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8.12.02 15:09

매일 발을 씻는 자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발을 씻는 자

Yd_gyi6o_400x400.jpg

용서 받기 위해Yd_gyi6o_400x400.jpg


     주제 
매일 발을 씻는 자

요 13:1-15 1.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 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 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 6. 시몬 베드로에 게 이르시니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나 이까 .. 8.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 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 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 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거 같 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라


유월절 전날 저녁 식사 중에 자리에서 일어나셔서 겉옷을 벗 고 수건을 허리에 두르시고 제자들의 발을 씻기 시작하셨습 니다. 이 행위에는 단순히 주님께서 제자들을 사랑하신 모습 이 아니라 영적인 귀중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매일 발 을 씻는 자가 되자]라는 주제로 그 영적인 뜻을 깨닫고자 합 니다.


1. 목욕한 자


주님께서는 이제 십자가로 돌아가실 때가 다 된 시점이었습 니다. 2절에 보니 마귀가 가룟.유다의 마음에 예수님을 팔려 는 생각을 넣었더라고 했습니다. 유다는 이미 제정신이 아니 었습니다. 이런 제자도 있었지만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는 예 수님은 변치 않으신 사랑과 겸손을 보이신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흙먼지가 많은 땅에서 샌달 같은 신발을 신고 다녔기 때문에 하루 일과 중에 발에 먼지가 많이 묻어 매일 씻었다고 합니다. 

 베드로는 발을 씻기시는 주님의 행동에 당 황했습니다. 그래서 본문 6절 ‘..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 서 내 발을 씻으시나이까’ 하고 몹시 부담스러워 베드로가 주 님께서 자기 발을 씻겨 주심을 만류하니까, 본문 8절 ‘..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 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니 또 베드로는 그 사랑을 잃을까 9절 ‘..주여 내 발뿐 아 니라 손과 머리도 씻어 주옵소서’라고 했습니다. 이때 주님께서 발을 씻기시는 행위의 본질적인 뜻을 밝히셨 습니다.

10절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미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 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 는 아니니라 ..’ 이미 목욕한 자로 온 몸이 깨끗하다는 뜻은 중생자로서 영혼 이 이미 거듭난 것을 뜻합니다. 요15:3 ‘너희는 내가 일러준 말로 이미 깨끗하여졌으니’ 그러나 ‘다는 아니니라’고 하신 말씀은 가룟.유다는 중생치 못했다는 뜻입니다.


2. 매일 발을 씻듯이 회개할 것


예수께서 발을 씻기신 것은 매일의 죄를 씻으라는 뜻으로 하 신 행동이었습니다. 물론 서로 발을 씻어주면 좋기야 하겠지 만 그래서 세족식을 하는 교회도 있는데 본질적인 뜻에 중심 을 둬야지 세족식 같은 것으로 그 뜻을 반영하려 는 것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요일3:3 ‘주를 향하여 이 소망을 가진 자마다 그의 깨끗하심 과 같이 자기를 깨끗하게 하느니라’ 성도는 예수 믿어 양자(養子)됨이지 인격이 완전케 된 것이 아닙니다. 사형수가 특사로 출옥하게 되면 죄성(罪性)이 아 주 없어진 것이 아니라 다만 이제부터 법적 형벌이 무효 된 것뿐입니다. 그 사람이 다시는 죄를 짓지 않는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믿 음으로 칭의(稱議,Justification)를 받았으나 성화(聖化)의 생활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의 발을 다 씻기신 후에 말씀하시기를, 본문 14-15절 ‘14.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 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 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 하여 본을 보였노 라’

주님의 이 가르침 역시 서로 발을 씻듯이 서로 섬길 것을 뜻 하긴 합니다(마11:29,18:4). 하지만 본 내용에서 주시고자 하는 뜻은 서로의 죄를 씻도록 형제가 간섭하고 기도하고 권 면하여 주님의 보혈로 매일 씻음 받도록 권하신 것입니다.

성경에 보인 기적이나 여러 역사들 그리고 비유로 말씀하신 내용들은 그 실제적 현상이 본래 전달하시려는 목적이 아닙 니다. 694년경에는 교회의식으로 세족식을 행한 일이 있었 다고 하는데 그 내면적인 영적 메시지, 즉 구속자적 의미를 깨달아야 합니다.

약5:16 ‘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 하여 서로 기도하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일상에 죄 를 짓기 때문에 매일 주님의 보혈로 씻음을 얻기 위해 발을 내밀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하여 거룩함을 유지하고 하나님의 은총을 지속적으로 받 을 수 있기를 원합니다.

서로 동정만 나눈다고 영혼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죄 씻음을 통하여 범사에 형 통을 누릴 수 있기를 원합니다.

-------------------------------------------------------------

출처:사이버신학교

짧은주소 : https://goo.gl/NhhXi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176 예화 하나님께 가까운사람 2018.12.08 76 김장환 목사
109175 예화 우리의 태도 2018.12.07 148 영혼의정원
109174 예화 잘라내고 이어주라 file 2018.12.07 128 새벽기도
109173 예화 하지 말아야 할 3가지 file 2018.12.07 130 새벽기도
109172 예화 우리는 무력하지 않다 file 2018.12.07 72 새벽기도
109171 예화 중심이 흔들리지 말라 file 2018.12.07 93 새벽기도
109170 예화 오늘 여기서 일어나는 일 2018.12.06 121 영혼의정원
109169 예화 주일을 지키는 삶의 축복 file 2018.12.06 194 새벽기도
109168 예화 성공을 위한 4대 조건 file 2018.12.06 80 새벽기도
109167 예화 허용심을 경계하라(향기름과 향) file 2018.12.06 58 새벽기도
109166 예화 문제를 푸는 길(물두멍) file 2018.12.06 77 새벽기도
109165 예화 영적인 삼한사온 file 2018.12.04 245 한상인 목사
109164 예화 질투는 나를 파괴한다 file 2018.12.04 98 박성규 목사
109163 예화 상실은 있어도 상처는 없다 file 2018.12.04 133 안성국 목사
109162 예화 혼자 있는 시간에 2018.12.04 98 곽주환 목사
109161 예화 내가 없어지는 순간 file 2018.12.04 105 한재욱 목사
109160 예화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 file 2018.12.04 220 김석년 목사
109159 예화 일가지언(一家之言) 2018.12.04 87 한상인 목사
109158 설교 누구를 위한 기다림인가? 2018.12.02 205 크리스킴
» 설교 매일 발을 씻는 자 file 2018.12.02 80 강종수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63 Next
/ 546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