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2012.11.24 07:35

진정한 회개

조회 수 1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몇 년 전에 상영된 밀양이라는 영화를 보신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영화의 스토리가 중반을 넘어가면서 주인공 여자의 주변에 등장하는 기독교인들의 행동이 
영화를 보는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듭니다.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영화를 만든 사람은 
기독교인의 윤리의식과 회개라는 신앙적 결단을 그런 식으로 비판하였습니다.   
그런 식으로라는 말은 우리 입장에서 상당히 불쾌하고 부끄러운 마음을 갖도록 만들었다는 말입니다.  
기분이 많이 안좋지만 거기에 한국 기독교인들로 하여금 
반성할 기회를 주는 메시지도 담겨있습니다.  

웅변학원 원장이 학원생을 유괴하여 돈을 요구하다 아이를 살해한 죄로 감옥에 갔습니다.   
아이를 잃은 엄마가 슬픔에 빠져 살고 있을 때 
동네 이웃 교인들의 전도를 받아 교회를 출석하며 구역식구들로부터 위로를 받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사랑과 용서를 배웁니다.  
그 사랑과 용서를 실천하기 위해 엄마가 꽃다발을 들고 살인범을 면회하러 갔습니다.  
물론 그 여인으로서는 대단한 결단을 하고 찾아간 것입니다.  

그런데 면회실 창구 너머로 보이는 유괴 살인범은 평안한 웃음으로 아이의 엄마를 만납니다.  
그리고 이 엄마가 뭔가 말하기도 전에 자기는 하나님께 다 용서를 받아 마음이 편안하다고 말합니다. 
아들을 죽인 원수를 용서해주려고 큰 결심을 하고 갔던 이 엄마는 
그순간 분노를 못이겨 정신이 팽 돌아버리고 맙니다.   

내가 용서를 하지 않았는데 무슨 용서를 받았다는 말인가?   
나는 아직 용서를 못했는데 저 사람은 어떻게 저런 얼굴로 나를 만날 수 있다는 말인가?   
하나님이 누구길래 나의 동의도 없이 저 사람을 용서해 줄 수 있는가?    

눈 앞에 천사의 얼굴을 하고 나타난 원수의 얼굴과 
그 입에서 나오는 가증스런 평안을 보며 그동안 참아왔던 분노가 폭발하였습니다.   
회개했다는 뻔뻔한 살인범의 얼굴을 보는 순간 
그동안 교회에서 배운 사랑과 용서라는 것이 부질없는 위선과 거짓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장면을 보면서 기독교인의 한 사람으로서 수치심과 죄책감으로 얼굴이 화끈거려왔습니다.   
분노로 가슴치는 아이 엄마를 보며 미안하고 부끄러웠고 
뻔뻔한 살인범을 끌어내어 한대 패주고 싶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기독교인들이 저런 식으로 회개하고 죄사함을 받았다 확신하며 
사람들을 속이고 하나님을 속이고 있을까?    
나 때문에 식음을 전폐하고 불면증에 시달리며 고통 속에 몸부림치는 누군가 있는데 
어찌 그 사람의 고통은 눈꼽만치도 생각하지 않고 자신의 죄를 용서받았다는 기쁨으로 
할렐루야 찬송하며 천사처럼 말할 수 있는가?   
죽은 아이의 엄마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지 않은 그것은 
회개가 아니라 뻔뻔한 사기행위일 뿐입니다.   

진정한 회개는 하나님께만 아니라 내가 저지른 일로 고통을 당하는 당사자에게 
잘못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해야 합니다.   
당사자에게 용서를 받고 받지 못하는 것은 다음 문제입니다.   
그리고 책임을 져야합니다.  
유괴와 살인죄로 감옥에서 형을 산다고 피해자 가족의 아픔이 치료되는 것이 아닙니다.   
거짓 없는 죄고백으로 상한 심령에 조금이라도 보답하는 용기가 따라야 합니다.   

그런데 영화에 나오는 웅변학원 원장, 예수 믿고 회개하여 죄사함 받았다고 말하는 그 사람은 
그런 과정을 생략했고 하나님과 자기 관계만 해결하면 끝이라고 믿고 
자기 혼자 평안을 누리고 있습니다.   
과연 그 평안이 진실한 것일까요?   

짧은주소 : https://goo.gl/kx9MjE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57538 예화 반쪽자리 인생에서 온전한 삶으로 file 2012.11.24 89 운영자
57537 예화 기도하는 사람 file 2012.11.24 114 운영자
57536 예화 세 친구 file 2012.11.24 93 운영자
57535 예화 전도자는 만들어진다 file 2012.11.24 63 운영자
57534 예화 하나님의 뜻 file 2012.11.24 96 운영자
57533 예화 나무를 심는 사람 file 2012.11.24 129 운영자
57532 예화 고난의 숨은 뜻 file 2012.11.24 110 운영자
57531 예화 오드리 햅번 file 2012.11.24 619 운영자
57530 예화 행복을 선사한 아이 file 2012.11.24 70 운영자
57529 예화 구원의 약속 file 2012.11.24 151 운영자
57528 예화 크리스마스 캔들 - 믿음의 역사 file 2012.11.24 250 운영자
57527 예화 진심이 담긴 음악 file 2012.11.24 61 운영자
57526 예화 직통전화 file 2012.11.24 78 운영자
57525 예화 사도행전적 역사 file 2012.11.24 102 운영자
57524 예화 그리스도 제자의 도리 file 2012.11.24 114 운영자
» 예화 진정한 회개 file 2012.11.24 164 운영자
57522 예화 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라 file 2012.11.24 66 운영자
57521 예화 나도 가난했어 file 2012.11.24 72 운영자
57520 예화 눈 위의 발자국 file 2012.11.24 243 운영자
57519 예화 목적과 의도 file 2012.11.24 118 운영자
Board Pagination Prev 1 ... 2606 2607 2608 2609 2610 2611 2612 2613 2614 2615 ... 5487 Next
/ 548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