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5.19 23:33

생명을 살리는 보람

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0



생명을 살리는 보람
 
미국의 마크 휴즈는 소방관으로 평생을 일하다 퇴직을 했습니다. 때로는 위험도 불사하고 불 속으로 뛰어갔으며 여태껏 많은 생명을 구
했기에 휴즈는 자신의 직업에 자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은퇴 를 하고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던 도중 문득 그의 SNS계정에 어떤 소녀 가 글을 남겼습니다.
“소방관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생후 9개월 때 아저씨가 저를 불 에서 구해주셨어요. 그 아기는 이제 커서 고등학교를 졸업한답니다. 그 래서 이번 졸업식 때 특별히 아저씨를 초청하고 싶어요.”
휴즈는 17년 전에 한 화재현장에서 아기가 아직 안에 있다는 말에 무 작정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가 한 아기를 구한 적이 있었는데 그 아이가 고등학생이 되어 자기를 잊지 않고 초대해준 것입니다.
이 사실은 언론에 알려져 당일 졸업식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려왔는데 그 사람들 앞에서 휴즈는 지금 이 순간이 소방관으로서의 자기 인생을 모두 표현해주는 순간이라며 감격에 겨워 말했습니다.
성도로서 가장 보람 있는 순간은 언제일까요? 저 천국으로 떠나기 전 에 성도로서의 나의 삶을 요약하면 어떤 순간으로 기억될까요? 그날에 주님께 부끄럽지 않는 성도의 삶을 위해 날마다 생명을 살리는 진리의 복음을 전하십시오. 반드시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합니다.

주님! 주님께 부끄럽지 않은 성도의 모습으로 천국을 향해 가게 하소서!
성도로써의 최고의 순간이 오기를 꿈꾸십시오.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891 설교 약속되었어도 기도하라 2019.05.19 90 이한규 목사
109890 설교 폭넓은 이해를 훈련하라 2019.05.19 43 이한규 목사
109889 설교 엄중한 심판을 면하는 길 2019.05.19 33 이한규 목사
109888 설교 하나님을 찾아 의지하라 2019.05.19 42 이한규 목사
109887 설교 인물 성도가 되라 2019.05.19 30 이한규 목사
109886 설교 사데교회 file 2019.05.19 42 강종수
109885 설교 모든 골짜기가 메워지고 모든 산과 작은 산이 낮아지고. 2019.05.19 51 궁극이
109884 예화 대통령의 기도문 2019.05.19 140 김장환 목사
» 예화 생명을 살리는 보람 2019.05.19 90 김장환 목사
109882 예화 한 사람의 힘 2019.05.19 85 김장환 목사
109881 예화 믿음의 씨앗 2019.05.19 80 김장환 목사
109880 예화 부활의 소망 2019.05.19 50 김장환 목사
109879 예화 친구가 되어주는 것 2019.05.19 64 김장환 목사
109878 예화 공황이 만든 백만장자 2019.05.19 47 김장환 목사
109877 예화 문신을 하지 않는 이유 2019.05.19 80 김장환 목사
109876 설교 성숙한 신앙인의 능력 2019.05.18 152 빌립
109875 설교 믿음과 성령충만 file 2019.05.17 70 강종수
109874 예화 긍정의 가능성 2019.05.16 41 김장환 목사
109873 예화 함께 행동하라 2019.05.16 32 김장환 목사
109872 예화 하나님이 쓰시는 고난 2019.05.16 54 김장환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5524 Next
/ 55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