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5.23 23:34

존재의 집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201902190003_23110924062519_1.jpg

[겨자씨] 존재의 집
 
 한 소년이 아버지 곁에서 숙제를 합니다. 작곡가인 아버지는 상상력이 고갈됐는지 도무지 악상이 떠오르지 않아 연거푸 긴 한숨만 토해냅니다. 아들이 말합니다. “아빠, 제가 한번 해볼게요.” 아버지는 오선지를 건네줍니다. 얼마 후 아버지는 제멋대로 그려진 엉망진창 악보를 보면서 격려합니다. “대단한 작품인 걸!” 몇 해 후 그 소년은 세계적인 작곡가가 됐습니다. 그가 바로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를 지은 요한 슈트라우스입니다.

철학자 하이데거는 말합니다. “언어는 존재의 집이다. 언어의 주택 속에서 인간이 산다.” 성경은 더욱 강력하게 말씀합니다. “성읍은 정직한 자의 축복으로 인하여 진흥하고 악한 자의 입으로 말미암아 무너지느니라.”(잠 11:11)

우리 몸은 콘크리트로 만든 외형의 집에서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 인생은 내가 했던 수많은 말로 세워진 ‘존재의 집’에서 살아갑니다. 인생에서 가장 좋은 집은 돈으로 짓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짓는 것입니다. 멋진 존재의 집에서 사는 사람만이 누군가를 축복할 수 있고 누군가를 축복한다는 것은 좋은 집을 선물하는 것과 같습니다. 오늘 누군가에게 멋진 집 한 채를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오연택 목사(대구제일성결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911 예화 2019.05.25 1 김장환 목사
109910 예화 2019.05.25 10 김장환 목사
109909 설교 지혜로운 성도가 받는 은혜 2019.05.25 44 빌립
109908 설교 복음을 전하라고 2019.05.24 57 강승호목사
109907 설교 영의 지배 file 2019.05.24 30 강종수
109906 예화 이 시대의 다니엘 file 2019.05.23 68 한별 총장
109905 예화 자녀는 별이다 file 2019.05.23 28 김민정 목사
109904 예화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file 2019.05.23 29 손석일 목사
109903 예화 세 손가락 투수 file 2019.05.23 43 홍융희 목사
109902 예화 물구나무서기 file 2019.05.23 30 한희철 목사
» 예화 존재의 집 [겨자씨] 존재의 집 한 소년이 아버지 곁에서 숙제를 합니다. 작곡가인 아버지는 상상력이 고갈됐는지 도무지 악상이 떠오르지 않아 연거푸 긴 한숨만 토해냅니다... file 2019.05.23 21 오연택 목사
109900 예화 몇 바퀴 남았나요 file 2019.05.23 29 한별 총장
109899 예화 투 머치’가 나를 망하게 합니다 file 2019.05.23 25 김민정 목사
109898 설교 말씀을 순종할 때 2019.05.23 51 강승호목사
109897 설교 성령의 작용 file 2019.05.22 48 강종수
109896 설교 새 계명 2019.05.22 42 김중곤 목사
109895 설교 모든 만물들은 2019.05.21 36 강승호목사
109894 설교 환경을 변화시키는 믿음 2019.05.19 106 이한규 목사
109893 설교 멀찍이 뒤따르지 말라 2019.05.19 59 이한규 목사
109892 설교 하나님의 4가지 소원 2019.05.19 113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5524 Next
/ 55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