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3.07 23:35

두 명의 불구자

조회 수 1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두 명의 불구자 
 
권투 선수 케네스 라이트는 학생시절에 축구, 레슬링, 야구 등을 모두 잘하는 만능 스포츠맨이었습니다.

다양한 프로구단에서 라이트를 영입하려 했지만 그는 권투를 선택했고, 프로 데뷔전도 성공적으로 치렀습니다. 그렇게 승승장구를 하던 도중 한 시합에서 펀치를 잘못 맞아 목을 다쳐 하반신을 못 쓰는 장애인이 되었습니다.

의사는 재활을 열심히 하면 다시 걸을 수는 있겠지만 걷는 것 이상의 운동은 무리라고 말했습니다. 하루아침에 모든 걸 잃게 된 라이트는 결국 잘못된 선택을 했는데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산에 올라간 뒤 혼자 몰래 떨어져 권총으로 자살을 해 생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짐 맥고원이라는 청년은 강도에게 찔려 하반신 불구가 되었습니다. 너무 심각한 부상이라 재활도 소용이 없어 그는 평생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 했습니다. 그러나 휠체어를 탄 상태로 자기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을 연구하던 그는 스카이다이빙까지 소화했고 이런 도전 모습을 담은 세권의 스포츠 사진집까지 출간하며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삶은 어떤 순간에도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인생의 갈림 길에서 죽음과 좌절을 선택하기보다 생명과 희망을 선택하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십시오. 반드시 복되고 형통할 것입니다.

주님, 언제나 희망을 바라보고 선택하는 주님의 자녀가 되게 하소서.

희망의 길에서 벗어나지 않음으로 주님을 기쁘게 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https://goo.gl/83RKiQ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718 설교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2019.02.26 98 강승호목사
109717 설교 빌라도의 양심적 배신 file 2019.02.24 77 강종수
109716 설교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2019.02.23 48 궁극이
109715 설교 깊이 간직해야 할 성도의 마음 2019.02.23 164 빌립
109714 설교 예배에 힘씁시다 2019.02.22 188 강승호목사
» 예화 두 명의 불구자 2019.03.07 114 김장환 목사
109712 예화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2019.03.07 133 김장환 목사
109711 예화 말씀을 위한 수고 2019.03.07 66 김장환 목사
109710 예화 유일한 방법 십자가 2019.03.07 77 김장환 목사
109709 예화 듣는 즉시 실천하라 2019.03.07 61 김장환 목사
109708 예화 본질을 꿰뚫자 2019.03.07 65 김장환 목사
109707 예화 변화시키는 하나님 2019.03.07 58 김장환 목사
109706 예화 생명수를 마셔라 2019.03.07 42 김장환 목사
109705 예화 안 보이는 곳에서 수고한 사람들 file 2019.03.06 99 곽주환 목사
109704 예화 다람쥐의 바보스러움이 모두를 살립니다 file 2019.03.06 98 한재욱 목사
109703 예화 먼저 믿는 자가 되라 file 2019.03.06 97 김석년 목사
109702 예화 1분간의 백만장자 file 2019.03.06 82 한상인 목사
109701 예화 세상이 존경하는 그리스도인 file 2019.03.06 63 박성규 목사
109700 예화 가짜뉴스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file 2019.03.06 50 안성국 목사
109699 예화 안전하고 편한 곳 file 2019.03.06 76 곽주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