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 2018.08.15 463 김장환 목사
108671 설교 너를 부요케 하시는 하나님 2018.08.10 267 조용기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5505 Next
/ 55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