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6 15:04

죽음 앞에서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죽음 앞에서

옛날에 어느 사냥꾼이 있었다.
그는 독수리를 잡으려 화살을 겨누고 있었건만 그 독수리는 자신이
죽는 줄도 모르고 어딘가를 계속 노려보고 있었다.

자세히 봤더니 독수리는 뱀을 잡아먹으려고 그 뱀을 처다 보느라
자신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뱀도 마찬가지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개구리를 잡아먹으려 도무지 독수리를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개구리도 마찬가지로 무당벌레를 잡아먹으려고
미동도 하지 않은 채 노려보고 있었다.

무당벌레도 꿈쩍 않고 있었다.
무당벌레는 진딧물에 정신이 팔려 개구리를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사냥꾼은 이러한 먹이 사슬을 보다가 슬그머니 활을 내려놓고
갑자기 자기 뒤를 쳐다보았다.
혹 누군가가 자신을 그렇게 잡아먹으려는 것은 아닌가.

사냥꾼은 볼 수 없었지만 그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적 아닌 적이 있었다.
세상엔 강자 위에 더 큰 강자가 있을법하다.
그 것이 바로 죽음이라는 모래 시계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짧은주소 : https://goo.gl/jctj7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17 설교 마틴 루터가 부여잡았던 믿음 2018.08.16 128 허태수 목사
108716 설교 이 시대, 그리스도인으로 산다는 것은 2018.08.16 234 허태수 목사
108715 설교 땅위를 걸어 다니시는 하나님 2018.08.16 101 허태수 목사
108714 설교 사랑(아가페)보다 우정(필레오) 2018.08.16 99 허태수 목사
108713 설교 소통, 빛, 유령-성령의 세 얼굴 2018.08.16 67 허태수 목사
108712 설교 인간들아, 내가 만든 것들 다 어디 있느냐? 2018.08.16 77 허태수 목사
108711 설교 닭들에게 생권(生權)을 보장하라! 2018.08.16 88 허태수 목사
108710 설교 살과 피를 먹고 마시므로 2018.08.15 82 강승호목사
108709 설교 다시 용기를 내라 2018.08.13 282 이한규 목사
108708 설교 말씀을 멀리 두지 말라 2018.08.13 184 이한규 목사
108707 설교 회개와 순종을 앞세우라 2018.08.13 114 이한규 목사
108706 예화 우공이산 愚公移山 2018.08.26 78 김용호
108705 예화 1달러 짜리 하나님을 파시나요 2018.08.26 125 김용호
108704 예화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8.08.26 44 김용호
108703 예화 1 달러의 사랑 2018.08.26 88 김용호
» 예화 죽음 앞에서 2018.08.26 39 김용호
108701 예화 겉모습으로 판단하면 2018.08.26 43 김용호
108700 예화 황희 정승의 아들 훈계 2018.08.26 54 김용호
108699 예화 삶이란 2018.08.26 46 김용호
108698 예화 삶은 앞을 보며 가는 긴 여정 2018.08.26 43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5483 Next
/ 548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