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1.05.26 21:08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조회 수 14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 
장로교 선교사 언더우드와 감리교 아펜젤러 선교사 부부는 한국 선교의 첫 발을 내디뎠다. 
아펜젤러는 조선 복음화를 위해 기도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왔습니다.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조선 백성을 얽어맨 결박을 끊고 
 자유와 빛을 주시옵소서.” 

26세 청년 선교사 언더우드는 사도 바울을 본받아 눈물의 기도를 올렸다. 

“지금은 예배드릴 예배당도 없고 학교도 없고 그저 경계와 의심과 멸시와 천대함이 가득한 곳이지만, 
 이곳이 머지않아 은총의 땅이 되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오늘날 복음한국, 생명한국의 응답을 주셨다. 
126년 후 세속의 도전과 내부 부패로 흔들리는 한국교회의 기도 제목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부활의 영광을 회복하기를, 부활의 생명력을 회복하기를 소원해 보자. 
언더우드 정신과 아펜젤러 열정을 계승해 재현하면 한국교회는 다시 일어설 수 있다. 
한국교회여, 힘을 내세요. 한국교회여, 사랑합니다. 

- 오정호 목사 (새로남교회)

짧은주소 : https://goo.gl/jzZotu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2218 예화 가치있고 숭고한 삶 file 2011.05.26 801 운영자
52217 예화 공허한 믿음 file 2011.05.26 858 운영자
» 예화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file 2011.05.26 1487 운영자
52215 예화 인생의 북극성 file 2011.05.26 758 운영자
52214 예화 믿음으로 하는 기도의 힘 file 2011.05.26 1447 운영자
52213 예화 없는 것보다 있는 것이 더 많은 사람 file 2011.05.26 639 운영자
52212 예화 상처 입은 치유자 file 2011.05.26 1357 운영자
52211 예화 절망은 없다 file 2011.05.26 802 운영자
52210 예화 거듭남의 기적 file 2011.05.26 1292 운영자
52209 예화 진정한 헌신 file 2011.05.26 931 운영자
52208 예화 순전한 믿음 file 2011.05.26 980 운영자
52207 예화 술안주 file 2011.05.26 790 운영자
52206 예화 명품 인생 file 2011.05.26 787 운영자
52205 예화 사명자의 결단 file 2011.05.26 1047 운영자
52204 예화 한 학생의 순교 file 2011.05.26 714 운영자
52203 예화 빅 예스, 빅 아멘 file 2011.05.26 981 운영자
52202 예화 겸손 file 2011.05.26 886 운영자
52201 예화 아픔의 효능 file 2011.05.26 799 운영자
52200 예화 하강사회와 상승사회 file 2011.05.26 959 운영자
52199 예화 사슴의 목마름 file 2011.05.26 195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872 2873 2874 2875 2876 2877 2878 2879 2880 2881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