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3 20:19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0705.jpg
*사진-신한열 수사(우측 상단)와 활기찬 시간을 보내는 청년 순례자들


“함께 사는 기적” 이라는 책을
수 십 권 사서 나누어 읽는 중입니다. 


이 책은 프랑스 떼제 공동체의 한국인 수사 신한열 형제님이
떼제 공동체에서의 생활 경험에 대한 고백의 글입니다.


자본주의적인 자기 계산에 눈이 밝아져 버린 이 시대에 
전재산을 바치고 공동체 생활을 한다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 일입니다.


신교 구교를 비롯하여 어떤 종교일지라도
상대를 적으로 삼지 않고 손님으로 모시는 열린 믿음은
종파 혹은 교파주의의 열정으로 자기 종교를 확대하는 이들에게
도무지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면서도 자기 신앙의 중심을 잃지 않고
그 누구보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과 용서와 화해를
삶으로 성취하는 모습은 경이롭기만 합니다.


떼제 공동체의 예배엔 설교가 없습니다.
여러 나라 말로 성경만을 봉독합니다.
교회가 명설교를 찾아 다니는 설교 마켓이 되어버린
개신교회에서는 도무지 예배 아닌 예배입니다.


그럼에도 오늘날 같은 영특한 세속화된 시대에서 자란 젊은이들이 
일년에 약 30만 명씩 떼제 공동체를 찾아간다는 것은
놀랍기만 합니다.


“함께 사는 기적”을 읽은 아내가
눈물로 읽었다면 비수처럼 한마디 합니다.
“당신은 힘만 빼면 되겠어요!”


목사와 수사와의 차이가 그런 것임을
내 어찌 몰랐겠으랴!


목회적 목적을 빼고
오직 평화와 사랑만으로


자기를 빼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으로

 
또한 외치는 설교를 빼고
말씀을 나누면 되지 않겠는가!


그리고 들으라!
그토록 말하던 경청을 매순간 지키라!
<이주연>


*오늘의 단상*
희생 없이 원칙을 지키는 일은 불가능하나
지켜진 원칙은 길이 됩니다. <산>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z7BMFT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08 설교 말씀을 멀리 두지 말라 2018.08.13 191 이한규 목사
108707 설교 회개와 순종을 앞세우라 2018.08.13 118 이한규 목사
108706 예화 우공이산 愚公移山 2018.08.26 78 김용호
108705 예화 1달러 짜리 하나님을 파시나요 2018.08.26 128 김용호
108704 예화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8.08.26 46 김용호
108703 예화 1 달러의 사랑 2018.08.26 93 김용호
108702 예화 죽음 앞에서 2018.08.26 39 김용호
108701 예화 겉모습으로 판단하면 2018.08.26 44 김용호
108700 예화 황희 정승의 아들 훈계 2018.08.26 68 김용호
108699 예화 삶이란 2018.08.26 48 김용호
108698 예화 삶은 앞을 보며 가는 긴 여정 2018.08.26 53 김용호
108697 예화 고난의 부름 2018.08.23 172 이주연 목사
108696 예화 평화를 위한 용기를 2018.08.23 88 이주연 목사
108695 예화 순교자의 꿈 2018.08.23 75 이주연 목사
108694 예화 왜 산에 오르십니까 2018.08.23 141 이주연 목사
» 예화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사진-신한열 수사(우측 상단)와 활기찬 시간을 보내는 청년 순례자들 “함께 사는 기적” 이라는 책을 수 십 권 사서 나누어 읽는 중입니다. 이 책은 프랑스 떼제 ... 2018.08.23 90 이주연 목사
108692 예화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2018.08.23 37 이주연 목사
108691 예화 사랑하니까 순종하다 2018.08.23 123 이주연 목사
108690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3 이주연 목사
108689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7 김장환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