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21:08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조회 수 14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와 감리교 아펜젤러 선교사 부부는 한국 선교의 첫 발을 내디뎠다. 
아펜젤러는 조선 복음화를 위해 기도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왔습니다.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조선 백성을 얽어맨 결박을 끊고 
 자유와 빛을 주시옵소서.” 

26세 청년 선교사 언더우드는 사도 바울을 본받아 눈물의 기도를 올렸다. 

“지금은 예배드릴 예배당도 없고 학교도 없고 그저 경계와 의심과 멸시와 천대함이 가득한 곳이지만, 
 이곳이 머지않아 은총의 땅이 되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오늘날 복음한국, 생명한국의 응답을 주셨다. 
126년 후 세속의 도전과 내부 부패로 흔들리는 한국교회의 기도 제목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부활의 영광을 회복하기를, 부활의 생명력을 회복하기를 소원해 보자. 
언더우드 정신과 아펜젤러 열정을 계승해 재현하면 한국교회는 다시 일어설 수 있다. 
한국교회여, 힘을 내세요. 한국교회여, 사랑합니다. 

- 오정호 목사 (새로남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jzZot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2234 예화 역지사지의 긍휼 file 2011.05.26 1156 운영자
52233 예화 검은 풍선의 꿈 file 2011.05.26 1177 운영자
52232 예화 하나님에 대한 망각의 어리석음 file 2011.05.26 1837 운영자
52231 예화 예수님의 피소리 중계소 file 2011.05.26 917 운영자
52230 예화 광야학교 file 2011.05.26 1572 운영자
52229 예화 방향이 중요 file 2011.05.26 1375 운영자
52228 예화 나는 어디에 속하였는가? file 2011.05.26 966 운영자
52227 예화 전화위복 file 2011.05.26 1427 운영자
52226 예화 희생정신 file 2011.05.26 1289 운영자
52225 예화 집중해야 할 삶의 우선순위 file 2011.05.26 1626 운영자
52224 예화 직업이 소명 file 2011.05.26 782 운영자
52223 예화 소명 file 2011.05.26 1044 운영자
52222 예화 값진 희생 file 2011.05.26 1067 운영자
52221 예화 그리스도 사랑의 실천 - 박해 file 2011.05.26 1102 운영자
52220 예화 긍정적인 사람 file 2011.05.26 897 운영자
52219 예화 시터델과 도피성 file 2011.05.26 1054 운영자
52218 예화 가치있고 숭고한 삶 file 2011.05.26 797 운영자
52217 예화 공허한 믿음 file 2011.05.26 856 운영자
» 예화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file 2011.05.26 1478 운영자
52215 예화 인생의 북극성 file 2011.05.26 750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860 2861 2862 2863 2864 2865 2866 2867 2868 2869 ... 5476 Next
/ 54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