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3.07 23:35

본질을 꿰뚫자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본질을 꿰뚫자
 

  한 대학의 수의학과 강의 시간에 교수가 학생들에게 문제를 하나 냈습니다.

  ˝한 경주마가 달리던 중에 넘어져 쇄골이 부러지는 상황이 발생했네. 수의사들은 이 말을 어떻게 치료해야할까?˝

  한 학생이 손을 들고 대답했습니다.

  ˝먼저 움직이지 못하게 통으로 깁스를 한 뒤에 뼈가 붙도록 해야 합니다.˝

  교수는 정답이 아니라고 말했고, 또 다른 학생이 손을 들었습니다.

  ˝먼저 붕대로 압박을 한 뒤에 항생제로 처방을 해야 합니다.˝

  교수는 역시 정답이 아니라고 밝힌 뒤에 말을 이었습니다.

  ˝만약 누가 나에게 와서 자기 말이 쇄골이 부러졌다고 하면 나는 기자들부터 부를 걸세. 왜냐하면 쇄골이 있는 말은 지금까지 한 마리도 없었거든.˝

  교수는 어떤 문제를 접하게 되도 가장 중요한 본질을 놓쳐선 안 된다는 사실을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었습니다.
  신앙생활의 갈등과 교리의 작은 차이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를 향한 그리스도의 사랑과 희생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믿음과 구원, 신앙생활의 본질을 기억하십시오. 반드시 복되고 형통할 것입니다.
  주님, 가장 중요한 것은 영을 살리는 구원의 문제임을 알게 하소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의 기준을 절대로 신뢰하며 사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aS9Nt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718 설교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2019.02.26 144 강승호목사
109717 설교 빌라도의 양심적 배신 file 2019.02.24 88 강종수
109716 설교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2019.02.23 53 궁극이
109715 설교 깊이 간직해야 할 성도의 마음 2019.02.23 199 빌립
109714 설교 예배에 힘씁시다 2019.02.22 205 강승호목사
109713 예화 두 명의 불구자 2019.03.07 138 김장환 목사
109712 예화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2019.03.07 170 김장환 목사
109711 예화 말씀을 위한 수고 2019.03.07 77 김장환 목사
109710 예화 유일한 방법 십자가 2019.03.07 112 김장환 목사
109709 예화 듣는 즉시 실천하라 2019.03.07 79 김장환 목사
» 예화 본질을 꿰뚫자 2019.03.07 83 김장환 목사
109707 예화 변화시키는 하나님 2019.03.07 81 김장환 목사
109706 예화 생명수를 마셔라 2019.03.07 59 김장환 목사
109705 예화 안 보이는 곳에서 수고한 사람들 file 2019.03.06 115 곽주환 목사
109704 예화 다람쥐의 바보스러움이 모두를 살립니다 file 2019.03.06 121 한재욱 목사
109703 예화 먼저 믿는 자가 되라 file 2019.03.06 116 김석년 목사
109702 예화 1분간의 백만장자 file 2019.03.06 94 한상인 목사
109701 예화 세상이 존경하는 그리스도인 file 2019.03.06 84 박성규 목사
109700 예화 가짜뉴스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file 2019.03.06 62 안성국 목사
109699 예화 안전하고 편한 곳 file 2019.03.06 87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497 Next
/ 549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