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2.11.24 05:26

예수 이름의 권세

조회 수 5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풀러 신학교의 피터 와그너 박사가 쓴 ‘제3의 바람’이라는 책에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레스터 섬랄(Lester Sumrall)이라는 목사님이 필리핀에 선교사로 갔는데, 5년 동안 다섯 사람을 전도했습니다. 1년에 한사람, 성과가 없어서 좌절하고 낙심하고 있는데, 하루는 라디오를 들으니까 필리핀 교도소에서 한 무당 아주머니가 들어가 있는데 도저히 다스릴 수 없다는 것입니다. 너무 광폭하고 무섭고 또 목걸이에 저주를 걸어놔서 교도관이 그냥 손댔다가는 뻗어 죽고 어찌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그 라디오를 듣자 섬랄 목사님이 “내가 하나님의 자녀로써 권세가 있고 예수 이름이 있으니 가봐야 되겠다.” 그래서 섬랄 목사님이 교도소를 찾아갔습니다. 가서 그 여자를 좀 만나자고 하니까 교도관들은 “당신, 잘못 만나 그 여자가 저주하면 죽는다.”고 합니다. 

목사님은 “끄떡없다.” 그 여자를 만나니까 그 여자가 영어로써 “예수도 나는 믿지 않고 너는 어떤 놈이냐?”하고 욕을 하는데 유창한 영어로 하거든. 그 여자는 영어를 한마디도 몰라요. 모르는데 귀신의 입을 통해서 영어로써 섬랄 목사를 욕을 하고 예수님을 욕을 하기에 섬랄 목사님이 “이 원수 귀신아,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너에게 권세를 가지고 있다. 나사렛 예수 이름으로 명하노니 물러가라! 나오라!” 

그 자리에 자빠져서 거품을 물고 발버둥을 치더니만 귀신이 소리쳐 나가고 그 다음 단정하게 앉아서 예수를 구주로 모시고 새사람이 되었습니다. 이것이 필리핀에 소문이 퍼지고, 신문에 대서특필하고 라디오도 나오고 사람들 입으로, 입으로 전달되어서 그 한 사건으로 회개하고 돌아온 사람이 15만 명이나 되었습니다. 

짧은주소 : https://goo.gl/nzm3J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7134 예화 교회의 존재이유 file 2012.11.24 177 운영자
57133 예화 고통중에 응답하시는 하나님 file 2012.11.24 161 운영자
57132 예화 스승이신 성령님 file 2012.11.24 95 운영자
57131 예화 장한 어머니 file 2012.11.24 71 운영자
57130 예화 가정파괴 file 2012.11.24 111 운영자
57129 예화 미다스(마이다스)의 손 - 탐욕 file 2012.11.24 240 운영자
57128 예화 믿음의 생명줄 file 2012.11.24 82 운영자
57127 예화 운명을 바꾸는 선택 file 2012.11.24 77 운영자
57126 예화 술취하지 말라 file 2012.11.24 376 운영자
57125 예화 전능한 코치 file 2012.11.24 92 운영자
57124 예화 멈추지 않는 열정 file 2012.11.24 114 운영자
57123 예화 세상의 빛 file 2012.11.24 68 운영자
57122 예화 사랑의 단계 file 2012.11.24 414 운영자
57121 예화 [유머] 할머니의 심통? file 2012.11.24 113 운영자
57120 예화 부모의 마음 file 2012.11.24 128 운영자
57119 예화 실력을 길러야 file 2012.11.24 94 운영자
» 예화 예수 이름의 권세 file 2012.11.24 596 운영자
57117 예화 아내의 따뜻한 위로 file 2012.11.24 67 운영자
57116 예화 아이의 성숙한 사랑 file 2012.11.24 88 운영자
57115 설교 성령주도적인 사람 (갈 5:16-18) file 2012.11.24 766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615 2616 2617 2618 2619 2620 2621 2622 2623 2624 ... 5476 Next
/ 54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