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9.05.23 23:36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201902220001_23110924063404_1.jpg

[겨자씨]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클리셰는 영화에서 진부한 장면이나 상투적인 줄거리, 전형적인 기법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원래 클리셰는 활자를 끼워 넣는 인쇄판을 뜻합니다. 우리말에도 ‘판에 박은 말’은 진부한 표현이란 뜻입니다. 하지만 클리셰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때론 클리셰가 새로운 감동으로 다가올 때도 있습니다.

우리의 삶과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평범한 일상, 늘 똑같은 삶의 모습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지루해하고 무의미하게 대하며 보내는 것이 문제입니다. 무엇보다 우리에겐 이슬처럼 날마다 공급해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습니다. 이슬은 우리가 늘 숨 쉬는 평범한 공기 속의 수분이 날마다 맺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슬 같은 하나님의 은혜는 늘 우리와 함께하시는 하나님의 평범한 은혜이며 날마다 부어주시는 일상적인 은혜입니다.

이 클리셰의 은혜를 느끼고 감사하는 사람은 복 있는 사람입니다. 클리셰처럼 늘 내 곁에 있는 사람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은 참으로 행복한 사람입니다. 클리셰 같은 일상 가운데, 클리셰 같은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고, 클리셰 같은 복을 나누며 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가 이스라엘에게 이슬과 같으리니 그가 백합화같이 피겠고 레바논 백향목같이 뿌리가 박힐 것이라.”(호 14:5)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겨자씨/국민일보>

짧은주소 : Forbidde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09939 예화 2019.05.25 1 김장환 목사
109938 예화 2019.05.25 1 김장환 목사
109937 예화 2019.05.25 9 김장환 목사
109936 설교 지혜로운 성도가 받는 은혜 2019.05.25 34 빌립
109935 설교 복음을 전하라고 2019.05.24 50 강승호목사
109934 설교 영의 지배 file 2019.05.24 27 강종수
109933 예화 이 시대의 다니엘 file 2019.05.23 62 한별 총장
109932 예화 자녀는 별이다 file 2019.05.23 26 김민정 목사
» 예화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겨자씨] 클리셰와 이슬 같은 은혜 클리셰는 영화에서 진부한 장면이나 상투적인 줄거리, 전형적인 기법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원래 클리셰는 활자를 끼워 넣는 ... file 2019.05.23 19 손석일 목사
109930 예화 세 손가락 투수 file 2019.05.23 37 홍융희 목사
109929 예화 물구나무서기 file 2019.05.23 20 한희철 목사
109928 예화 존재의 집 file 2019.05.23 15 오연택 목사
109927 예화 몇 바퀴 남았나요 file 2019.05.23 23 한별 총장
109926 예화 투 머치’가 나를 망하게 합니다 file 2019.05.23 19 김민정 목사
109925 설교 말씀을 순종할 때 2019.05.23 43 강승호목사
109924 설교 성령의 작용 file 2019.05.22 40 강종수
109923 설교 새 계명 2019.05.22 35 김중곤 목사
109922 설교 모든 만물들은 2019.05.21 35 강승호목사
109921 설교 환경을 변화시키는 믿음 2019.05.19 95 이한규 목사
109920 설교 멀찍이 뒤따르지 말라 2019.05.19 53 이한규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510 Next
/ 55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