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9.05.14 07:00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제목: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7:9-17)

이번 노회 때 설교하신 이양재목사님의 예화입니다.

하정신 장로님이 계셨는데 그가 어릴 때 동네 친구들이

집에 찾아와 정신이를 찾았습니다.

정신이 있어요? 정신이 없다. 어디갔어요 정신이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 또 시간이 지나자 친구들이 찾아와서 정신이 들어왔어요

정신이 아직 안 들어왔다. 정신이 언제 들어와요 정신이 언제 들어올지 모르겠다.

한참 지나서 두 번 다시 찾아와서 묻는다. 정신이 들어 왔어요?

정신이 들어왔다 정신이 방금 나갔다. 정신이 왜 나갔어요?

나도 정신이 왜 나간 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정신을 차려야 합니다.

벧전4:7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

 

오늘 본문의 말씀은 부활 후 승천하신 예수님이 어린양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이 어린양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은 무리는

9“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입니다

 

이 큰 무리들이 어린양을 맞이하고 찬양합니다.

10큰 소리로 외쳐 이르되 구원하심이 보좌에 앉으신 우리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있도다 하니 11모든 천사가 보좌와 장로들과 네 생물의 주위에 서 있다가 보좌 앞에 엎드려 얼굴을 대고 하나님께 경배하여 12이르되 아멘 찬송과 영광과 지혜와 감사와 존귀와 권능과 힘이 우리 하나님께 세세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하더라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입성할 때도 많은 무리들이 찬양하며 맞이합니다.

21:6제자들이 가서 예수께서 명하신 대로 하여 7나귀와 나귀 새끼를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으매 예수께서 그 위에 타시니 8무리의 대다수는 그들의 겉옷을 길에 펴고 다른 이들은 나뭇가지를 베어 길에 펴고 9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무리가 소리 높여 이르되 호산나 다윗의 자손이여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0예수께서 예루살렘에 들어가시니 온 성이 소동하여 이르되 이는 누구냐 하거늘 11무리가 이르되 갈릴리 나사렛에서 나온 선지자 예수라 하니라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은 찬양 받으시기에 합당하신 분이십니다.

5:12큰 음성으로 이르되 죽임을 당하신 어린 양은 능력과 부와 지혜와 힘과 존귀와 영광과 찬송을 받으시기에 합당하도다 하더라 13내가 또 들으니 하늘 위에와 땅위에와 땅 아래와 바다 위에와 또 그 가운데 모든 피조물이 이르되 보좌에 앉으신 이와 어린 양에게 찬송과 존귀와 영광과 권능을 세세토록 돌릴지어다 하니 14네 생물이 이르되 아멘 하고 장로들은 엎드려 경배하더라

 

찬양 받으시기에 합당한 어린양은 보좌 우편에 앉으셔서 우리를 위해 중보기도 하시고 성령을 보내시어 우리를 돌보십니다.

12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 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본문17이는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9:15이로 말미암아 그는 새 언약의 중보자시니

8:26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은 우리의 형편에 처지를 잘 아시는 분이시기에 우리들을 위해 중보기도 하십니다.

어린양은 우리를 위해 고난과 고통을 다 당하셨기에 우리를 도우십니다.

2:18그가 시험을 받아 고난을 당하셨은즉 시험 받는 자들을 능히 도우실 수 있느니라

53:3그는 멸시를 받아 사람들에게 버림 받았으며 간고를 많이 겪었으며 질고를 아는 자라 마치 사람들이 그에게서 얼굴을 가리는 것같이 멸시를 당하였고 우리도 그를 귀히 여기지 아니하였도다 4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 하나님께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5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6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모두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12그가 자기 영혼을 버려 사망에 이르게 하며 범죄자 중 하나로 헤아림을 받았음이니라 그러나 그가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며 뵘죄자를 위하여 기도하였느니라

구원 받은 흰옷 입은 자들은

14그가 나에게 이르되 이는 큰 환난에서 나오는 자들인데 어린 양의 피에 그 옷을 씻어 희게 하였느니라

 

죄를 씻음받은 양들은 어린양의 보살핌과 중보기도를 통하여

16그들이 다시는 주리지도 아니하며 목마르지도 아니하고 해나 아무 뜨거운 기운에 상하지도 아니하리니 17이는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

 

구원받은 자들은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을 환영하고 찬양합니다.

어린양은 우리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우리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을 믿으시길 바랍니다.

 

짧은주소 : Forbidde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880 예화 1초의 시간 file 2019.05.14 84 오연택 목사
109879 예화 계산하지 마세요 file 2019.05.14 49 한별 총장
109878 예화 어디가 좁은 문인가 file 2019.05.14 44 김민정 목사
109877 예화 빅데이터와 모든 것 file 2019.05.14 32 손석일 목사
109876 예화 하나님의 타이밍 file 2019.05.14 65 홍융희 목사
» 설교 보좌에 앉으신 어린양 2019.05.14 41 강승호목사
109874 예화 그래도 사랑합니다 2019.05.13 54 김장환 목사
109873 예화 날 향한 말씀 2019.05.13 42 김장환 목사
109872 예화 거듭남의 의미 2019.05.13 47 김장환 목사
109871 예화 당근과 달걀과 커피 2019.05.13 51 김장환 목사
109870 예화 집안의 차이 2019.05.13 40 김장환 목사
109869 예화 죽음을 가치 있게 하는 것 2019.05.13 24 김장환 목사
109868 예화 끝까지 지켜야할 것 2019.05.13 28 김장환 목사
109867 예화 행운이 찾아오는 사람 2019.05.13 21 김장환 목사
109866 예화 가까운 곳에 계시는 하나님 2019.05.13 29 김장환 목사
109865 설교 너희는 주의 길을 예비하라. 2019.05.12 54 궁극이
109864 설교 두아디라교회 file 2019.05.12 32 강종수
109863 설교 믿음의 유산 2019.05.11 144 빛의 사자
109862 설교 총명한 그리스도인의 축복 2019.05.11 55 빌립
109861 설교 성령으로 기도하라 file 2019.05.10 94 강종수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510 Next
/ 55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