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5.16 23:50

신뢰의 상징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신뢰의 상징
 
16세기에 로마 교황청은 스위스 용병을 근위대로 고용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카톨릭에 불만을 품은 신성로마제국이 불시에 교황청을
공격했습니다. 2만 명의 병사들이 교황청에 쳐들어왔을 때 스위스 용병 근위대는 189명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2만 명을 상대로 도망치지 않았고 끝까지 싸우며 교황이 피신할 시간을 벌었습니다.
이 전투로 스위스 용병은 절대적인 신뢰를 얻었고, 그 신뢰는 시계와 같은 정밀공작기계에 대한 믿음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지금도 교황청 은 스위스 용병들만 근위대로 고용합니다.
주식시장이 처음으로 생긴 네덜란드는 각 나라의 교역물품을 대신 운 반해주고 이익을 챙기는 무역업으로 유명했습니다.
한 번은 러시아로 곡물을 운반하는 도중 빙하에 배가 침몰해 선원 전 원이 굶어죽었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운반하던 곡물에는 조금도 손을 대 지 않았습니다. 이 침몰된 배가 발견되면서 네덜란드 상인은 신뢰의 상 징이 됐고, 17세기에 가장 강력한 나라로 부상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의 신뢰는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말씀을 따라 살고자 하는 그리스도인들이 한 명씩 늘어날 때에 기독교의 체면과 신뢰는 다 시 회복될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세상 사람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양심과 성품을 가꾸십시오. 반드시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합니다.

주님! 어렵고 힘들어도 정직한 양심을 지켜가게 하소서!
아주 작은 예절과 도덕부터 어기지 말고 지켜나가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짧은주소 : Forbidde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899 예화 하나님이 쓰시는 고난 2019.05.16 40 김장환 목사
109898 예화 마음이 머무는 곳 2019.05.16 33 김장환 목사
» 예화 신뢰의 상징 2019.05.16 24 김장환 목사
109896 예화 목자의 음성 2019.05.16 12 김장환 목사
109895 예화 선물보다 귀한 마음 2019.05.16 17 김장환 목사
109894 예화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2019.05.16 40 김장환 목사
109893 설교 아내와 남편 2019.05.15 46 김남준 목사
109892 설교 네 부모에게 순종하라 2019.05.15 24 김남준 목사
109891 설교 네 자녀를 낙심케 말라 2019.05.15 23 김남준 목사
109890 설교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 2019.05.15 23 김남준 목사
109889 설교 기뻐하는 팔복의 사람들 2019.05.15 34 김남준 목사
109888 설교 고난 받는 팔복의 사람들 2019.05.15 15 김남준 목사
109887 설교 박해 받는 자의 복 2019.05.15 9 김남준 목사
109886 설교 화평하게 하는 자의 복 2019.05.15 40 김남준 목사
109885 설교 사랑의 명령 2019.05.15 33 강승호목사
109884 설교 그리스도의 낮아지심과 높아지심 file 2019.05.15 17 강종수
109883 예화 엘리베이터 없는 고층아파트 file 2019.05.14 96 손석일 목사
109882 예화 진짜 명중 file 2019.05.14 59 홍융희 목사
109881 예화 몰래 좋은 일을 해놓고 file 2019.05.14 44 한희철 목사
109880 예화 1초의 시간 file 2019.05.14 84 오연택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5510 Next
/ 55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