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2019.08.15 22:42

믿음으로 기근을 이겨내라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믿음으로 기근을 이겨내라 (창세기 12장 10-13절)


<자신을 정결케 하라 >

 아브라함은 가나안 땅에 기근이 생겼다고 세상을 상징하는 애굽으로 내려갔다. 그래서 삶이 좋아졌는가? 그렇지 않다. 애굽에서 아브라함은 아름다운 아내 때문에 목숨을 잃을까 두려워서 아내를 아내라고 떳떳이 밝히지 못했다. 힘들다고 세상으로 나가면 두려움이 찾아와 떳떳한 삶을 살지 못하고 거짓말을 하기 쉽다. 결국 마음의 평안을 잃고 세상에서 수치를 당한다. 인생에 기근의 순간이 찾아올 때는 자신을 정결케 하는 기간으로 삼으라.

 왜 삶에 어려움과 마음의 고통이 생기는가? 거기에는 나를 정결케 하려는 하나님의 뜻도 있다. 가끔 찾아와서 고통을 주는 태풍이 없었으면 좋겠지만 기상학자들 말에 의하면 태풍이 없으면 공기 오염 때문에 살 수 없기에 태풍은 꼭 있어야 한다. 태풍의 고통이 세상 공기를 정화시켜주듯이 인생의 고통도 나를 정화시키려는 하나님의 뜻 안에서 허락된 것이다.

 고난의 위기를 나를 정화시키는 기회로 만들라. 그때 ‘하나님’보다 ‘하나님의 복’을 더 추구했던 삶을 회개하고 ‘하나님’보다 ‘하나님의 신비’에 더 관심을 두었던 마음을 회개하라. 오디세이 일행이 사이렌 마녀의 섬을 지날 때 사이렌은 아름답고 신비한 노래로 선원을 미혹해 죽였다. 하나님의 말씀을 외면하고 신비한 것에 이끌리는 것은 죽는 길이 될 수 있다. 하나님은 복 주시는 하나님이지만 ‘하나님의 복’이 ‘하나님’보다 앞서게 하면 마치 독이 든 꿀을 마시는 것처럼 영혼이 더렵혀지고 미혹되어 결국 죽을 수 있다.

 잘못된 길에서 벗어나도록 고통의 정화장치는 반드시 필요하다. 하나님은 세상을 향한 욕심, 잘못된 가치관, 일상적인 죄악, 현재에 끊지 못한 나쁜 습관들을 버리고 정결하게 되도록 때로 고난과 고통을 허락하신다. 삶에 어려움이 다가오면 회개하며 더욱 정결한 삶을 위해 기도하라. “하나님! 제 고통만 크게 보지 말고 이제는 저의 끊지 못한 나쁜 습관, 잘못된 가치관, 헌신하지 못했던 삶을 버리고 더욱 정결한 존재가 되게 하소서.” 그렇게 기도할 때 마음에 신비한 하나님의 평안이 주어진다.

< 믿음으로 기근을 이겨내라 >

 아브라함은 가는 곳마다 제단을 쌓았지만 기근을 만났을 때는 제단을 쌓기보다 애굽으로 내려갔다. 그처럼 평소에 기도를 잘하다가 문제가 생기면 기도를 포기하고 문제를 인간적인 생각과 노력으로 풀려는 사람이 있다. 문제가 생기면 더 기도하며 고난 중에 참된 믿음을 보여주라. 아무리 믿음이 좋아도 인생의 위기는 찾아온다. 성경의 수많은 믿음의 사람들도 위기를 당했다. 그러나 그들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사도 바울도 선교하면서 숱한 위기를 만났다. 죽을 정도로 매도 맞았고 감옥에 갇힐 때도 많았다. 그러면 사람들은 대개 자기 신세를 한탄한다. “하나님! 왜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고 하는데 일이 이 지경이 됩니까? 하나님은 정말 살아계십니까?” 그러나 바울은 어떤 고난에도 실망과 원망과 포기가 없었다. 어떻게 그렇게 담대할 수 있었는가? 복음의 능력을 알았고 하나님이 어려움을 통해 선을 이루실 것이라고 확신했기 때문이다.

 고난 중에 믿음이 흔들리지 말라. 성도에게 궁극적인 실패는 없다. 현실을 감당하기 힘들면 믿음으로 기도하라. 믿음의 기도란 하나님께 많이 얻기 위한 기도가 아니라 굳게 붙잡히기 위한 기도다. 그 기도가 어떤 현실도 이겨내게 한다. 믿음이란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고 그 사랑 안에 거하는 것이지 남을 무조건 의존하는 것은 아니다. 참된 믿음은 합력하여 선을 하나님을 굳게 의지하고 잃는 것을 감수하기에 영혼을 의존적인 존재로 만들기보다 의지적인 존재로 만든다.
.
 믿음으로 살면 내 질병, 자녀의 탈선, 사업의 흔들림, 마음의 상처와 갈등조차 영적 승진의 기회가 된다. 믿음의 삶이란 현실적인 손해를 감수하는 결단이다. 현실적인 삶의 터전을 버리고 아브라함은 하나님이 지시하신 땅으로 갔고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을 따라 나섰다. 손해를 각오하면 생각이 단순해지면서 영혼이 튼튼해진다. 삶의 무기력은 영혼이 무기력 때문이다. 합력하여 선을 이루실 하나님을 신뢰하고 잃을 것을 감수하면 결국 더 얻는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짧은주소 : Forbidden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110333 예화 젊은 태극전사와 BTS file 2019.08.20 8 한별 총장
110332 설교 하나님이 너희 가운데 계시니 2019.08.19 21 강승호목사
110331 설교 11장 이하의 예언 두루마리 file 2019.08.18 6 강종수
110330 설교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2019.08.18 11 궁극이
110329 설교 흰돌에 세겨진 내이름 2019.08.17 23 빌립
110328 설교 베드로와 가룟.유다 감각의 차이 file 2019.08.16 18 강종수
110327 설교 침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하라 2019.08.15 32 이한규 목사
110326 설교 교회는 어떤 공동체인가? 2019.08.15 37 이한규 목사
110325 설교 은혜를 입은 자의 삶 2019.08.15 37 이한규 목사
110324 설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 2019.08.15 35 이한규 목사
110323 설교 노아의 방주가 주는 교훈 2019.08.15 24 이한규 목사
110322 설교 번성에 집착하지 말라 2019.08.15 20 이한규 목사
» 설교 믿음으로 기근을 이겨내라 2019.08.15 26 이한규 목사
110320 설교 이한규 목사 2019.08.15 11 이한규 목사
110319 설교 이는 사람의 마음의 계획하는 바가 어려서부터 악함이라. 2019.08.14 26 궁극이
110318 설교 도적질 하지 말라 file 2019.08.14 14 강종수
110317 예화 좋은글모음 410가지 2019.08.14 33 김용호
110316 예화 감사하기 어려운 것 file 2019.08.13 21 김민정 목사
110315 예화 엘리베이터와 소통 file 2019.08.13 18 손석일 목사
110314 예화 소유 욕구에서 닮아감의 욕구로 file 2019.08.13 17 홍융희 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18 Next
/ 551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