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3.07 23:35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조회 수 1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독일 함부르크의 한 작은 호텔에 새로 채용된 지배인이 있었습니다. 몇 번의 실패 끝에 겨우 취업을 한 지배인은 일에 대한 의욕이 매우 넘쳐 있었습니다. 출근시간보다 한 시간이나 일찍 나온 지배인은 그날의 업무를 파악한 후 곧 도착하는 직원들에게 청소부터 시켰습니다. 청소를 깨끗하게 마친 뒤 드디어 손님들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지배인은 먼저 호텔 내의 로비에 있는 카페를 둘러보았는데 굉장히 낡은 옷을 입은 한 노인을 보게 되었습니다. 노인은 일행도 없이 혼자 카페 한 가운데 앉아 신문을 보며 가장 싼 커피를 마시고 있었습니다. 지배인은 다른 손님들이 이 초라한 노인을 발견하게 되면 호텔의 이미지가 깎일 것이라고 생각해서 카운터에서 ‘죄송하지만 커피를 다 마시자마자 남의 눈에 띄지 않게 저희 호텔에서 나가주시지 않겠습니까? -지배인’ 이라고 쪽지를 적어 노인에게 건네주었습니다. 쪽지를 받은 노인은 커피를 다 마시고 곧 카페를 떠났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출근하는 지배인의 앞으로 한 쪽지가 배달되었습니다. 
‘내일부터 그만 출근하시오. -사장’ 
지배인이 나가달라고 부탁한 초라한 노인은 이 호텔의 사장이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지금 당장 보이는 것으로 인해 나 자신의 가능성과 다른 사람의 가능성을 섣불리 재단하지 마십시오. 반드시 복되고 형통할 것입니다.

주님, 주님과 함께 하는 것이 진짜 명예와 권력임을 알게 하소서. 
모습이 초라한 사람일지라도 주님이 함께 계심을 기억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U3pvHD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718 설교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2019.02.26 98 강승호목사
109717 설교 빌라도의 양심적 배신 file 2019.02.24 77 강종수
109716 설교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2019.02.23 48 궁극이
109715 설교 깊이 간직해야 할 성도의 마음 2019.02.23 164 빌립
109714 설교 예배에 힘씁시다 2019.02.22 188 강승호목사
109713 예화 두 명의 불구자 2019.03.07 114 김장환 목사
» 예화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2019.03.07 133 김장환 목사
109711 예화 말씀을 위한 수고 2019.03.07 66 김장환 목사
109710 예화 유일한 방법 십자가 2019.03.07 77 김장환 목사
109709 예화 듣는 즉시 실천하라 2019.03.07 61 김장환 목사
109708 예화 본질을 꿰뚫자 2019.03.07 65 김장환 목사
109707 예화 변화시키는 하나님 2019.03.07 58 김장환 목사
109706 예화 생명수를 마셔라 2019.03.07 42 김장환 목사
109705 예화 안 보이는 곳에서 수고한 사람들 file 2019.03.06 99 곽주환 목사
109704 예화 다람쥐의 바보스러움이 모두를 살립니다 file 2019.03.06 98 한재욱 목사
109703 예화 먼저 믿는 자가 되라 file 2019.03.06 97 김석년 목사
109702 예화 1분간의 백만장자 file 2019.03.06 82 한상인 목사
109701 예화 세상이 존경하는 그리스도인 file 2019.03.06 63 박성규 목사
109700 예화 가짜뉴스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file 2019.03.06 50 안성국 목사
109699 예화 안전하고 편한 곳 file 2019.03.06 76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