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3 20:19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조회 수 3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0704.jpg

*사진-공동체를 위하여 답사한 숲 길과 집, 그리고 꿈 꿔보는 채플(안도 다다오 작)


일자리 창출이 시대의 화두입니다.
이는 해결되지 않는 청년 실업에 대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기계가 사람을 대신하던 산업시대를 넘어
인공지능과 로봇이 생산의 주체가 되어가는
AI시대 혹은 제4차산업혁명기에도
1주일에 5일을 근무하는 완전고용을 꿈꾸는 것이
정당한 것일까? 아니 가능할 일인가?


자율주행 자동차가 상용화 되기만 해도
모든 운전 기사들이 실업자가 되어야 하는 시대가
코 앞에 와 있습니다. 


그래서 “일할 수 없는 사람에게는 일하지 않는 자유”와
“사회가 최저 생활을 책임지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이처럼 문명의 패러다임 자체가 바뀌는 것에 대응하려면 
실업의 문제의 해결 이전에 삶의 가치관과
생활의 패턴을 바꾸어야만 합니다. 


성공이란 무엇인가?
행복이란 무엇인가?
건전한 삶은 어떤 것인가?


이젠 영적 자각을 통하여
흙과 자연으로 돌아가 노동과 더불어
디지털 시대의 기술을 사용하며 
영적이며 자연적인 삶을 누리는 것입니다.


이것은 21세기적 수도자적 공동체 삶으로
표현될 것이 분명합니다.
이것이 지고한 행복의 길이 될 것입니다.


저는 산마루 가족들과 더불어
이러한 삶과 공동체를 꿈꾸며
강원도 해발 7-800미터 지역을 수차례 답사를 했습니다.
위치는 앞으로 기차로 서울에서 1시간 거리입니다.  


함께 꿈을 이룰 영혼의 벗들이 모이고 있습니다.
서신 가족들도 이를 위하여 기도하여 주시고
함께 길을 갈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주연>


*오늘의 단상*
지금-여기에 헌신하지 못하면서,
다른 일을 도모하려는 것은 도피하는 것이니,
가능성에 미혹되지 말아야 합니다. <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r2TRez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681 예화 왜 산에 오르십니까 2018.08.23 144 이주연 목사
108680 예화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2018.08.23 101 이주연 목사
» 예화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사진-공동체를 위하여 답사한 숲 길과 집, 그리고 꿈 꿔보는 채플(안도 다다오 작) 일자리 창출이 시대의 화두입니다. 이는 해결되지 않는 청년 실업에 대한 문... 2018.08.23 38 이주연 목사
108678 예화 사랑하니까 순종하다 2018.08.23 131 이주연 목사
108677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4 이주연 목사
108676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8 김장환목사
108675 예화 믿는 분이 누구인가? 2018.08.21 226 김장환목사
108674 예화 진흙과 대리석 2018.08.21 309 김장환목사
108673 예화 성경이 말하는 죄 2018.08.21 187 김장환목사
108672 예화 필연의 세계 2018.08.21 123 김장환목사
108671 예화 목표가 가진 의미 2018.08.21 158 김장환목사
108670 예화 인생의 종착지 2018.08.21 221 김장환목사
108669 예화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2018.08.21 241 김장환목사
108668 예화 조만식과 한경직 2018.08.21 104 한태완 목사
108667 예화 탐욕 아닌 소명으로 2018.08.17 368 박성규 목사
108666 예화 약속을 지킵시다 2018.08.17 238 안성국 목사
108665 예화 친절한 얼굴 2018.08.17 266 곽주환 목사
108664 예화 득도(得道)했을 때가 위험한 때 2018.08.17 178 한재욱 목사
108663 예화 가장 필요한 지식 2018.08.17 266 김석년 목사
108662 예화 예수님의 사자후 2018.08.17 156 한상인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5519 Next
/ 551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