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8.11.06 18:05

성탄의 감동

조회 수 1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20171226.jpg

성탄의 감동


19세기에 미국 교회에서는 대부흥운동이 일어났습니다.
대부흥운동의 주역은 무디 같은 위대한 부흥사뿐 아니라,
복음성가와 간증으로 큰 감동을 불러일으킨
생키(Ira Sankey)와 같은 이가 있습니다.


어느 해 생키는 12월 24일 증기선을 타고
멜러웨어 강을 여행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그 유명한 생키 가 배에 탄 것을 보고는
노래를 불러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는 크리스마스의 캐럴 "목자의 노래(Shepherd Song)"를 불렀습니다.


그러자 한 남자가 앞으로 달려 나와
흥분을 감추지 못한 채 물었습니다.
"당신은 전쟁 때 북군에 있었죠?
나는 당신을 기억합니다.”


생키가 물었습니다.
"아니, 내가 북군에 종군한 것을
당신이 어떻게 아시오?"


그 남자가 대답하였습니다.
"전쟁 중 크리스마스 이브였습니다.
나는 남군의 척후병으로 북군 진지에 접근했습니다.
달이 밝아 마치 낮처럼 환한 밤이었습니다.
한 북군 병사가 언덕에서 보초를 서고 있었죠.
그래서 나는 조금 더 접근해서 총을 겨누었습니다.
그런데 그 병사가 노래를 시작한 것입니다.
지금 부른 그 "목자의 노래"였습니다.
바로 그 노래를 부른 이가 바로 지금 당신이 틀림없습니다.
당신이 2절을 부를 때쯤에 나는 당신을
더 이상 적으로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을 열심히 믿던 어머니가
"살아서 돌아오너라. 기도하겠다."고 하셨는데,
북군 병사의 어머니도 같은 하나님을 믿고 같은 기도를
아들을 위하여 할 것을 생각하니 방아쇠를 당길 수가 없었습니다."


그들은 적이 아니라 같은 신앙인으로서 새롭게 만난 것입니다.
성탄의 캐럴은 아군과 적군의 벽을 허물어뜨린 것입니다.
성탄의 기쁨은 믿음을 가진 사람들의 양심을 회복시켜 줍니다.
아름다운 찬송은 사랑과 기쁨과 평화의 마음을 일으켜 줍니다.
<이주연>

*오늘의 단상*
가열차게 치열하게 살되,
온유와 겸손을 잃지 마십시오.

20171226

<산마루서신 http://www.sanletter.net>

짧은주소 : https://goo.gl/9nMy6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8981 예화 세 가지 질문 2018.11.08 110 김장환 목사
108980 설교 신비와 대안 2018.11.06 80 김부겸 목사
108979 설교 하나님의 것을 하나님에게 2018.11.06 87 김부겸 목사
» 예화 성탄의 감동 성탄의 감동19세기에 미국 교회에서는 대부흥운동이 일어났습니다. 대부흥운동의 주역은 무디 같은 위대한 부흥사뿐 아니라, 복음성가와 간증으로 큰 감동을 불러... file 2018.11.06 136 이주연 목사
108977 예화 자유를 위한 대가 file 2018.11.06 32 이주연 목사
108976 예화 예수께서 오신 것은 file 2018.11.06 52 이주연 목사
108975 예화 자기를 대하듯 대한다 file 2018.11.06 19 이주연 목사
108974 예화 희망을 주는 젊은이들 file 2018.11.06 38 이주연 목사
108973 예화 그리운 그 겨울 file 2018.11.06 23 이주연 목사
108972 예화 교도소를 나온지 얼마 아니 되었습니다 file 2018.11.06 41 이주연 목사
108971 예화 젊은 할머니와 어린 손녀 file 2018.11.06 48 이주연 목사
108970 설교 기적을 들은 바리새인들 file 2018.11.04 54 강종수
108969 설교 여자 중에 네가 복이 있으며. 2018.11.04 76 궁극이
108968 설교 재물을 의지 하지 말라 2018.11.03 81 강승호목사
108967 설교 섬기는 신앙의 참모습 2018.11.03 147 빌립
108966 예화 천년동안의 삶 2018.11.04 57 김용호
108965 예화 귀중한 인생 2018.11.04 68 김용호
108964 예화 필요 이상은 원치 않는 삶 2018.11.04 48 김용호
108963 예화 눈높이 교육 2018.11.04 24 김용호
108962 예화 솔로몬의 지혜로운 재판 2018.11.04 56 김용호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5499 Next
/ 549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