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3 20:19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0704.jpg

*사진-공동체를 위하여 답사한 숲 길과 집, 그리고 꿈 꿔보는 채플(안도 다다오 작)


일자리 창출이 시대의 화두입니다.
이는 해결되지 않는 청년 실업에 대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신하던 산업시대를 넘어
인공지능과 로봇이 생산의 주체가 되어가는
AI시대 혹은 제4차산업혁명기에도
1주일에 5일을 근무하는 완전고용을 꿈꾸는 것이
정당한 것일까? 아니 가능할 일인가?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 되기만 해도
모든 운전 기사들이 실업자가 되어야 하는 시대가
코 앞에 와 있습니다. 


그래서 “일할 수 없는 사람에게는 일하지 않는 자유”와
“사회가 최저 생활을 책임지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이처럼 문명의 패러다임 자체가 바뀌는 것에 대응하려면 
실업의 문제의 해결 이전에 삶의 가치관과
생활의 패턴을 바꾸어야만 합니다. 


성공이란 무엇인가?
행복이란 무엇인가?
건전한 삶은 어떤 것인가?


이젠 영적 자각을 통하여
흙과 자연으로 돌아가 노동과 더불어
디지털 시대의 기술을 사용하며 
영적이며 자연적인 삶을 누리는 것입니다.


이것은 21세기적 수도자적 공동체 삶으로
표현될 것이 분명합니다.
이것이 지고한 행복의 길이 될 것입니다.


저는 산마루 가족들과 더불어
이러한 삶과 공동체를 꿈꾸며
강원도 해발 7-800미터 지역을 수차례 답사를 했습니다.
위치는 앞으로 기차로 서울에서 1시간 거리입니다.  


함께 꿈을 이룰 영혼의 벗들이 모이고 있습니다.
서신 가족들도 이를 위하여 기도하여 주시고
함께 길을 갈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주연>


*오늘의 단상*
지금-여기에 헌신하지 못하면서,
다른 일을 도모하려는 것은 도피하는 것이니,
가능성에 미혹되지 말아야 합니다. <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r2TRe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08 설교 말씀을 멀리 두지 말라 2018.08.13 191 이한규 목사
108707 설교 회개와 순종을 앞세우라 2018.08.13 118 이한규 목사
108706 예화 우공이산 愚公移山 2018.08.26 78 김용호
108705 예화 1달러 짜리 하나님을 파시나요 2018.08.26 128 김용호
108704 예화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8.08.26 46 김용호
108703 예화 1 달러의 사랑 2018.08.26 93 김용호
108702 예화 죽음 앞에서 2018.08.26 39 김용호
108701 예화 겉모습으로 판단하면 2018.08.26 44 김용호
108700 예화 황희 정승의 아들 훈계 2018.08.26 68 김용호
108699 예화 삶이란 2018.08.26 48 김용호
108698 예화 삶은 앞을 보며 가는 긴 여정 2018.08.26 53 김용호
108697 예화 고난의 부름 2018.08.23 172 이주연 목사
108696 예화 평화를 위한 용기를 2018.08.23 88 이주연 목사
108695 예화 순교자의 꿈 2018.08.23 75 이주연 목사
108694 예화 왜 산에 오르십니까 2018.08.23 141 이주연 목사
108693 예화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2018.08.23 90 이주연 목사
» 예화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사진-공동체를 위하여 답사한 숲 길과 집, 그리고 꿈 꿔보는 채플(안도 다다오 작) 일자리 창출이 시대의 화두입니다. 이는 해결되지 않는 청년 실업에 대한 문... 2018.08.23 37 이주연 목사
108691 예화 사랑하니까 순종하다 2018.08.23 123 이주연 목사
108690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3 이주연 목사
108689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7 김장환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