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08.26 15:07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성격차이를 이유로 이혼을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 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 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 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지난 삼십년 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요.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 다니 난 다리 부위를 좋아한단 말이예요.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한번이나 물어본 적이 있어요.
당신은 언제나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사람이예요."

아내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싶은
부위를 삼십년 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요.
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 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서 그만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 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그간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 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 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시지가 선명하게 있었습니다.

"미안해, 사랑해……"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자신의 생각으로만 사랑을
표현했던 노부부 정말 가슴 찡한 글이면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줍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짧은주소 : https://goo.gl/WZfboh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708 설교 말씀을 멀리 두지 말라 2018.08.13 191 이한규 목사
108707 설교 회개와 순종을 앞세우라 2018.08.13 118 이한규 목사
108706 예화 우공이산 愚公移山 2018.08.26 78 김용호
108705 예화 1달러 짜리 하나님을 파시나요 2018.08.26 128 김용호
» 예화 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2018.08.26 46 김용호
108703 예화 1 달러의 사랑 2018.08.26 93 김용호
108702 예화 죽음 앞에서 2018.08.26 39 김용호
108701 예화 겉모습으로 판단하면 2018.08.26 44 김용호
108700 예화 황희 정승의 아들 훈계 2018.08.26 68 김용호
108699 예화 삶이란 2018.08.26 48 김용호
108698 예화 삶은 앞을 보며 가는 긴 여정 2018.08.26 53 김용호
108697 예화 고난의 부름 2018.08.23 172 이주연 목사
108696 예화 평화를 위한 용기를 2018.08.23 88 이주연 목사
108695 예화 순교자의 꿈 2018.08.23 75 이주연 목사
108694 예화 왜 산에 오르십니까 2018.08.23 141 이주연 목사
108693 예화 떼제 공동체의 특이 현상 2018.08.23 90 이주연 목사
108692 예화 함께 수도자적 행복의 길로 2018.08.23 37 이주연 목사
108691 예화 사랑하니까 순종하다 2018.08.23 123 이주연 목사
108690 예화 나의 영적 능력은 어느 정도 2018.08.23 103 이주연 목사
108689 예화 예수님을 나타내는 삶 2018.08.21 347 김장환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5491 Next
/ 549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